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scale 미팅 예약

경제

보다 200,000 서명과 청원은 #Barroso 및 기업에 전 위원 '링크를 통해 제시합니다

몫:

게재

on

 e4a289e5d1951e22614ef4c2b43c9088A petition with more than 63,000 signatures demanding an end to the ‘revolving-door culture’ of European commissioners and big business will be presented to officials at the Berlaymont building in Brussels at 11h30 today (12 October).

그들은 호세 마누엘 바로소(José Manuel Barroso) 전 위원회 위원장을 골드만삭스의 비상임 회장으로 임명하는 것에 대한 논란이 커지면서 이해상충을 피하기 위해 공식적인 행동의 전반적인 개혁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또한, 전직 및 현직 EU 직원들이 기관의 무결성을 옹호하기 위해 시작한 별도의 청원서는 지금까지 150,000명 이상의 서명을 받았습니다.

유럽의회 청렴성, 투명성, 부패 및 조직범죄에 관한 그룹(ITCO)의 공동 의장인 데니스 데 종(Dennis De Jong) MEP는 청원서에 대해 이렇게 말했습니다.: “대중은 말했고 그들은 지쳤습니다. 심지어 EU 직원들조차도 과거 및 현 위원들의 대형 은행 및 다국적 기업과의 의심스러운 관계로 인해 명성이 진흙탕 속으로 끌려가고 있어 부담을 느끼고 있습니다. 200,000만 명 이상의 서명을 받은 이 청원이 이를 증명합니다.

“이 회전문 문화는 위원들이 대기업과 매우 밀접하게 연결되어 있음을 분명히 보여줍니다. 계속할 수는 없습니다. 이들 전 위원들에게는 더 긴 냉각 기간이 절실히 필요하며 청렴성과 재량권 문제에 대한 보다 명확한 지침도 필요합니다.

“There doesn’t seem to be an ethical awareness on this issue which is why stronger rules are needed,” concluded the Dutch MEP.

독일 국회의원, 파비오 데 마시, member of the ITCO intergroup who has called for Barroso’s resignation from Goldman Sachs, said: “Barroso walks through the revolving-door into Goldman Sachs whilst EU citizens are living through the financial crisis and austerity policies. The EU’s cosy love affair with big money means the transparency rules and the code of conduct are insufficient.

광고

“We need a cooling-off period of at least three years, a legislatively binding transparency register and tough sanctions against the breach of the code of conduct.”

이 기사 공유

EU Reporter는 다양한 관점을 표현하는 다양한 외부 소스의 기사를 게시합니다. 이 기사에서 취한 입장이 반드시 EU Reporter의 입장은 아닙니다.

탐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