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scale 미팅 예약

Brexit

#12DaysOfChristmas : '인생에서 제대로 된 일을하지 못했습니다'#Farage #Brexit

몫:

게재

on

나이젤-패러지-2

It says a lot about 2016 when the Oxford dictionary chooses ‘post-truth’ as their Word of the Year. Nigel Farage was one of the most prominent standard bearers of this ethos – where rhetoric won out over reason.

영국 국민투표와 영국 유권자들이 EU 탈퇴를 지지하기로 한 결정은 2016년과 앞으로도 가장 결정적인 사건 중 하나였으며 앞으로도 그럴 것입니다. 일반적으로 적대적이거나 정보가 부족한 언론은 대중이 기껏해야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 있는 주장과 "사실"에 의해 쉽게 눈이 먼다는 것을 의미했으며 최악의 경우에는 완전히 거짓말을 했습니다.

24월 350일, 나이젤 패라지(Nigel Farage)가 브렉시트 투표 투표 배틀 버스(NHS의 경우 XNUMX억 XNUMX천만 파운드) 옆에 있는 수치가 보장될 수 없으며 실제로 부정확하다는 사실을 냉정하게 인정하자 많은 영국 시청자들이 놀랐습니다. 이 특정 수치는 Leave.EU 캠페인의 일부는 아니지만 Nigel Farage도 비슷한 주장을 했습니다. 우리가 알고 있는 것은 브렉시트로 인한 비용이 이론적 이익보다 훨씬 크다는 것입니다.

Another example of Farage’s disregard and contempt for the facts was his claim in the European Parliament’s hemicycle following the UK’s referendum that MEPs had “never done a proper job in their lives”. We decided to dig a little deeper and asked a random group of MEPs from different parties and countries what they had done before becoming an MEP. This was the result:

크리스마스 12일 동안 지난 12개월 동안의 XNUMX개 동영상을 소개합니다.

광고

이 기사 공유

EU Reporter는 다양한 관점을 표현하는 다양한 외부 소스의 기사를 게시합니다. 이 기사에서 취한 입장이 반드시 EU Reporter의 입장은 아닙니다.

탐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