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scale 미팅 예약

Danmark

덴마크, EU 규정 채택에 '반대' 투표

몫:

게재

on

b-ecb-a-20141101최종 결과에 따르면 덴마크는 국민투표에서 국가간 치안 유지에 관한 EU 규정을 채택하는 것을 거부했습니다.

Denmark’s centre-right government had wanted to abandon some Danish opt-outs from EU home affairs legislation.

But with all votes now counted, more than 53% said ‘No’ to the proposals.

이번 투표는 파리 테러가 있고 유럽이 기록적인 수의 이민자들을 처리하기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는 가운데 나온 것입니다.

“It is a clear no,” Prime Minister Lars Lokke Rasmussen said, adding he had “full respect” for the voters’ decision.

Profile: Denmark’s anti-EU party

야당의 지원을 받는 정부는 파리 테러 이후 덴마크 당국을 도울 것이라고 말하면서 찬성 캠페인을 벌였습니다.

광고

파리 공격자 중 몇몇은 이웃 벨기에에 살고 있던 프랑스 국민이었습니다. 13월 XNUMX일 파리에서 발생한 총격 사건과 자살 폭탄 테러의 여파로 최소한 한 명의 생존한 총잡이 살라 압데슬람이 프랑스 국경을 넘어 도주한 것으로 추정됩니다.

The result means Denmark will have to negotiate a special agreement to stay inside Europol, the EU’s law enforcement agency which tackles organised crime and terrorism.

“We will work very hard for the Danes to get the best possible agreement. But it will be difficult,” Soren Gade of the governing Venstre party told the Ritzau news agency.

이민 문제

The anti-immigration Danish People’s Party (DPP), which props up Rasmussen’s administration in parliament, had urged voters to say ‘No’ to avoid giving away further sovereignty to Brussels.

Although a ‘Yes’ vote would not have affected Denmark’s opt-out on immigration, the DPP argued that it could eventually have led to immigration policies being dictated by the EU.

덴마크와 달리 영국과 아일랜드는 사법 및 내무 관련 법안에 대한 선택권을 가지고 있어 사례별로 법안을 수락할지 또는 거부할지를 선택할 수 있습니다.

국민투표 결과는 영국 정부가 EU 잔류 여부에 대한 투표를 하기 전에 EU와의 관계 재협상을 시도하고 있는 데 관심이 있을 것입니다.

이 기사 공유

EU Reporter는 다양한 관점을 표현하는 다양한 외부 소스의 기사를 게시합니다. 이 기사에서 취한 입장이 반드시 EU Reporter의 입장은 아닙니다.

탐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