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scale 미팅 예약

경제

유럽​​위원회 : 콜드 터키

몫:

게재

on

3788어제 (15 0ctober) 브뤼셀의 비참하고 비참한 날에 있었던 유럽위원회가 이주 문제에 의해 지배 될 것이라는 것은 놀라운 일이 아닙니다. 이러한 논의는 시리아에서 EU로 유입되는 이주민의 유입을 막기 위해 터키와 EU의 실행 계획을 마무리하는 데 중점을 두었습니다. 6 월 비공식 정상 회담에서 처음 요청되어 XNUMX 월 XNUMX 일 초안 형식으로 제출되었지만, 앙카라 폭탄 테러로 인한 협상 지연으로 인해 초안 제안의 최종 세부 사항이 늦은 시간에 지도자들에게 공개되었습니다.

긴 저녁의 또 다른 협상 끝에 Juncker 대통령은 자신의 손에 종이 한 장을 가지고 있으며 'EU- 터키 공동 실행 계획의 정확한 내용'에 대한 합의에 도달했다고 의기있게 발표했으며, 작은주의 사항은 단 하나뿐입니다. 이제 실행 계획을 지원하기 위해 자금 조달에 대한 합의에 도달해야합니다. 그 자금은 3 억 유로로 추산됩니다. 그래서 지금부터 28 월 이주에 관한 발레타 정상 회담 사이에 EU-XNUMX은 어떻게 든이 돈을 찾기 위해 그들의 매트리스 아래에 또 다른 아주 좋은 모습을 보여야 할 것입니다.

정상 회담 저녁에 터키에서 불가리아로 건너 가려는 아프간 이주민의 총격 사건은이 문제의 시급성을 강조하고 불가리아 총리는 보이 코 보리 소프가 EU 정상 회담을 떠나 소피아로 돌아가도록 만들었다. 불가리아는 터키와 길고 다공성의 국경을 공유하고 있으며 이는 사실상 경찰에게 거의 불가능한 것으로 입증되었습니다.

터키 협정

터키와의 합의는 광범위하며 1 월 6.5 일 선거를 앞두고있는 Tayyip Erdoğan 대통령이 EU로부터 큰 양보를 받았다는 것이 분명합니다. 터키의 상황을 맥락에 맞추기 위해 터키는 난민들에게 인도적 지원과 지원을 제공하는 데 160,000 억 유로 이상의 자체 자원을 사용했습니다. EU가 2.5 명 이상의 난민을 이전하는 데 동의하는 것을 외쳤지 만, 터키는 2.2 만 명 (시리아 인 0.3 만명, 이라크 인 XNUMX 만명)으로 추정되는 난민의 엄청난 유입을 목격했습니다.

Erdoğan has managed to use the EU’s need for support on migration to leverage a ‘comprehensive’ agreement, based on “shared responsibility, mutual commitments and delivery”. In other words, the agreed EU-Turkey joint Action Plan goes well beyond migration. Some of concessions include accelerating their visa liberalization road map with the EU and the full implementation of the readmission agreement – with progress by spring 2016; increased political and financial support and a re-energizing of accession negotiations with the EU.

다른 논의는 FRONTEX 강화와 그리스 리셉션 시설 개선에 중점을 두었습니다. 메르켈이 지난주 유럽 의회 연설에서이를 포함 했음에도 불구하고, 망명 신청자들이 첫 번째로 입국 한 국가에서 망명을 신청해야하는 더블린 협약 개혁의 필요성에 대한 결론에는 아무것도 없습니다. 사실,위원회의 결론은 2015 년 말까지 더블린이 그리스로 이전 할 것이라는 점을 분명히 강조하고 있습니다.

광고

The EU reaffirmed its commitment to Schengen, hoping that the reintroduction of border controls by Germany, Austria and Slovenia can be lifted in the coming months and that the Schengen border-free area can return to normal. In the meantime, the Commission is gently looking into whether these actions of these countries were “proportionate”.

리비아가 혼란 상태에있는 동안 지중해를 가로 지르는 이주를 막으려는 시도는 희박하기 때문에 유엔의 국가 협정 창설 발표는 약간의 안도의 한숨과 함께 환영 받았습니다. EU는 새 정부가 취임 한 후 정치적, 재정적 지원을 반복했습니다.

EMU

The Council ‘took stock’ of the five Presidents’ report on completing Europe’s Economic and Monetary Union. Taking stock of course is a synonym for doing little, or nothing. To be fair, the first stage outlined in the report is called ‘deepening through doing’, so I suppose for the moment they just have to get on with things. Those outside the eurozone reiterated their request that any developments should not damage the single market. This, of course, is a frequent lament of those in the UK. Which takes us to the other damp squib of this meeting – Brexit.

Brexit

영국의 다가오는 국민 투표 (2017 년 말 이전에)가 요즘 거의 모든 EU 의제에 포함되어 있지만, 영국을 포함한 모든 사람들이이 결정을 환영하는 결정이있었습니다.

Those hoping for some elucidation on Britain’s pre-referendum negotiations have been fed a largely vague list of ‘demands’. The UK wants more sovereignty, so we could be looking at some sort of add-on protocol on the UK opting out of ‘ever closer union’. This will be pretty meaningless, but might please the British tabloids. At the same time, the UK is calling for ever-closer union for those in the eurozone, as long as they don’t upset the City of London – after all, if the eurozone continues in its current malaise it certainly isn’t good for the British economy – expect a headline about Cameron defending the British financial sector. The UK also wants national parliaments to be able to issue ‘red cards’ on EU legislation (which is an advance on the yellow card system in place, where national parliaments can ask for a proposal to be reconsidered). We are assuming that the red card, like the yellow, will require the support of a third of the EU’s national parliaments. This isn’t likely to be used much – even if it is agreed on – but it will no doubt make a great headline in the football-loving papers. Finally, there was something about Britain wanting a stronger focus on jobs and growth, because the rest of the EU – despite Juncker’s posturing – is deeply opposed to more jobs and more economic growth…and with that, everyone decided to go home a day early.

이 기사 공유

EU Reporter는 다양한 관점을 표현하는 다양한 외부 소스의 기사를 게시합니다. 이 기사에서 취한 입장이 반드시 EU Reporter의 입장은 아닙니다.

탐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