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scale 미팅 예약

Brexit

카메론은 유럽 연합 (EU)에 따하지만 너무 늦었?

몫:

게재

on

david-cameron_1939896c데니스 MacShane에 의한 의견

인치 단위 또는 아마도 밀리미터 단위로 영국 기득권층은 영국이 유럽 연합을 떠나지 않고 남아 있어야 한다는 생각에 동의하고 있습니다. David Cameron 총리는 세계 최대 거래 블록이 결정을 내리는 테이블에 있는 것의 이점에 대해 특히 더 따뜻해졌습니다.

2014년 XNUMX월 그는 EU가 양보하기를 원하는 XNUMX가지 요구 사항을 제시했습니다. XNUMX월 커먼즈에서는 이것들이 단 XNUMX개로 줄었습니다.

"더 가까운 연합"에 대한 열망을 공유하는 영국의 미래 EU 조약에서 탈퇴하는 것과 같은 일부는 미래의 약속으로 서약하기 쉽습니다. 어쨌든 다른 영국 정부는 Tony Blair가 사회 유럽 ​​옵트아웃은 1992년 John Major가 협상했습니다.

Cameron은 EU가 어떤 경우에든 영국의 우선순위에 더 가까워지고 있다고 의원들에게 말했습니다.

“There has been an 80% reduction in new legislative proposals under the new European Commission, and we have reached important agreements on a capital markets union, on             liberalising services, and on completing the digital single market. Last week the Commission published a new trade strategy that reflects the agenda that Britain has been championing for years, including vital trade deals with America, China and Japan.”

그의 세 번째 요점은 영국 시민이 아닌 사람들이 저임금 직원에게 지불되는 추가 지불금(사실상 저임금 고용주에 대한 보조금)에 접근할 수 있는 시기에 대해 약간의 언어가 필요하다는 것이었습니다. 법률 전문가들은 같은 회사에서 영국식 샌드위치 필러와 똑같은 일을 하는 아일랜드, 폴란드 또는 스페인 샌드위치 필러를 차별하지 않고 이 작업을 수행하는 방법에 대해 머리를 긁적입니다.

광고

그러나 일부 언어는 거의 확실하게 찾을 수 있습니다. 실제로 유로 사용 국가가 실제로 이동하면 영국뿐만 아니라 폴란드 또는 스웨덴과 같은 비 유로 EU 회원국이 유로존에서 제외되거나 차별받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하는 일부 성명이 어렵지 않을 것입니다. 유로 사용자를 위한 훌륭한 통합 및 규칙 제정을 위해.

따라서 Cameron은 기준을 상당히 낮췄습니다. 영국이 고용 또는 노동 조합 EU 지침에서 탈퇴하거나 하원이 싫어하는 EU 법률에 거부권을 행사할 수 있다는 요구는 사라졌습니다.

또한 영국이 450억 XNUMX천만 명의 EU 시민이 영국으로 여행하고 거주하며 일할 수 있는 권리에 할당량을 제한하거나 할당함으로써 영국이 자국 국경을 통제해야 한다는 요구도 사라졌습니다.

대체로 우리는 새로운 실용적인 거래 준비가 된 David Cameron이 등장하는 것을 보고 있습니다. 영국 기득권층은 유럽을 떠나는 것이 영국에게 너무 큰 위험이라는 견해로 총리를 설득했습니다.

Cameron이 영국 설립의 두 기둥인 Commons의 유럽에 대해 긍정적인 태도를 보였을 때 영국 은행과 영국 산업 연합은 EU의 지속적인 회원 자격을 지지하는 주요 성명을 발표했습니다.

The qualifications that were usually attached to support for the EU have been quietly dropped. Will this quickening of formal state and big business endorsement help the IN campaign?              This is far from clear. In the same week as these pro-EU statements two opinions polls showed, if anything, a strengthening of pro-Brexit feelings. One showed a 50.6%-49.4% majority for IN.  In previous referendums on Europe held this century, the pro-EU majority was present in opinion polls in the months ahead of the actual vote but finished with a ‘No’ result.

So to have a lead of below 1 per cent should worry pro-Europeans. In another poll, support for Brexit had increased considerably since mid-summer. And for every IN statement there is an opposite call from the supporters of OUT. Sir Mike Rake, boss of the telecom giant BT wrote last Friday in the Financial Times ‘The biggest risk facing British business today is the possibility of leaving the EU’. But on the same day the Mayor of London, Boris JJohnson MP, wrote of his recent visit to Japan “No one seems worried about the UK’s EU referendum.” As usual Johnson, the main contendant to succeed David Cameron, was speaking his own version of truth as anyone who has spoken to Japanese diplomats, or business outfits like Jetro can testify but the would-be Tory leaders regularly insists Britain will flourish outside the EU and his statements get more publicity than the half-hearted pro-Europeanism of the CBI or Bank of England.

In the Commons, David Cameron, hailed the agreement with Paris that allow cross-Channel passport checks to take place in France in Calais which make the migrant problem there something for the French to police not the British. “We are very fortunate to have this excellent agreement with the French” hailing the deal the UK signed with Paris when I was Minister for Europe – possisbly the first kind words the Prime Minister has uttered on Tony Blair’s handling of Britain relationship with the EU.

Cameron은 이전 공산주의 국가를 통합하는 유럽의 역할에 대해 더 많은 찬사를 받았습니다. 그는 의원들에게 "이 나라들이 이제 민주주의와 경제적 자유에 전념하고 있다는 것은 유럽연합의 진정한 성공이었다"고 말했다.

친유럽파의 경우, 총리가 자신의 소위 재협상 요구 대부분을 최소한으로 낮추는 것과 마찬가지로 그들의 노선 중 일부를 채택하는 것을 환영합니다. 하지만 너무 늦은 시간일까요? 돈은 메이페어에서 브렉시트 캠페인으로 돈을 쏟아붓는 헤지펀드와 함께 아웃 오어 리브 캠프로 계속 흘러갑니다.

대조적으로 상장된 CBI 회사는 특별 주주총회를 소집하지 않고는 In 또는 REMAIN 캠페인에 돈을 줄 수 없습니다.

일부 관찰자들은 브렉시트에 대한 이러한 메이페어의 열정을 일축하지만 시 자체의 주요 자산 관리 및 투자 회사인 Mercury Asset Management, Citi 프라이빗 뱅크, Killik and Co, Hambro Capital Management 및 Artemis Investment Management는 모두 Brexit 복장, Business for Britain을 지지합니다. , 주요 Leave or Out 캠페인을 운영하는 숙련된 반 EU 운동가인 Matthew Elliot가 만들었습니다.

최근까지 Vauxhall의 사장인 Tim Tozer는 영국이 유럽연합 내에서 자신의 위치보다 세계의 나머지 지역과의 관계가 더 중요하다고 말한 GE의 회장 겸 CEO인 제프 이멜트(Jeff Immelt)와 마찬가지로 영국이 유럽연합 밖에서도 번영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지난 XNUMX년 동안 CBI, 영국 상공회의소 및 이사회와 같은 기업 단체는 EU를 비판하는 보고서를 연이어 작성했습니다. 이제 그들은 유로존 창설 이후 긍정적인 단어를 찾기를 거부했던 EU에서 미덕을 찾으면서 어조를 바꾸고 있습니다.

그러나 처음으로 기득권층은 브렉시트가 일어날 수 있고 실제로 일어날 수 있음을 깨닫습니다. 데이비드 캐머런이 정치 인생에서 처음으로 유럽에 대해 따뜻한 말을 사용함에 따라 공포감이 느껴진다.

그가 언제 나와 자신의 정당과 맞서고 유럽 회의주의를 선포하는 것을 근거로 2001년, 2005년, 2010년, 2015년 선거에 선출된 모든 보수당 의원들에게 효과적인 압력을 가할 것인가? Eurosceptic Boris Johnson 또는 Teresa May는 Brexit 투표가 이루어지고 Cameron이 사임해야하며 Tory 지도부가 10 위를 차지한다는 가정하에 Brexit 캠페인의 정치적 수장으로 자신을 배치하기로 결정할 것입니까? 마지막으로 Cameron은 언제 토니 블레어가 영국의 자리가 유럽에 있고 지난 20년의 토리 유럽 회의주의가 영국 정치 역사상 가장 긴 막다른 골목으로 여행을 떠났다는 토니 블레어의 말이 옳았다고 국가에 말합니까?

Denis MacShane은 전 영국 유럽 장관이자 저자입니다. 브렉시트: 영국이 유럽을 떠나는 방법 (IB 타우리스).

이 기사 공유

EU Reporter는 다양한 관점을 표현하는 다양한 외부 소스의 기사를 게시합니다. 이 기사에서 취한 입장이 반드시 EU Reporter의 입장은 아닙니다.

탐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