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scale 미팅 예약

Brexit

#Brexit : 영국 정부는 전반적인 계획이 없습니다, 유출 된 메모는 말한다

몫:

게재

on

s1-로이터미디어-넷Britain has no overall plan for Brexit and the strategy for leaving the European Union might not be agreed for six months due to divisions in Prime Minister Theresa May’s government, according to a leaked memo seen by the BBC and 시간, 씁니다 마이클 홀든.

컨설턴트가 내각부에 제출한 유출된 문서에는 정부 부처가 500개 이상의 브렉시트 관련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으며 추가로 30,000만 명의 공무원이 필요할 수 있다고 나와 있습니다.

May’s office said it did not recognize the claims made in the memo.

“This is not a government report and we don’t recognize the claims made in it,” a spokesman for May’s office said. “We are focused on getting on with the job of delivering Brexit and making a success of it.”

Titled ‘Brexit Update’ and dated 7 November, the memo criticizes May for her tendency of “drawing in decisions and details to settle the matter herself”, the BBC and 시간 화요일(15월 XNUMX일)에 보고되었습니다.

보리스 존슨 외무장관, 리암 폭스 무역장관, 데이비드 데이비스 브렉시트 장관이 한쪽에, 필립 해먼드 재무장관과 그렉 클라크 비즈니스 장관이 다른 쪽에 있기 때문에 공통된 브렉시트 전략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The document also says that “major players” in industry were likely to “point a gun at government’s head” to secure assurances similar to that given to carmaker Nissan that it would not suffer from Brexit.

광고

May has promised to trigger Article 50 of the Lisbon Treaty, which kicks off two years of talks to leave the EU, by the end of March but she has so far given little away about her plans for Britain’s future relationship with the bloc.

이 기사 공유

EU Reporter는 다양한 관점을 표현하는 다양한 외부 소스의 기사를 게시합니다. 이 기사에서 취한 입장이 반드시 EU Reporter의 입장은 아닙니다.

탐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