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scale 미팅 예약

유럽위원회 (European Commission)

연설: 카렐 데 구흐트(Karel De Gucht): '지금은 WTO가 위기에 처한 시기입니다'

몫:

게재

on

karel_de_gucht--621x414무역 위원 Karel De Gucht (사진). 9년 4월 2013일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열린 제XNUMX차 세계무역기구(WTO) 각료회의 기자회견.

신사 숙녀 여러분,

이번 WTO 각료회의를 위해 여기 발리에서 우리를 환영하게 해준 인도네시아 호스트에게 먼저 감사드립니다.

나는 이번 주말까지 우리가 발리에 대해 이야기할 때 그것이 WTO 각료 회의의 성공적인 결과와 동의어가 되기를 바랍니다. 내 생각에는, 그것은 확실히 이 아름답고 햇살이 내리쬐는 열대 낙원의 정신을 가장 잘 반영할 것입니다.

하지만 지금 당장은 그 반대가 사실인지 두렵습니다. 실패의 먹구름은 바로 우리 위에 있습니다.

신사숙녀 여러분, 지금은 WTO가 위기에 처한 때입니다.

무역 원활화, 농업 및 여러 가지 개발 문제를 다루는 발리 패키지를 달성하지 못하는 것이 이제 우리 주변에서 나타나고 있습니다.

광고

시계가 똑딱거리고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습니다. 자정까지 XNUMX분이 남았고 해결책을 찾을 시간이 몇 분밖에 남지 않았습니다.

The impact of such a failure is not limited to the ‘Bali package’ alone. The international community, the world trading system and, of course, the WTO as an institution will feel the aftershocks for years to come.

실패는 WTO의 근간을 뒤흔들 것이며 솔직히 현재로서는 무엇이 남을지 예측하기 어렵습니다. 그러나 상당한 피해가 있을 것이니 안심하십시오.

But, let me make it quite clear here and now, the European Union’s support for the WTO remains unshaken.

That’s because we will all be worse off if this ministerial fails to reach a deal – let me repeat, all of us: people across the globe in least developed countries; developing countries; emerging countries; and mature economies.

간단히 말해서, 우리 모두는 성공적인 결과로부터 얻을 수 있는 모든 것을 가지고 있습니다. 우리 모두는 실패로 인해 잃을 모든 것을 가지고 있습니다.

And I wonder sometimes whether the ministers gathered here today always ‘get this’, whether ‘they get’ what is really at stake here?

Ladies and gentlemen, we live in a globalized world. It exists, it’s a fact.

When I look around this room, I recall that when I started out in politics a little over 30 years ago, you’d have been here with only a note pad and pen, scribbling down my words only to scramble to a payphone – if you were lucky – to dictate your story to the newsroom. Now, most of you are here with smartphones instantly sending news on Bali around the world. That’s progress.

그리고 우리 경제가 어떻게 서로 얽혀 있는지, 우리가 지구 곳곳에서 다른 나라와 어떻게 교역하는지에 있어서 비슷한 진전이 있었습니다.

The WTO has provided us with the instruction manual on how to make that system work best for us, all of us. Everyone has a voice from a small, least developed country to the world’s largest economy – the European Union. And it places a shared responsibility on us to help one another.

Just take trade facilitation – which is essentially a way to help many countries cut red tape at their borders to become more efficient and effective traders. This deal could help developing countries save around €325 billion per year – that’s money which could be spent on better education or health care. Mature economies would be winners too, reducing their trade costs by about 10 per cent.

세계 무역 비용의 작은 감소만으로도 세계 소득에 상당한 영향을 미칩니다.

이제 식량 안보가 시급한 문제가 된 것은 비밀이 아닙니다.

India’s stockpiling of food is of particular significance to them. No one can doubt the importance of food security for the worlds’ poor. We should never forget that.

It had seemed that the Geneva discussions had found a solution, but that’s no more. Is the answer to point blame? Is the answer to let the benefits of Bali package slip away?

아니면 해결책을 찾는 답일까요?

I am a believer in results, that’s what people across the world expect from us and I’ll do my upmost to achieve that even if I must confess there’s no easy answer right now.

It’s time for one thing and one thing only: for each of us here in Bali to shoulder their responsibility.

환상이 없도록하십시오. 전에 말했듯이 발리가 실패하면 피해는 실제가 될 것입니다.

It won’t just spell the end of our ability and credibility to achieve valuable multilateral deals on a global scale but it will also leave the WTO rules based system on life support.

I am sorry to say it, but I fear this will spell the end game for the Dispute Settlement Mechanism too – perhaps a slower death, but death all the same.

신사숙녀 여러분, 저는 천성적으로 낙천주의자이지만 오늘은 기분이 우울하다는 것을 인정해야 합니다.

오늘 시간 내 주셔서 감사합니다.

9년 3월 6~2013일 발리에서 개최된 제XNUMX차 WTO 각료회의 의제의 주요 쟁점: 메모 / 13 / 1076

이 기사 공유

EU Reporter는 다양한 관점을 표현하는 다양한 외부 소스의 기사를 게시합니다. 이 기사에서 취한 입장이 반드시 EU Reporter의 입장은 아닙니다.

탐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