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scale 미팅 예약

코로나 바이러스

독일은 사례가 급증함에 따라 COVID-19 억제를 더 엄격하게 고려합니다

몫:

게재

on

A ‘2G’ rule sign, allowing only those vaccinated or recovered from the coronavirus disease (COVID-19) to enter restaurants and other indoor areas, is displayed at the entrance of a restaurant in Berlin, Germany. REUTERS/Annegret Hilse

독일은 모든 실내 여가 활동에 대해 백신 접종 증명서나 최근 코로나19에서 회복되었다는 증거를 요구해야 하며, 백신 접종을 받은 사람들에게 위험한 환경에 대한 음성 테스트도 제출하도록 요구해야 한다고 지역 지도자가 화요일(16월 XNUMX일)에 말했습니다. Emma Thomasson이 쓴다. 로이터.

Hendrik Wuest, the premier of North Rhine-Westphalia, made the comments before leaders of Germany’s 16 federal states hold a meeting on Thursday (18 November) to discuss how to respond to a new surge in COVID-19 cases.

Germany recorded 32,048 new infections on Tuesday, a rise of 47% compared to a week ago, and another 265 deaths, bringing Germany’s total during the pandemic to 97,980.

Wuest, who chairs the body that groups Germany’s regional premiers, said he would press on Thursday for the whole country to allow only vaccinated people or those who have recovered from COVID-19 to access leisure-sector facilities, in some cases paired with a negative test.

수도 베를린을 포함한 독일의 여러 지역에서는 이미 예방접종을 받지 않은 사람들을 영화관, 미용실, 레스토랑, 피트니스 스튜디오 등에서 제외하는 규정을 도입했습니다.

베를린은 다음 주부터 음성 테스트와 예방접종 증명서를 요구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광고

새로운 규정을 집행하는 책임이 누구에게 있는지는 분명하지 않습니다. 베를린 시장 마이클 뮬러는 시 공무원들에게 주차 위반 딱지를 발부하기보다는 백신 여권을 확인하라고 촉구했습니다.

“It isn’t a matter of illegal parking but human lives,” he was quoted as saying in the Berliner Zeitung daily.

The new wave of infections is challenging a government in transition, with three parties negotiating to form the next cabinet after September’s federal election. [nL8N2S74LS

이웃 오스트리아는 월요일에 새로운 코로나 바이러스에 대한 예방 접종을 받지 않은 사람들에게 폐쇄 조치를 취했습니다.

Germany’s vaccination rate, at 68%, is among the lowest in western Europe.

이 기사 공유

EU Reporter는 다양한 관점을 표현하는 다양한 외부 소스의 기사를 게시합니다. 이 기사에서 취한 입장이 반드시 EU Reporter의 입장은 아닙니다.

탐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