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scale 미팅 예약

경제

금융 규제: 유럽연합 집행위원회, EU 개혁 의제에 대한 최초의 포괄적인 검토 제시

몫:

게재

on

위원현재 대부분의 금융 개혁 조치가 채택됨에 따라 유럽연합 집행위원회는 15월 XNUMX일 금융 규제 의제 전체에 대한 최초의 포괄적인 검토를 발표했습니다. 이 경제 검토에서는 개혁이 금융 안정성을 강화하고, 금융 서비스 단일 시장을 심화하고, 효율성을 향상시키는 동시에 시장 건전성과 신뢰성을 개선함으로써 보다 안전하고 책임감 있는 금융 시스템을 제공할 방법을 제시합니다. 증거에 따르면 금융 규제 안건의 총 기대 이익은 규칙별 기준으로나 개혁 전체를 고려할 때 예상 비용보다 더 클 것입니다. 예를 들어 은행의 자본 요구 사항 패키지와 파생 상품 시장 개혁 간에는 많은 규칙이 상당한 긍정적인 시너지 효과를 창출합니다. 금융 시스템은 이미 변화하고 개선되고 있습니다. 이러한 변화는 개혁이 시행되는 동안 계속될 것입니다.

President José Manuel Barroso said: “The financial services industry is one of Europe’s greatest assets, and we want it to prosper so that it can lend to citizens and businesses and so help the recovery in the wider economy. But European taxpayers have forked out huge amounts to prevent a financial collapse, and they rightly ask two things in return: that the sector plays its role fairly, and that future banking crises never again become sovereign crises. This is about fairness. That is why the Commission took immediate action in 2008 to create a more responsible financial sector. Since then we have presented over 40 laws to curb bankers’ bonuses, boost the amount of cash banks hold in reserve, cast more light on hedge funds, ratings agencies, central counterparties and complex trading and improve consumer protection. We have introduced common rules to ensure that shareholders and other investors – not taxpayers – are first to pay the bill when a bank fails. We have proposed a financial transactions tax to ensure that financial operators pay their fair share into the public purse. And we have created a Banking Union – a single supervisor and a common fund, paid for by banks – for the euro area and other countries that want to join. Thanks to our proposals being adopted into law in record time, European financial markets are now safer, more transparent, and banks are managing their risks more responsibly.”

Internal Market and Services Commissioner Michel Barnier said: “The European Commission has worked tirelessly for more than four years with the European Parliament and the Council of Ministers to implement our roadmap for a fundamental overhaul of the financial sector, based largely on G20 commitments. We always tried to find solutions that reduce risks to financial stability and consumers while, at the same time, allowing the financial sector to ensure a sustainable flow of finance to the economy in order to support growth and investment. Most rules are now adopted, so it is time to do a first assessment of their overall impact, their costs and benefits, and how they interact. It shows that there are many positive synergies between rules which complement and reinforce each other. Benefits also outweigh the costs for every individual measure. Taken as a whole, this review demonstrates that we have delivered what we set out to do: the financial regulation agenda is making the financial system more stable and responsible, working for the benefit of the economy and citizens across the EU.”

Today’s package includes a Commission Communication “A reformed financial sector for Europe” accompanied by a detailed economic review explaining how the reforms reshape the financial sector and the resulting benefits. The Communication recalls the objectives that guided the Commission, presents an overview of the reforms it proposed, and takes stock of the key effects that can already be observed today.

EU 금융 규제 안건은 점진적인 과정입니다. 많은 입법 조치가 최근에 채택되었으며 일부는 아직 발효되지 않았습니다. 따라서 최종 평가는 시기상조입니다. 따라서 이러한 경제 검토는 본질적으로 대부분 질적이며, 개혁에 대한 체계적인 검토 및 평가의 장기적인 프로세스의 시작으로 이해되어야 합니다.

Today’s review notes that the reforms enable supervisors to oversee markets that had been beyond their reach and provide transparency for all market participants. They establish ambitious new standards to limit excessive risk-taking and make financial institutions more resilient. When there is risk-taking, the burden is shifted away from taxpayers to those who stand to gain financially from the risky activities. The reforms make financial markets work more effectively in the interests of consumers,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 and the economy as a whole.

또한 개혁 조치는 특히 2011년부터 시행된 유럽 금융 감독 시스템(ESFS)의 일부인 유럽 감독 당국(ESA)의 조치를 통해 금융 서비스의 단일 시장을 심화시킵니다.메모 / 10 / 434). 더욱이, 은행 연합은 유럽 통합을 위한 이정표를 구성하며 유로 지역뿐만 아니라 EU 전체에 필수적입니다.

광고

검토에서는 또한 개혁 비용을 조사하며, 보다 안정적이고 책임 있는 금융 시스템으로의 전환 과정에서 그러한 비용이 발생한다는 것이 분명합니다. 그러나 단계적 도입 및 관찰 기간을 연장하고 예상 비용을 줄이기 위해 규칙을 조정함으로써 이러한 문제가 최소화되었습니다.

배경

2008년부터 2012년까지 총 1.5조 12천억 유로(EU GDP의 XNUMX% 이상)의 국가 지원이 금융 시스템 붕괴를 방지하는 데 사용되었습니다. 금융 위기는 심각한 불황을 촉발했고 생산에 큰 손실을 가져왔습니다. 실업률은 급격히 증가했으며 많은 EU 가구는 소득과 부의 상당한 손실을 경험했습니다. 금융시스템에 대한 신뢰가 심각하게 흔들렸다.

위기에 대응하여 EU 집행위원회는 금융 부문의 규제 및 감독 체계를 근본적으로 개편하기로 약속했습니다. 다음을 기반으로 구축 추천 of a group of high-level experts, chaired by Jacques de Larosière, the Commission set out a roadmap for improving the regulation and supervision of EU financial markets and institutions, including the establishment of the European System of Financial Supervision, in its Communication “Driving European recovery” of March 2009. The subsequent Communication “Regulating financial services for sustainable growth” of June 2010 presented a package of legislative measures for the financial services sector to be brought forward by the Commission and adopted by the Council and Parliament. The measures were intended to create a safe and responsible financial sector, which is conducive to economic growth and delivers enhanced transparency, effective supervision, greater resilience and stability and enhanced consumer and investor protection.

금융 시스템의 글로벌 성격을 인식하여 개혁은 G20 및 금융안정위원회(FSB) 수준에서 전 세계적으로 조정되었습니다. 따라서 EU 개혁 의제의 중요한 부분은 G20 약속 이행에 관한 것이었습니다. 제도적 결함을 해결하고 금융 서비스의 단일 시장을 강화하기 위해 유럽 차원에서 추가 조치를 취해야 합니다.

현재 시장에는 40 조치 현재 제안되었으며 가장 많이 채택되었습니다. 이 커뮤니케이션과 그에 수반되는 직원 작업 문서는 다양한 개혁 간의 상호 작용을 포함하여 이러한 조치의 개별적이고 전반적인 영향을 제시합니다.

참조 메모 / 14 / 352

자세한 내용은

Communication ‘A reformed financial sector for Europe’ and ‘Economic Review of the Financial Regulation Agenda’

http://ec.europa.eu/internal_market/finances/policy/index_en.htm#140515

2009 커뮤니케이션:

http://eur-lex.europa.eu/LexUriServ/LexUriServ.do?uri=COM:2009:0114:FIN:EN:PDF

2010 커뮤니케이션:

http://ec.europa.eu/internal_market/finances/docs/general/com2010_en.pdf

은행 연합에 대한 커뮤니케이션:

http://eur-lex.europa.eu/legal-content/EN/TXT/PDF/?uri=CELEX:52012DC0510&from=EN

이 기사 공유

EU Reporter는 다양한 관점을 표현하는 다양한 외부 소스의 기사를 게시합니다. 이 기사에서 취한 입장이 반드시 EU Reporter의 입장은 아닙니다.
광고

탐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