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scale 미팅 예약

EU

프랑스 시위대, 1968년 반란의 유령 부활

몫:

게재

on

프랑스에서는 시위가 연극이다. 그리고 1968년 XNUMX월 반백주년이 다가옴에 따라 소품이 나오고, 무대 장치가 마무리되고, 배우들이 다시 대사를 익히고 있는 것처럼 보입니다. 쓰기 .

The few last weeks have permitted certain souls to imagine that President Emmanuel Macron’s France is entering a zone of high dramatic turbulence, comparable even with the events of 50 years ago, when student and worker protests changed the country for good.

In the universities of Nanterre and Paris – starting-point for the ructions of ’68 – once again there are sit-ins, slogans and fights with police.

철도 노동자들은 50년 전 르노 자동차 노동자들이 주었던 산업적 힘을 three months of strikes against Macron’s liberalization of the state railway.

그리고 시골 서쪽 모퉁이에서, 환경 전사들은 국가 세력과 전투를 벌입니다., 현재 버려진 공항 부지에서 그들을 퇴거시키고 싶어하는 사람.

의심할 바 없이 이러한 모든 움직임과 병원 직원, 에어 프랑스 조종사, 법무관 등의 다른 움직임은 어쨌든 진행되었을 것입니다.

But the ’68 anniversary has given them a historical oomph, rekindling the ideal of the great coming-together, the 컨버전스 데 루트 (투쟁의 합체), 그것이 당시 시위를 촉발시켰습니다.

광고

As one of the myriad banners put it in a Paris campus this week: “The train due for May 1968 has arrived… with a delay of 50 years.”

1968년 XNUMX월은 무슨 일이었나요?

그것은 파리 낭테르 대학의 학생 점거로 시작되었습니다. 캠퍼스가 폐쇄되자 시위는 파리 중심부에 있는 소르본 대학으로 옮겨갔다.

Thousands of leftist students demanded reform of the “bourgeois” university system and an end to President Charles de Gaulle’s “police state”. France was gripped by a cultural upheaval – a youth rebellion against what was seen as an authoritarian establishment.

There were days of running battles in central Paris between students – hurling cobble stones – and baton-wielding CRS riot police, who fired tear gas. Hundreds were injured and nearly 500 students arrested.

노동조합도 시위에 동참해 더 나은 노동 조건을 요구하며 산업계와 운송계 전반에 걸쳐 파업을 조직했습니다.

파업은 프랑스 전역으로 확산되어 약 10천만 명의 노동자가 국가를 마비시켰습니다. 어떤 사람들은 공산주의 혁명이 다가오고 있다고 두려워했습니다.

드골은 의회를 해산하고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6월 조기 선거를 소집함으로써 위기를 완화했습니다. 그의 지지자들은 파리에서 집결했고 그의 보수당은 선거에서 승리했습니다.

Now, as today’s heated debates in the media go to show, opinions vary hugely in France about whether May ’68 was a good or bad thing.

어떤 이들에게는 전쟁 세대의 억압적인 위선으로부터 해방되는 순간이었습니다.

그것이 유토피아적 좌파 이데올로기로 오류를 범했다면 그것은 프랑스 전통의 일부일 뿐이며 너무 심각하게 받아들일 필요는 없습니다.

그러나 반대자들에게 그것은 가족, 학교, 국가의 해체를 의미했으며, 정치적 올바름과 도덕적 상대주의라는 현대의 저주가 미래에 도래할 것을 예고했습니다.

또 다른 사람들은 미국식 소비주의가 방해받지 않고 프랑스를 장악할 수 있도록 보장하는 개인주의의 축하로 그들의 진정한 승리를 봅니다.

For the philosopher and former education minister Luc Ferry, a strong critic of May ’68, “it was necessary that traditional values be liquidated, so that global capitalism could spread its wings”.

그러나 양측이 동의하는 것은 두 가지입니다. 첫째, 1968년 XNUMX월의 근본적인 중요성입니다. 아무도 그것이 중요하지 않다고 말하지 않습니다.

And second, they agree that calling it “May ’68” is merely a form of shorthand.

학생 시위는 폭발적이었지만, 이를 촉발한 사회적 변화는 10여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May ’68 in other words was part of a historical cycle.

관찰되지도, 보고되지도 않은 1960년대 사회는 마침내 더 이상 버틸 수 없을 정도로 긴장하고 있었습니다.

Then it burst, unleashing a new generation who were to become France’s cultural and economic leaders.

강의실 벽에 슬로건을 쓴 사람들은 광고로 큰돈을 벌었습니다.

2018년 학생 시위와 비교할 만한 것이 있나요?

On one level, perhaps. Today’s protesters are pushing a left-wing agenda based on the idea of universal access to higher education. Not so different.

그리고 사실, 그들은 전체 학생회에서 극히 소수에 불과합니다. 그러나 유명하게도 50년 전의 시위는 낭테르에서 단지 100명의 사람들에 의해 시작되었습니다.

하지만 더 깊이 들어가면 비교가 무너집니다.

1968년 XNUMX월, 학생들은 역사의 흐름에 따라 움직이고 있었습니다.

시대는 변하고 있었고 그것들도 변화의 일부였습니다.

그들은 다가오는 시대가 자신들의 시대임을 알았기 때문에 낙관적이었습니다.

By contrast, today’s student protesters are pessimistic, because they sense their time has gone.

그들이 옹호하는 프랑스 대학 시스템은 비참한 실패였습니다. 오늘날 학생의 3분의 1만이 정규 3년 안에 학위 과정을 이수합니다.

수십만 명이 근본적으로 자신에게 적합하지 않은 과정을 수강하고 있기 때문에 중퇴합니다.

마크롱 정부가 이를 종식시키겠다고 다짐한 비선택론 때문이다.

오늘날 학생 시위자들은 변화가 아니라 보존을 요구합니다.

They are at the tail end of a historical cycle, not at its point of maximum momentum. Unlike in May ’68, they have no significant echo in society as a whole.

그들이 할 수 있는 일은 자신의 역할을 연기하는 것 뿐이다. 그러나 연극은 절반밖에 기억되지 않고 감독도 없고 극장은 거의 텅 비어 있다.

이 기사 공유

EU Reporter는 다양한 관점을 표현하는 다양한 외부 소스의 기사를 게시합니다. 이 기사에서 취한 입장이 반드시 EU Reporter의 입장은 아닙니다.

탐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