Rescale 미팅 예약

아제르바이잔

아제르바이잔 국내 실향민들이 집으로 돌아가기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몫:

게재

on


아제르바이잔 카자흐 지역의 가자흐베일리 마을은 요즘 즐거운 순간들을 목격하고 있습니다. 앙카라 정책 연구원 코눌 샤힌(Konul Shahin)은 34년 전 아르메니아 군대에 의해 고향에서 추방된 카자흐의 다른 XNUMX개 마을 출신 아제르바이잔 국내실향민들이 수년간의 점령 끝에 해방된 자신들의 땅으로 돌아가기를 간절히 기다리고 있다고 썼습니다. 센터.

1980년대 후반 아제르바이잔의 나고르노카라바흐 자치주(NKAO)와 아르메니아를 통합하려는 움직임은 이웃한 남코카서스 국가인 아르메니아와 아제르바이잔 간의 대규모 전쟁으로 확대되었습니다. 아르메니아 군대는 구 NKAO뿐만 아니라 아르메니아인들이 거주하지 않는 아제르바이잔 주변 XNUMX개 지역도 점령했습니다.

이 전쟁 동안 800,000만 명 이상의 아제르바이잔인이 고향에서 추방되었으며, 이로 인해 양측 모두 거의 30,000만 명이 사망하고 XNUMX만 명이 넘는 이재민이 발생했습니다. 점령은 이전 나고르노-카라바흐 지역과 인접한 XNUMX개 지역을 넘어 확장되었습니다.

출처: 톱추바쇼프 센터

실제로 아르메니아 군대가 최초로 점령한 마을은 카라바흐와 연결되지 않은 가자흐 지역의 바가니스 아이룸(Baghanis Ayrum)이었습니다. 아르메니아와의 국경에 위치한 가자흐 지역의 Baghanis Ayrum, Ashagi Askipara, Gizilhajili, Kheyrimli(비 영토), Yukharı Askipara, Berkhudarli 및 Sofulu(비 영토) 마을에서 7,000명 이상의 아제르바이잔인이 집을 잃었습니다. 그만큼 직업.

또한, 나히치반(Nakhchivan)의 케르키(Kerki) 마을은 1990년부터 아르메니아 군대에 의해 점령되었습니다.

광고

5년 1994월 XNUMX일 러시아를 거쳐 아르메니아와 아제르바이잔 사이에 휴전 협정이 체결된 이후 다양한 형태로 협상이 이어졌지만 아무런 성과도 얻지 못했다. 수년간의 점령의 결과로 아제르바이잔의 도시는 파괴되고, 약탈되고, 채굴되었으며 일부 지역은 개방되었습니다. 불법 정착 시리아, 레바논, 아르메니아에서 오는 아르메니아인들을 위해.

2020년 XNUMX월 아제르바이잔과 아르메니아 사이에 제XNUMX차 카라바흐 전쟁이 발발했습니다. 휴전 2020년 1990월에 서명된 선언에 따라 아제르바이잔은 XNUMX년대에 잃었던 대부분의 영토를 해방했습니다. 가자흐족 XNUMX개 마을의 귀환은 처음에는 이루어졌지만 포함 아제르바이잔, 아르메니아, 러시아 지도자들이 서명한 휴전 선언에서 이 조항은 나중에 문서에서 삭제되었습니다. 

전쟁 후 아제르바이잔과 아르메니아가 설립되었습니다. 국경 경계 커미션 두 나라 사이의 국경을 묘사하기 위해. 아제르바이잔 부총리 샤힌 무스타파예프(Shahin Mustafayev)와 아르메니아 부총리 메르 그리고리안(Mher Grigoryan)이 이끄는 국경 획정위원회의 노력의 결과, 수개월간의 협상 끝에 가자흐족의 비종지 마을 4곳(Ashagi Askipara, Gizilhajili, Kheyrimli, 바가니스 아이룸(Baghanis Ayrum) 반환 된 24월 XNUMX일 아제르바이잔으로.

자르발리 카사예프q

"나는 집이 그리워요. 집은 어디에서나 지을 수 있습니다. 하지만 고향이 그리워요. 마을을 생각하면 내 삶이 떠오릅니다. 나는 어린 시절을 그 마을에서 보냈습니다."라고 85세인 Zarbali Khasayev는 말합니다. - Baghanis Ayrum의 옛 거주자.

Zarbali Khasayev는 현재 Gazakh의 Gazakhbeyli 마을에 있는 실향민을 위해 지어진 임시 주택에서 두 딸과 함께 살고 있습니다. 그는 자신이 마을을 떠나던 날을 고통스럽게 회상한다. 24년 1990월 450일, 아르메니아 군대는 인구 34명의 마을인 바가니스 아이룸(Baghanis Ayrum)을 공격했습니다. 이번 공격으로 자르발리 카사예프의 여동생의 가족 전체가 학살당하고, 생후 XNUMX개월 된 손자가 불탔다. 살아남은 마을 사람들은 강제로 가자흐족의 여러 지역에 정착하게 되었습니다. XNUMX년간의 점령 기간 동안 마을은 약탈당하고 집은 모두 파괴되었다.

“우리 집은 마을에 새로 생긴 집 중 하나였어요. 호두나무가 가득한 큰 정원이 있었어요.” Zarbali Khasayev의 딸 Khanum이 기억합니다. “인터넷에 있는 우리 마을 사진을 보면 기분이 안 좋아요. 우리 집도 정원도 흔적 하나도 남아 있지 않아요.” 그녀는 무거운 마음으로 말했다.

마을이 침략당하고 이모네 가족이 학살당했던 당시 20대였던 카눔은 아직도 그 트라우마를 안고 살아가고 있다. 그녀는 그들의 마을이 아르메니아와의 국경에 위치해 있기 때문에 돌아갈까 걱정이 되었다고 말했습니다.

이 마을 주민들은 전쟁 전에 국경 마을에 있던 아르메니아인 이웃과의 관계가 좋았던 것을 기억합니다. “우리 집은 아르메니아 마을 주민들의 들판과 가깝습니다. 들판과 정원에서 일하는 아르메니아인들은 물과 차를 마시기 위해 종종 우리에게 왔습니다. 비가 오면 그들은 우리 집으로 대피했습니다.”라고 Khanum은 회상합니다.

사바트 맘마도바

Ashagi Askipara에 거주하는 Savat Mammadova는 자신이 태어나고 자란 마을을 떠났을 때 29세였습니다. 그녀는 인생의 가장 좋은 시절을 아샤기 아키파라 마을에서 보냈다고 말합니다. 마을이 점령된 후 그녀는 집과 소유물을 남겨두고 도망쳐야 했고, 그녀와 어린 자녀들에게는 어려운 나날이 시작되었습니다. 맘마도바는 마을로 돌아갈 수 있는 날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다시 우리 마을로 돌아가서 강물을 마시고 싶어요.” 그녀의 눈에는 눈물이 가득 고였습니다.

Savat Mammadova는 또한 전쟁 전 아르메니아 국경 마을의 이웃들과의 관계가 좋았다고 회상합니다. “우리 관계는 매우 좋았습니다. 남편은 버스를 가지고 있었고 우리는 아르메니아로 갈 예정이었고 거기에서 판매할 제품을 가져오고 있었습니다. 그들은 우리에게 와서 우리에게서 유제품을 구매하고 있었습니다.”

이제 그녀는 그 관계가 이전과 동일하기는 어렵다고 생각합니다.

아제르바이잔과 아르메니아의 국경 획정 위원회가 카자흐족의 4개 마을을 반환하고 국경을 결정하기로 합의한 것은 국제기구와 많은 나라들로부터 긍정적인 조치로 평가되었습니다. 샤를 미셸 유럽평의회 의장 스트레스 그의 소셜미디어 계정에서는 이것이 지역의 안정과 양국 관계 개선에 매우 중요하다고 밝혔습니다.

9개의 마을 반환에 관한 아제르바이잔과 아르메니아 간의 합의에 따라 타부시 지역의 보스케파르(Voskepar), 노얌베리안(Noyamberyan), 키란츠(Kirants) 마을에서 시작된 시위가 수도 예레반으로 확산되었습니다. 아르메니아 사도 교회의 ​​바그라트 갈스탄얀 대주교이자 타부시 교구의 대주교는 2024년 30,000월 XNUMX일 예레반 공화국 광장에서 약 XNUMX만 명이 참석한 대규모 집회를 조직했습니다.

아르메니아 주요 야당의 지지를 받는 Bagrat Galstanyan은 아르메니아 총리 Nikol Pashinyan의 사임을 촉구했습니다. 26월 XNUMX일 또 다른 집회에서 대주교는 자신의 요구를 거듭 강조하고 총리가 될 준비가 되어 있음을 표명했습니다. 후보자. 그러나 Galstanyan의 공직 출마는 이중 시민권으로 인해 헌법상 금지되어 있습니다. 그는 아르메니아 시민권 외에 캐나다 시민권도 보유하고 있습니다.

시위에도 불구하고 카자흐족-타부시 국경 지역의 국경 경계 설정이 성공적으로 완료되었으며 양국의 국경 수비대가 그곳에 배치되었습니다. 국경 획정은 오랫동안 긴장이 지속되어 온 양국 국경 마을 주민의 안전을 위한 중요한 조치입니다.

이들 마을의 아제르바이잔 실향민들도 이 과정을 통해 안전하게 집으로 돌아갈 수 있다고 믿고 있습니다. 그 중 한 명은 합의를 환영하는 일하마 폴라도바(Ilhama Poladova)입니다.

일하마 폴라도바

바가니스 아이룸(Baghanis Ayrum)의 주민인 일하마 폴라도바(Ilhama Poladova)는 강제로 마을을 떠나야 했고, 집뿐만 아니라 5살 난 딸 굴루스탄(Gulustan)의 무덤도 남겨두고 떠났습니다. 이제 그녀가 머물고 있는 임시거처의 벽에는 딸의 사진이 장식되어 있다. 몇 년 전 남편과 다른 딸을 잃은 일하마는 현재 손주와 함께 가자크베일리 마을에 거주하고 있습니다. 그녀의 궁극적인 꿈은 고향으로 돌아가 예전에 살던 집을 재건하는 것입니다.

Ilhama는 "거기서 한 모금의 물은 우리에게 약과 같았습니다"라고 회상합니다. 그녀는 평화가 양국 국민을 위한 최선의 해결책이라고 말합니다. “그들(국경 아르메니아 마을 주민들)도 걱정하고 있고 우리도 마찬가지입니다. 모두가 집에서 평화롭게 지낼 수 있도록 평화를 기원합니다”라고 덧붙였습니다.

  • Konul Shahin은 앙카라 정책 센터의 연구원이며 특히 남부 코카서스 국가의 발전, 분쟁 후 정상화 및 이들 국가와 투르키예의 관계에 중점을 두고 있습니다. 그녀의 기사는 BBC News Azerbaijan, Canadian Caspian Post, Baku Based Topchubashov Center, ADA University IDD 등에 게재되었습니다.

Konul Shahin의 사진과 글.

이 기사 공유

EU Reporter는 다양한 관점을 표현하는 다양한 외부 소스의 기사를 게시합니다. 이 기사에서 취한 입장이 반드시 EU Reporter의 입장은 아닙니다.

탐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