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scale 미팅 예약

코로나 바이러스

대화는 좋고 행동은 유럽의 건강 관리 개선에 더 좋습니다

몫:

게재

on

코로나XNUMX 대유행으로 인해 의료 서비스 개선에 대한 유럽 차원의 논의가 많이 있지만, 유럽 환자들을 위한 실질적인 진전을 확보하기에는 논의만으로는 충분하지 않습니다. 유럽의 의료 서비스 제공에 혁신과 효율성을 통합하려면 실제 실행 가능한 의제, 구체적인 세부 목표 및 일정, 모든 이해관계자 간의 명확한 연결을 갖춘 정책 프레임워크가 필수적입니다.  

이는 월요일(9월 8일) 브뤼셀에서 180명 이상의 대표가 참석한 화상 회의로 개최된 제XNUMX차 EAPM EU 의장단 회의에서 의료 부문 전반의 연사들이 주장한 내용입니다.

과학과 기술은 매일 건강 정책에 따라 치료에 대한 새로운 기회를 제공하고 있지만 유럽에서는 건강 정책이 더 느리게 진행되고 있습니다. 너무 느리게 진행되고 있다는 의견이 있었습니다. 의장단 회의를 조직한 EAPM(European Alliance for Personalized Medicine)의 Denis Horgan 전무이사는 다음과 같이 말했습니다. “유럽의 원대한 계획을 구체적인 행동으로 옮기는 데는 실행 격차가 있습니다. 분명한 잠재력을 발휘할 수 있는 시스템과 투자, 도구를 구축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EU 수준에서 귀중하고 용감한 야망에 대한 많은 증거가 있었습니다. 

eHealth, Well-being 및 Ageing을 담당하는 유럽 위원회의 Unit DG CNECT H3 부국장인 Ceri Thompson은 다가오는 데이터 거버넌스법, 디지털 시장법, 공개 데이터 지침 시행법을 통해 디지털 건강에 대한 야망을 나열했습니다. , 데이터법(Data Act) – 각각 의료 부문에 새로운 이점을 가져올 예정입니다.

유럽 ​​건강 데이터 공간(European Health Data Space)은 올해 말 이전에 등장할 예정이며, 이어서 암 영상화, 진단 및 치료, 유전체학, 사이버 보안, 디지털 트윈 작업 등의 다른 이니셔티브가 향후 XNUMX년 동안 이어질 예정입니다.

광고

EU 주재 독일 대표부의 보건 담당관인 Ortwin Schulte는 보건 기술 평가에 대한 보다 조율된 접근 방식을 위한 EU 계획의 최근 진행 상황을 설명했습니다. 그는 이 계획이 위원회와 의회 간의 공동 회담 단계에 도달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XNUMX년간의 회원국 간 논의 끝에 이번 달 이사회가 개최됩니다. 그는 또한 코로나XNUMX가 EU의 건강에 대한 정치적 조정에 어떻게 자극을 주었는지 관찰했는데, 이는 정확한 역량 분할에 대한 일부 지속적인 국가적 의구심에도 불구하고 이제 새로운 수준의 통합 건강 정책으로 이어지고 있습니다.

유럽연합 집행위원회 암 위원회 부의장이자 파리대학교 세포생물학 교수인 크리스틴 초미엔(Christine Chomienne)은 암 임무단의 공동 작업을 전례 없는 수준의 협력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공동 연구 위원회(Joint Research Council)의 사회 건강 부문 책임자인 Ciaran Nicholl은 위원회 서비스 전반에 걸쳐 이해관계자와 협력하여 2021년 중반에 출범할 예정인 암 지식 센터의 발전을 설명했습니다. 암과 싸우고 있습니다.

희귀 질병에 관한 유럽 공동 프로그램의 코디네이터인 Daria Julkowska는 데이터 조정에 대한 새로운 접근 방식의 진행 상황을 보고했으며, 표준화된 GDPR 준수, 지속 가능 및 평가된 품질을 제공할 수 있는 가상 플랫폼을 만들기 위해 이해관계자와 협력했습니다. 데이터.

Stephen Hall, European Regional Director for Precision Oncology at Novartis, expressed industry’s full support for the move towards developing personalised medicine with a constant move to greater selection of treatments in line with individual patients’responsiveness.

하지만 – 규모도 컸지만 – 기회가 충분히 활용되지 않고 있다는 증거도 많이 있었습니다.

Former European health commissioner Vytenis Andriukaitis pointed to a continuing lack of appreciation among national governments of the merits of working together on health – typified, he said, by the spectacle of member states cutting spending on the Europe4Health programme in the teeth of a pandemic. He spoke of a long history of member states failing to coordinate, paying only lip-service to the concept – as the still-unresolved three-year stand-off in agreeing on joint health technology assessment demonstrated.

Nicholl admitted it was a persistent challenge for many stakeholders to work together: “We know what the needs are, but the question is whether we can work together to meet them.”

Julkowska recognised that co-ordination on rare disease “is difficult because of the intrinsic complexity of the issues and the wide range of stakeholders”. It is, she said, important to remove barriers to innovation.

Hall pointed to the contrasting priorities of the industry and of society on the development and deployment of biomarkers, and cautioned against excessively rigid interpretation of the upcoming new EU legislation on diagnostics. “We will have to work with policy makers to adjust it to obtain more flexibility,” he said.

Thompson  also recognised, on issues such as disparate national implementation of the General Data Protection Regulation, “different member states with their different health systems have their own approaches, and this is a task for them.

Chomienne said success of the Cancer Mission would depend largely on ensuring effective links with all stakeholders – “and that takes time”, she said. “It is important to bring all member states on board – not just the ‘usual suspects'”.

그리고 연사들은 여전히 ​​더 강력한 조정 감각과 더 많은 고위급 정책 지원이 필요한 병목 현상과 해결되지 않은 문제를 식별했습니다.

Horgan summed it up in his conclusions to the meeting: “There is an implementation gap that must be filled”, he said. “To translate the grand plans into concrete actions, support will be needed in terms of systems and investment and instruments, and a greater sense of engagement by all member states.”

“Successful development and deployment of health-care innovation depends on a policy framework in which countries would find it easier to reach consistent decisions and to provide clearer funding arrangements, thus boosting access and continued development.”

편집 보고서는 앞으로 며칠 내에 제공될 예정입니다. 

이 기사 공유

EU Reporter는 다양한 관점을 표현하는 다양한 외부 소스의 기사를 게시합니다. 이 기사에서 취한 입장이 반드시 EU Reporter의 입장은 아닙니다.

탐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