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scale 미팅 예약

EU

모두를 위한 유럽 접근성

몫:

게재

on

IMRS유럽연합 집행위원회는 광범위한 협의를 거쳐 유럽 접근성법을 발의했습니다. 유럽 ​​법률에 익숙한 사람들은 앵글로색슨 세계의 사람들에게 더 친숙한 '법률'이라는 단어에 눈살을 찌푸릴 수도 있지만 두려워하지 마십시오. '법률'은 실제로는 '지침'입니다. EU가 왜 우리에게 모든 것을 미국식으로 주기로 결정했는지 추측만 할 수 있지만 '유럽 접근성법'이 유럽 접근성 지침보다 조금 더 펑키하게 들릴 수도 있습니다. 아니면 '미국 장애인법'이 유럽 입법자들이 두려워했던 영역에서 선구적인 역할을 했을 수도 있습니다.

Richard Howitt MEP, co-chair of the European Parliament’s All-Party Disability Rights Group, has been active in rights for the disabled for many years. He said: “It is shameful how long disabled people have been forced to wait – the foot-dragging has to stop right now. When I helped negotiate the EU law against disability discrimination in access to employment in 2000, the European Parliament was promised that action to outlaw the same discrimination in access to goods and services would soon follow.”

The first attempt to launch this ‘Act’ was in 2011 on Viviane Reding’s watch – she was then Commission vice president and commissioner for justice, fundamental rights and citizenship. It was an important –perhaps the most important – part of ‘European Disability Strategy 2010-2020’. Why it got stuck in the system isn’t very clear, but given the timing, it was possibly linked to concerns about additional costs to business, particularly small businesses.

EU의 기본권 헌장에 장애인 통합 권리에 대한 약속이 포함되어 있고(제26조), 2011년에 EU와 25개 EU ​​국가가 UN 협약을 비준했다는 점을 고려하면 '발 질질 끌기'는 이해하기 더 어려울 수 있습니다. 장애인 권리(UNCRPD). 협약에는 국가가 장애인의 접근성을 다른 국가와 동등하게 보장해야 한다는 명확한 의무가 포함되어 있습니다(제9조).

드디어 테이블 위에 

I shall stop sniping at the failure to act earlier and turn to the Directive (Act) itself. One of the concerns is that the Commission has decided that the ‘Act’ should only cover selected priority areas, “where obstacles to the functioning of the single market were most visible and likely to increase or where action at European level would add more value”, products and services include cash machines and banking services, personal computers, telephones, television and audiovisual services, transport, e-books and e-commerce.

For some, this does not go far enough. ANEC – who represent European consumer interest in the creation of technical standards – have pointed out that with free movement of people consideration should also be given to the built environment. For example, people who are blind often use tactile surfaces to identify road crossings, and these can change from country to country and sometimes within one city.  ANEC think that the built environment could have been included, a view echoed by Richard Howitt MEP: “Although I am proud that Europe has made progress on disability-access rules in the past in relation to the installation of lifts, for some public transport and on the internet, the bitter truth is that the large swath of the built environment remains a ‘no go’ area for people with disabilities in Europe.”

광고

ANEC는 이 법을 환영하지만 입법만으로는 충분하지 않으며 효과적인 시행이 중요하다고 말했습니다. ANEC 사무총장 스티븐 러셀은 “아무리 좋은 표준이라도 구현되지 않으면 접근성에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따라서 우리는 법안이 유럽 수준에서 조화를 이루거나 최소한 매우 잘 조정되고 자원을 갖춘 공공 기관의 시장 감시 시스템을 구축할 것을 제안했습니다.”

문제는 경제야, 바보야!

권리와 포용에 대한 언급에도 불구하고, 이 계획의 원칙적 정당성과 법적 근거는 단일 시장의 발전입니다. 접근성 장애를 해결하는 것이 권리에 대한 모호한 약속 때문이 아니라 아직 개척되지 않은 시장에서 어려운 비즈니스 기회 때문에 조치가 필요하다는 것을 암시하는 용어로 표현되는 것은 유감스러운 일입니다. 비즈니스 기회는 장애가 있는 유럽인 80천만 명이 아니라 급증하는 노령화 인구에 있으며, 이 '시장 부문'을 120년까지 2020억 35,000천만 명으로 늘릴 수 있습니다. 경제적 이점은 의심할 여지 없이 현실입니다. 첫 번째 제안은 행동의 경제적 이점을 보여주는 두 가지 연구를 지적했습니다. 첫 번째는 영국 왕립국립맹인연구소(Royal National Institute of the Blind)의 연구에 따르면 슈퍼마켓 체인에서 웹사이트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13파운드를 투자하여 연간 620만 파운드 이상의 추가 수익을 가져온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두 번째로, 독일의 한 연구에서는 접근성이 높은 시설이 장애인의 여행을 늘려 독일 관광 산업에 1.9억 XNUMX천만 유로에서 XNUMX억 유로의 추가 매출을 창출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The act is indeed progress, but we must also acknowledge the limitations of the act. I leave the last words to Richard Howitt: “Today’s proposal is not yet freedom of movement for disabled people, nor is it inclusive design of products, nor is it the right of equal access to services – but it does begin the legislative process, allowing the European Parliament to begin to negotiate what can be achieved.”

이 기사 공유

EU Reporter는 다양한 관점을 표현하는 다양한 외부 소스의 기사를 게시합니다. 이 기사에서 취한 입장이 반드시 EU Reporter의 입장은 아닙니다.

탐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