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scale 미팅 예약

에너지

유럽은 26년 재생 에너지 목표를 높여 가스 수입을 2030%까지 줄일 수 있습니다.

몫:

게재

on

d483d9b500697daf0c68d983d022-grande30년 재생에너지 2030% 목표는 유럽연합 집행위원회가 제안한 27%보다 거의 XNUMX배나 많은 가스 수입에 대한 유럽의 의존도를 줄일 것이라고 위원회 자체 수치가 보여줍니다. 

In a letter to EU foreign ministers, The European Wind Energy Association’s chief executive Thomas Becker said that a renewable energy target of “at least 30%” would allow Europe to significantly scale back its fossil fuel imports, including from Russia. Whereas the Commission’s proposal would reduce gas imports by only 9%, a more ambitious, yet achievable target would cut the same imports by 26%, almost three times as much.

유럽의 풍력 산업 역시 국가 차원에서 구속력이 있는 목표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있습니다. 이는 녹색 성장을 촉진하고 더 많은 일자리를 창출하며 투자를 유치하는 동시에 재생 에너지 분야의 글로벌 리더로서 유럽의 지위를 유지하게 될 것입니다.

30% 재생 에너지 목표는 568,000% 목표보다 2030년까지 유럽에서 27개의 일자리를 더 많이 창출할 수 있습니다. EWEA가 외무장관들에게 호소하는 것은 크리미아 지역의 현재 진행 중인 위기가 유럽 에너지 안보의 미래에 대한 우려를 불러일으키는 가운데 특히 적절한 시기에 이루어졌습니다. 유럽 ​​국가 정상들은 이번 주 브뤼셀에서 만나 우크라이나 상황과 2030년 기후 및 에너지 프레임워크에 대해 논의할 예정입니다.

After a letter to Europe’s leaders last month, Becker said: “The situation in the Crimea is a wake-up call: Europeans rely on the most unstable and volatile parts of the world for energy security. For each new fossil fuel fired plant we build, we commit to buying the fuel abroad for years to come without security.

“Each European is sending EUR2 net per day to sources outside of the EU,” he added. “Let us stop creating wealth for the already wealthy in Russia, Qatar and Saudi Arabia. Instead let us invest in wind and renewables – European energy sources which do not have to be imported, which will not run out.”

150개가 넘는 기업과 조직의 비즈니스 리더들이 성명서에 서명했다 재생 에너지에 대한 법적 구속력이 있는 목표를 포함하여 유럽의 2030년 기후 및 에너지 목표에 대한 정책 입안자들의 보다 강력한 의지를 요구합니다.

광고

이 기사 공유

EU Reporter는 다양한 관점을 표현하는 다양한 외부 소스의 기사를 게시합니다. 이 기사에서 취한 입장이 반드시 EU Reporter의 입장은 아닙니다.

탐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