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scale 미팅 예약

EU

독일 수산물 지도자 Rügen Fisch를 삼키는 태국 연합

몫:

게재

on

0 ,, 17325493_303,00The world’s largest tuna processor, Thai Union, intends to acquire a majority stake in Germany’s seafood leader, Rügen Fisch. The transaction is expected to be completed by the end of January.

Thai Union은 월요일 북부 독일 해산물 생산업체인 Rügen Fisch의 과반수 지분을 확보하기로 결정했다고 확인했습니다. Rügen Fisch는 연간 매출이 140억 152천만 유로(850억 XNUMX만 달러)가 넘고 직원 수는 XNUMX명입니다.

“Through this partnership with Rügen Fisch, Thai Union becomes a market leader in Germany and further strengthens its position as one of the European seafood leaders,” CEO Thiraphong Chansiri said in a statement.

이번 인수 계획은 미국의 대표적인 참치 통조림 브랜드인 범블비 푸드(Bumblebee Foods)를 인수하려는 태국 연합(Thai Union)의 입찰이 실패한 후 나온 것이다.

비린내 주제

태국 회사가 지난주 외주로 조달한 새우 가공 공장 중 한 곳에서 아동 및 강제 노동.

Regardless of the scandal, Rügen Fisch advisory board chief Berthold Brinkman called Thai Union “an ideal partner,” which would help it expand its product range for the German market and invest more in its state-of-the-art facilities in Germany and Lithuania.

광고

Thai Union said it intended to work together with existing shareholders and management led by Andrew Bergmann to create “substantial organic growth opportunities” and “promising returns by 2020.”

이 기사 공유

EU Reporter는 다양한 관점을 표현하는 다양한 외부 소스의 기사를 게시합니다. 이 기사에서 취한 입장이 반드시 EU Reporter의 입장은 아닙니다.

탐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