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scale 미팅 예약

코로나 바이러스

Omicron이 확산됨에 따라 COVID-19를 독감처럼 치료하기에는 너무 이르다 - WHO

몫:

게재

on

세계보건기구(WHO)가 화요일(19월 11일) 코로나XNUMX의 오미크론 변종은 유럽인의 절반 이상을 감염시키는 궤도에 있지만 아직 독감과 유사한 풍토병으로 보아서는 안 된다고 밝혔습니다.

Europe saw more than 7 million newly-reported cases in the first week of 2022, more than doubling over a two-week period, WHO’s Europe director Hans Kluge told a news briefing.

“At this rate, the Institute for Health Metrics and Evaluation forecasts that more than 50% of the population in the region will be infected with Omicron in the next 6-8 weeks,” Kluge said, referring to a research centre at the University of Washington.

Kluge는 유럽과 중앙 아시아의 53개국 중 XNUMX개국에서 더 전염성이 강한 변종 사례를 기록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Omicron이 폐보다 상기도에 더 많은 영향을 미치고 이전 변종보다 가벼운 증상을 유발한다는 증거가 나오고 있습니다.

그러나 WHO는 이를 입증하기 위해서는 더 많은 연구가 필요하다고 경고했습니다.

On Monday, Spain’s Prime Minister Pedro Sanchez said it may be time to change how it tracks COVID-19’s evolution to instead use a method similar to flu, because its lethality has fallen.

광고

그것은 모든 사례를 기록하지 않고 증상을 나타내는 모든 사람들을 테스트하지 않고 바이러스를 전염병이 아니라 풍토병으로 취급한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But that is “a way off”, WHO’s senior emergency officer for Europe, Catherine Smallwood, said at the briefing, adding that endemicity requires a stable and predictable transmission.

“We still have a huge amount of uncertainty and a virus that is evolving quite quickly, imposing new challenges. We are certainly not at the point where we are able to call it endemic,” Smallwood said.

“It may become endemic in due course, but pinning that down to 2022 is a little bit difficult at this stage.”

이 기사 공유

EU Reporter는 다양한 관점을 표현하는 다양한 외부 소스의 기사를 게시합니다. 이 기사에서 취한 입장이 반드시 EU Reporter의 입장은 아닙니다.

탐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