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scale 미팅 예약

Brexit

영국의 사회적 기업에 대한 두려움 #Brexit 큰 직기로

몫:

게재

on

brexit-2Britain’s role as a pioneering country for social entrepreneurs could suffer, 쓰기 아스트리드 츠바이너트; 전문가들은 수십 년 동안 정부가 선행을 추구하는 비즈니스 리더들을 적극적으로 홍보 한 후 유럽 연합을 탈퇴 할 준비를하고 있다고 전문가들은 말했다.

A Thomson Reuters Foundation poll of experts in the world’s 45 biggest economies ranked Britain third after the United States and Canada as having the best environment for entrepreneurs using businesses to help tackle social problems.

~ 큰 이슈 newspaper sold by homeless people and ecotourism attraction the Eden Project to Divine Chocolate, a company co-owned by cocoa farmers in Ghana, Britain’s social enterprise sector has grown rapidly in 20 years.

영국은 2002 년 최초의 사회적 임팩트 채권 인 2010 년 사회적 기업 전략을 시작했고, 사회적 투자 세금 감면을 도입했으며 2013 년 모든 공공 부문 위탁이 사회적 가치를 고려하도록 촉구하는 법을 제정했습니다.

But economic uncertainty after Britain’s decision to leave the EU poses significant financial and operating challenges for the sector, said Peter Holbrook, chief executive of Social Enterprise UK, a membership organization for social enterprises.

“While there is no blueprint to know what will happen after Brexit we can expect there will be less government support, financially and in terms of policy, because there will be some economic contraction,” Holbrook said.

Deutsche Bank, 글로벌 사회적 기업가 네트워크 (GSEN) 및 사회적 기업가를위한 재단 인 UnLtd와 협력하여 수행 된 Thomson Reuters 재단 여론 조사에서 영국은 정부 정책이 사회적 기업가를 지원하는지 전문가들에게 질문했을 때 XNUMX 위를 차지했습니다.

한국, 싱가포르가 XNUMX 위를 차지했으며 프랑스가 칠레와 공동 XNUMX 위를 차지했으며 캐나다와 미국이 그 뒤를이었습니다.

광고

In Britain government records identify about 70,000 social enterprises – loosely defined as ventures combining business with social purpose – employing nearly one million people.

But leaving the EU could bring new challenges such as delays on public sector contracts – a source of income for larger social enterprises – and social businesses may find it harder to borrow money amid financial uncertainty, Holbrook said.

영국에서는 세계 다른 곳과 마찬가지로 경제 성장이 축소됨에 따라 공공 자금이 증가하는 압력을 받아 정부가보다 공평하고 지속 가능한 사회를 촉진 할 수있는 사회적 기업의 잠재력을 더 잘 인식하게되었습니다.

Big Issue Group의 회장 인 Nigel Kershaw는이 부문이 1990 년대 이후로 사회적 변화를 창출하기 위해 사업을 사용하고자하는 협동 조합과 지역 사회 기업에서 성장했다고 말했다.

Growing demand from the government to buy services from charities has also boosted the sector, Kershaw said, a factor he said he expects to continue despite Britain’s EU exit.

여론 조사는 정부에 판매하는 것이 성장하는 부문이 직면 한 주요 과제 중 하나라는 것을 발견했습니다.

The Big Issue, one of Britain’s best-known social enterprises, was formed in 1991 as a business solution to a social crisis and inspired street papers in more than 120 countries.

“It’s about finding sustainable business solutions that are making a difference to people’s lives throughout the U.K. in a time when we need a more innovative way of doing business,” Kershaw said.

But despite Britain’s leadership on social entrepreneurship, experts in the Thomson Reuters Foundation poll ranked Britain only 27th when asked if social entrepreneurship was gaining momentum, while Canada and the United States ranked top.

전문가들은 테레사 메이의 새 정부가 지난 XNUMX 년 동안 사회적 기업가들이 누린 것과 같은 수준의 지원을 제공하지 않으면이 부문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말했다.

A decision to move responsibility for the sector from the Cabinet Office – a department at the heart of government – to the Department of Culture, Media and Sport set alarms bells off.

“There is a danger that the needs of social enterprises, social investors and mutuals will be sidelined,” Holbrook said.

Britain’s model of government support for social enterprise has caught the attention of other governments, aware of the power of using business to help social problems, experts said.

In Malaysia – which came 9th in the overall ranking and 10th when it came to government support – Prime Minister Najib Razak last year allocated 20 million ringgit ($5 million) to boost the number of social enterprises to 1,000 by 2018 from around 100.

계획의 일환으로 말레이시아 글로벌 혁신 및 창의성 센터 (MaGIC)를 설립했습니다.이 센터는 사업 설립, 자금 조달 및 네트워킹 기회에 접근하는 방법, 경쟁 및 봉사 활동에 대한 교육을 제공합니다.

“It’s been a tremendous help to get this type of government support,” said Su Seau Yeen, founder of Simply Cookies, a social enterprise based in Kuala Lumpur that trains single mothers to bake in a kitchen where they can bring along their children.

이와는 대조적으로 호주는 정부 지원 부문에서 협력 정부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하는 전문가들과 함께 36 위를 차지했습니다.

“It’s a hot-button issue right now and there is a strong sense that there’s not a lot of government support,” said Jo Barraket, a professor and director of the Centre for Social Impact at Swinburne University of Technology in Melbourne.

No serious Brexit talks ‘for 12 months’

($ 1 = 0.7769 파운드); ($ 1 = 4.0050 링깃)

2016 년 최고의 국가에 대한 설문 조사의 전체 결과는 사회적 기업 여기를 클릭하십시오.

이 기사 공유

EU Reporter는 다양한 관점을 표현하는 다양한 외부 소스의 기사를 게시합니다. 이 기사에서 취한 입장이 반드시 EU Reporter의 입장은 아닙니다.

탐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