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scale 미팅 예약

고용/노동법

유럽​​의 도시 설문 조사에서 삶의 질 : 도심에서 시민들의 불안과 희망의 스냅 샷

몫:

게재

on

아틀리에 시티유럽 ​​위원회는 오늘(8월 3일) 유럽 도시의 삶의 질에 대한 79년 간의 Eurobarometer 조사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이번 조사는 아이슬란드, 노르웨이, 스위스, 터키를 비롯해 모든 회원국의 41,000개 도시에서 실시됐다. XNUMX명의 도시 거주자들이 도시 생활의 다양한 측면, 특히 공공 서비스에 대한 만족도를 평가했습니다.

조사 결과:

  1. 2009년과 마찬가지로 의료, 고용, 교육 및 훈련은 대부분의 사람들이 도시에서 무엇보다 다루기를 원하는 문제입니다.
  2. 설문 조사에 따르면 대부분의 유럽 도시의 시민들은 일자리를 찾는 것이 어렵다고 느끼고 있습니다. 2009개 도시에서만 대다수의 시민이 일자리를 찾기 쉽다고 답했습니다. XNUMX년에 비해 이러한 고용 불안은 상당히 증가했지만 일부 도시에서는 전망이 더 긍정적이 되었습니다.
  3. 50개 도시에서 적어도 XNUMX명 중 XNUMX명은 합리적인 가격에 좋은 주택을 찾는 것이 쉽다는 데 동의하지 않습니다.
  4. 설문 조사는 또한 많은 수도의 학교 및 교육 기관에 대한 낮은 만족도를 기록합니다.
  5. 보다 긍정적인 점은 설문조사에 참여한 5개 도시를 제외한 모든 도시에서 대다수의 응답자가 외국인의 존재가 도시에 좋고 외국인이 잘 통합된다는 진술에 동의한다는 사실을 발견했습니다.
  6. 사람들이 대중 교통, 건강 관리 서비스 또는 개인 재정 상황의 품질을 평가하는 방법에는 도시마다 큰 차이가 있습니다.
  7. High satisfaction with public spaces, green areas, cleanliness and feeling safe seems closely linked with the overall satisfaction felt by people about in their city. When asked if they are “satisfied” living in their own cities, a majority – at least 80% in 71 cities – said they were.
  8. 이 설문 조사는 또한 이전 설문 조사보다 더 많은 사람들이 자신의 도시가 기후 변화와 싸우는 데 적극적이라고 생각한다고 제안합니다. 특히 수도권에서는 더욱 그렇다.

The survey will be formally launched later today during OPEN DAYS 2013 in Brussels – a four-day event focusing on the EU’s future regional and urban policy.

Speaking ahead of the event, Regional Policy Commissioner Johannes Hahn said: “This survey provides a useful snapshot of how Europeans feel about the cities that they live in. It reminds us of the many elements that contribute to a sense of well-being and a good quality of life in our urban environments. I hope the results will inspire and guide policymakers, urban planners and civil society to address urban problems through a more holistic and integrated manner as we are now encouraging in the next period of Regional and Urban Policy for 2014-2020.”

EU 지역 및 도시 정책은 2014-2020년에 도시에 더 나은 지원을 제공할 것입니다. 현재 유럽 지역 개발 기금의 거의 40%가 도시에 투자됩니다. 회원국의 우선 순위에 따라 이는 증가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뿐만 아니라, 다음 기간에 EU 국가들은 도시 지역의 특정 경제, 환경, 기후 및 사회적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다양한 종류의 조치를 결합하는 투자를 촉진해야 합니다. 이러한 유형의 통합 접근 방식을 위해 회원국은 최소 5%를 별도로 할당해야 합니다.

배경

1973년부터 위원회는 다양한 주제에 대해 회원국의 여론 변화를 모니터링해 왔습니다. 이 설문 조사를 위해 41개 도시에서 000명이 인터뷰를 했습니다. 다양한 질문을 통해 시민들은 도시 생활의 다양한 차원에 대한 자신의 견해를 표현하도록 요청받았습니다. 대중교통, 의료, 교육, 문화 및 스포츠 시설과 같은 서비스 품질을 어떻게 평가합니까? 그들은 외국인을 도시의 자산으로 생각합니까? 그들은 도시의 일자리 또는 저렴한 주택을 어떻게 인식합니까? 사람들은 자신이 사는 곳, 자신이 영위하는 삶 또는 가정의 재정 상황에 만족합니까?

광고

자세한 내용은, 여기를 클릭하십시오.

이 기사 공유

EU Reporter는 다양한 관점을 표현하는 다양한 외부 소스의 기사를 게시합니다. 이 기사에서 취한 입장이 반드시 EU Reporter의 입장은 아닙니다.

탐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