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scale 미팅 예약

항공 / 항공사

로마 피우미치노(Fiumicino) 공항과 치암피노(Ciampino) 공항은 유럽 최초로 공항 탄소 인증 레벨 4+를 달성했습니다.

몫:

게재

on

Aeroporti di Roma, the operator of Rome’s Fiumicino and Ciampino airports, has achieved the highest level of the Airport Carbon Accreditation programme: Level 4+ ‘Transition’, the first in Europe to do so.

이러한 인정을 받으려면 공항에서는 CO를 줄여야 합니다.2 글로벌 기후 목표에 맞춰 배출량을 관리하고, 효과적인 감소를 달성하기 위해 공항 현장 내에서 활동하는 다른 당사자에게 영향을 미치고, 신뢰할 수 있는 탄소 배출권으로 잔여 배출량을 보상합니다. 지금까지 전 세계에서 이 수준의 탄소 관리 성과를 달성한 공항은 미국의 댈러스 포트워스 국제공항과 인도의 델리 인디라 간디 국제공항뿐이며, 크라이스트처치 국제공항은 레벨 4 전환에 도달했습니다. 

2011년부터 최초의 공항 탄소 인증 인증을 획득한 이후 Aeroporti di Roma는 모든 이해관계자가 참여하는 참여 계획을 통해 자체 관리 하에 지속적으로 탄소 배출량을 줄이고 공항 시스템 내에서 더 광범위한 감축을 추진해 왔습니다. 로마 피우미치노 공항은 2013년부터 탄소 중립 공항이었으며 그 직후 참피노 공항과 합류했습니다. 

파리 협정의 목표 달성과 레벨 4+ 달성을 가속화하기 위해 Aeroporti di Roma는 자체 CO를 모두 제거하는 계획을 세웠습니다.2배출하여 순 제로 CO를 달성합니다.이 야심찬 목표가 달성되면 공항은 글로벌 기후 중립 목표 곡선보다 2030년 앞서게 될 것입니다.

“This noteworthy recognition testifies to our strong commitment to environmental issues and to our willingness to continue tenaciously on this path, convinced of the need to increasingly integrate sustainability and innovation into our core business.” said the CEO of Aeroporti di Roma, Marco Troncone. “In view of the carbon-intensive nature of the aviation sector and to preserve the connectivity of the future, ADR’s strategy is oriented towards the rapid decarbonisation of the airports it manages. In fact, we are aiming to reach zero CO2 주로 재생 가능한 에너지원과 전기 이동성을 목표로 하는 계획을 통해 해당 부문에 대한 유럽의 기준보다 훨씬 앞선 2030년까지 온실가스를 배출합니다.”

Aeroporti di Roma specifically contributes to the reduction of the overall emissions of the various stakeholders operating at the airport by: Making Sustainable Aviation Fuel available to airlines by 2024 Promoting electric mobility at the airport, with the installation of 500 charging stations for electric vehicles and completely renewing its own fleet Building large photovoltaic plants at the airport for a total capacity of 60 MW Joining the EP-100 of The Climate Group’s global initiative on the smarter use of energy, with the ambitious commitment to increase its energy productivity by 150% by 2016.

ACI 유럽 사무총장 올리비에 얀코벡(Olivier Jankovec)은 다음과 같이 말했습니다: “우리는 Aeroporti di Roma의 뛰어난 성과에 매우 기쁩니다! 작년에 새로운 수준의 공항 탄소 인증을 시작했을 때, 항공 부문에서 목격한 가장 끔찍한 위기 속에서 우리는 이를 달성하기 위한 필수 자원이 갑자기 박탈된 업계 전반의 야망을 추진하고 있었습니다. 탈탄소화는 소위 "감소하기 어려운" 부문의 기업에 특히 비용이 많이 드는 노력이며, 그 중 항공이 대표적인 예입니다. 이러한 과제를 극복하고 현재 최고 수준의 공항 탄소 인증에 도달한 것은 로마 공항 측에서 탁월한 성과입니다. 이번 성공에 참여한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축하와 감사의 말씀을 전하고 싶습니다.

그는 다음과 같이 덧붙였습니다. “우리 회원과 업계의 실적은 우리가 전 세계적으로 공항 탈탄소화를 선도하고 있음을 보여줍니다. 공항 탄소 인증 프로그램의 지속적인 야망을 통해 두 가지 새로운 인증 레벨의 도입, 유럽 항공 부문의 최근 목적지 2050 로드맵에 대한 긴밀한 참여, 지속 가능한 항공 협약에 EU가 참여하도록 요청함으로써 더욱 강화되었습니다. 올해에도 우리는 구체적이고 실행 가능한 방식으로 기후 목표를 향해 계속해서 노력하고 있습니다. 우리의 야망은 변함이 없습니다.”

이 기사 공유

EU Reporter는 다양한 관점을 표현하는 다양한 외부 소스의 기사를 게시합니다. 이 기사에서 취한 입장이 반드시 EU Reporter의 입장은 아닙니다.

탐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