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scale 미팅 예약

디지털 경제

#DigitalSingleMarket :위원회의 #eVAT 규칙은 EU에서 #ecommerce을위한 '게임 체인저'입니다

몫:

게재

on

161201전자상거래vat2유럽연합 집행위원회는 EU 내 전자상거래 기업을 위한 부가가치세(VAT) 환경을 개선하기 위한 일련의 조치를 발표했습니다. 이를 통해 EU 내 기업은 규정 준수 비용으로 연간 2.3억 유로를 절약할 수 있습니다.

EU의 전자상거래 잠금 해제

Andrus Ansip, Vice President for the Digital Single Market, said: “We are delivering on our promises to unlock e-commerce in Europe. We have already proposed to make parcel delivery more affordable and efficient, to protect consumers better when they buy online and to tackle unjustified geo-blocking.

“Today’s proposal will not only boost businesses, especially the smallest ones and startups, but also make public services more efficient and increase cooperation across borders.”

올해 Ecommerce Europe이 실시한 국가 간 전자 상거래 조사에 따르면 VAT는 EU에서 국가 간 제품을 판매할 때 발생하는 3대 장벽 중 하나입니다.

“28가지 VAT 규정과 세무 행정을 처리하는 것은 온라인 판매자, 특히 소규모 판매자에게는 복잡하고 부담스러운 일입니다. 따라서 Ecommerce Europe은 VAT 규정을 미래에 적합하게 만들려는 위원회의 계획을 환영합니다.”라고 Ecommerce Europe 사무총장인 Marlene ten Ham이 말했습니다.

By introducing an EU wide portal for online VAT payments (the ‘One Stop Shop’) will make a big difference to online sellers. Paul Edwick, Chief Executive of Lucy Locket, an SME selling toys online cross-border said: “The principles of VAT are the same across the EU, but the practicalities are very different country by country. With accountants in two countries, I got first year bills of 9,000€ and 7,000€. We now need registrations in seven countries, so this is highly costly. Extending the MOSS to the sales of goods and services would be a major game changer for all e-merchants selling cross border, especially the smaller ones. With this simplification, I could access all countries across EU at an affordable and efficient compliance cost.”

광고

위원회의 제안은 큰 차이를 가져오지만 Ecommerce Europe은 이것이 환영할 만하지만 판매자는 여전히 EU의 75개 VAT 세율을 처리해야 한다고 지적합니다.

또한 새로운 규정은 VAT가 최종 소비자의 회원국에서 납부되도록 보장하여 EU 국가 간에 세입이 보다 공정하게 분배되도록 할 것입니다. 보다 투명한 시스템은 EU 국가들이 매년 온라인 판매에서 손실된 VAT 중 약 5억 유로를 회수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eBook과 인쇄 출판물 비교

위원회는 EU 국가들이 전자책 및 온라인 신문과 같은 전자출판물에 인쇄본과 동일한 VAT 세율을 적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약속을 이행하고 있으며, 전통적 세금 혜택에서 전자출판물을 제외하는 조항을 제거하고 있습니다. 인쇄 출판물.

유럽 ​​출판사 연맹과 유럽 및 국제 서점 연맹은 전자 출판물, 특히 전자책에 대한 VAT 감면 적용을 허용하겠다는 유럽 위원회의 제안을 따뜻하게 환영합니다.

유럽출판연맹 회장인 헨리케 모타(Henrique Mota)는 다음과 같이 말했습니다: “오늘은 우리 조직에 있어서 좋은 날입니다. 위원회의 제안은 모든 도서가 출판사로부터 독립적으로 VAT 감면 세율을 적용받을 자격이 있다는 인식에 대한 우리의 수년간의 옹호에 대한 보상입니다. 그들의 형식. 우리는 이러한 근본적인 진전에 대해 위원회와 지속적인 지원을 제공하는 유럽의회, 그리고 이 결과에 기여한 다른 모든 협회에 감사드립니다.”

EU 외부의 VAT 사기에 대한 조치

EU는 EU 외부에서 들어오는 소량 화물 수입에 대한 현재 VAT 면제를 철폐할 것을 제안합니다. 현행 규정에 따르면 비 EU 국가에서 온라인으로 구매한 수입품의 가격이 22유로 미만인 경우 VAT가 면제됩니다. EU 외부에 본사를 둔 회사는 휴대폰 및 태블릿과 같은 고가의 상품을 사기적으로 가격이 22유로 미만으로 표시했습니다. 이는 VAT가 납부되지 않음을 의미합니다. 이로 인해 EU 기업은 비 EU 기업에 비해 분명히 불리한 입장에 놓이게 됩니다.

 

이 기사 공유

EU Reporter는 다양한 관점을 표현하는 다양한 외부 소스의 기사를 게시합니다. 이 기사에서 취한 입장이 반드시 EU Reporter의 입장은 아닙니다.

탐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