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scale 미팅 예약

기후 변화

교황은 부유한 국가들이 경보를 울리면서 기후 행동에 대한 요구를 주도합니다.

몫:

게재

on

가장 부유한 20개국의 지도자들은 기후 변화의 실존적 위협을 인식하고 글로벌 경고를 제한하기 위한 긴급 조치를 취할 것입니다. COP26 정상 회담 쓰다 월 Strupczewski, 콜린 팩햄필립 Pullella.

전 세계 사람들이 정치인에게 불만을 표출할 준비를 하는 동안, 교황 프랜시스 (사진)은 일요일에 스코틀랜드 글래스고에서 시작되는 회의에서 단순한 말이 아닌 행동을 요구하는 합창단에 목소리를 냈습니다.

20인 그룹, 지도자들은 로마에서 토요일과 일요일에 모입니다. 사전에 지구 온난화를 섭씨 1.5도(화씨 2.7도)로 제한하는 긴급 조치를 취할 것을 약속할 것입니다.

While the 2015 Paris Agreement committed signatories to keeping global warming to “well below” 2 degrees above pre-industrial levels, and preferably to 1.5 degrees, carbon levels in the atmosphere have since grown.

“We commit to tackle the existential challenge of climate change,” the G20 draft, seen by Reuers, promised.

“We recognise that the impacts of climate change at 1.5 degrees are much lower than at 2 degrees and that immediate action must be taken to keep 1.5 degrees within reach.”

안토니오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은 금요일 세계가 기후 재앙을 향해 돌진하고 있으며 G20 정상들은 가난한 나라들을 돕기 위해 더 많은 일을 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자세히 보기.

광고

“Unfortunately, the message to developing countries is essentially this: the cheque is in the mail. On all our climate goals, we have miles to go. And we must pick up the pace,” Guterres said.

기후 운동가 그레타 berg 버그, who has berated politicians for 30 years of “blah, blah, blah” is among those who took to the streets of the City of London, the British capital’s financial heart, to demand the world’s biggest financial companies withdraw support for fossil fuel.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G20 정상회의에 참석할 예정이다. 목요일의 좌절 (28월 1일) 하원이 미국 역사상 기후 행동에 대한 가장 큰 투자를 나타내는 XNUMX조 달러 인프라 법안에 대한 표결 계획을 포기했을 때.

바이든은 미국이 지구 온난화와의 싸움을 재개했다는 메시지를 전달하고자 하는 COP26 이전에 합의에 도달하기를 희망했습니다. 자세히 읽으십시오.

84세의 교황은 올해 초 수술 후 COP26에 참석하지 않을 것이지만 금요일에 그는 31월 12일부터 XNUMX월 XNUMX일까지 열리는 회담에서 행동 촉구를 이끌었습니다.

The world’s political leaders, he said, must give future generations “concrete hope” that they are taking the radical steps needed.

“These crises present us with the need to take decisions, radical decisions that are not always easy,” he said. “Moments of difficulty like these also present 기회, opportunities that we must not waste.” 더 읽기

교황은 로마에서 열린 바이든 전 부통령과의 회담에서 기후 문제를 제기할 기회를 가졌습니다. 자세히 읽으십시오.

COP26을 주최하는 영국 총리 보리스 존슨은 이번 주 결과가 균형에 달려 있다고 말했습니다.

금요일, 영국은 기후 관련 위험에 대한 일련의 글로벌 자발적 공개 표준을 제정한 최초의 G20 국가가 됨으로써 비즈니스를 순 제로 약속에 더욱 밀접하게 맞추려고 했습니다. 필수 대기업용. 자세히 보기.

But leaders of Europe’s biggest oil and gas companies, among big firms conspicuous by their absence at COP26, said only governments can effectively curb fossil fuel demand. 자세히 읽으십시오.

The statement from the G20 countries, which are responsible for an estimated 80% of global greenhouse gas emissions, said members acknowledged “the key relevance of achieving global net zero greenhouse gas emissions or carbon neutrality by 2050”.

그러나 해수면 상승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기후 최전선에 있는 국가들은 지금 조치를 취하기를 원합니다. 자세히 읽으십시오.

“We need concrete action now. We cannot wait until 2050, it is a matter of our survival,” said Anote Tong, a former president of Kiribati.

UN climate experts say a 2050 deadline is crucial to meet the 1.5 degree limit, but some of the world’s biggest polluters say they cannot reach it, with China, by far the largest carbon emitter, 2060를 목표로. 자세히 보기.

G20 공동성명 초안에서 2050년 날짜는 괄호 안에 표시되어 아직 협상 중임을 나타냅니다.

온실 가스 배출을 줄이기 위한 현재의 약속은 금세기에 평균 2.7C 온도 상승을 위한 지구를 궤도에 올려 놓았습니다. 유엔 보고서 지난 화요일(26월 XNUMX일) 말했다. 자세히 보기.

Tong has predicted his country of 33 atolls and islands that stand just metres above sea level was likely to become uninhabitable in 30 to 60 years’ time. Pacific Island leaders said they would demand immediate action in Glasgow, with an initial focus on G20 leaders, on sweeping changes.

“A strong commitment and outcome from the G20 Rome Summit will pave the way for an ambitious and successful COP26,” Henry Puna, former Cook Islands prime minister and now secretary of the Pacific Islands Forum, said in a statement.

“We do not have the luxury of time and must join forces urgently and deliver the required ambition at COP26 to safeguard the future of all humankind, and our planet,” Puna said.

이 기사 공유

EU Reporter는 다양한 관점을 표현하는 다양한 외부 소스의 기사를 게시합니다. 이 기사에서 취한 입장이 반드시 EU Reporter의 입장은 아닙니다.

탐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