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scale 미팅 예약

기독교

모든 기준에 따르면, 기독교 공동체는 이스라엘에서 번성하고 있습니다.

몫:

게재

on

라틴 총대주교가 최근에 그와 반대되는 발언을 했음에도 불구하고 그러한 주장은 기껏해야 잘못된 것 같습니다., Simon Isaacs 경, De Starritt 및 Brian Greenaway 목사에게 편지를 씁니다.

지난 주, 라틴 총대주교 피에르바티스타 피자발라는 이스라엘 현 정부가 가해자들을 대담하게 만들어 기독교인에 대한 더 많은 공격을 감행했다고 주장했습니다. 피자발라는 현 정부가 집권한 이후 극단주의자들이 점점 더 성직자들을 괴롭히고 종교 재산을 파괴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는 중요한 역할을 맡은 정착민 지도자들이 만연해 극단주의자들이 자신들이 보호받고 있으며 문화적, 정치적 분위기가 그러한 공격을 용인한다고 느끼게 만들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스라엘 현장의 현실은 이보다 더 다를 수 없습니다. 독립 선언서는 그 나라를 유대 국가로 묘사하지만 모든 주민들에게 종교의 자유를 분명히 확장합니다. 중앙 통계국에 따르면 이스라엘 기독교 공동체의 84%가 이스라엘 생활에 만족한다고 합니다. 기독교 아랍인들이 이스라엘에서 가장 교육 수준이 높은 그룹 중 하나라는 점을 감안하면 이는 놀라운 일이 아닙니다. 아랍 기독교인의 53.1%와 비아랍 기독교인의 35.4%가 고등학교를 마친 후 학사 학위를 취득했습니다. 게다가 실업 수당에 가입하는 기독교인의 수가 유대인과 무슬림보다 적습니다. 아랍 기독교인들은 이스라엘의 고등 교육 시스템에서 법, 수학, 통계, 사회 과학 및 컴퓨터 과학 분야에서 과도하게 대표되고 있습니다.

보다 일반적으로, 이스라엘의 기독교인들은 현 정부 하에서도 이스라엘이 기독교인들을 환영하는 곳으로 남아 있음을 극명하게 보여주는 다양한 혜택을 누리고 있습니다. 이스라엘은 예루살렘의 성묘 교회와 베들레헴의 성탄 교회와 같은 많은 중요한 기독교 성지가 있는 곳입니다. 이스라엘 정부는 기독교인들에게 이러한 유적지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이를 보존하고 보호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기독교인들은 이스라엘 정부를 대표하며 자신들만의 정당인 기독교 아람당을 가지고 있습니다. 또한 기독교인은 군대와 공무원의 고위직에 임명됩니다. 기독교 학교는 이스라엘 정부의 인정을 받고 기금을 받습니다. 즉, 기독교 학생들은 그들의 종교적 신념과 가치를 반영하는 교육을 받을 수 있습니다. 기독교 관광객은 이스라엘에서 환영받으며 성지 및 기타 종교적 의미가 있는 장소를 방문하도록 권장됩니다. 이는 서로 다른 커뮤니티 간의 문화 교류 및 이해를 촉진하는 데 도움이 됩니다. 마지막으로 기독교인의 관점과 목소리는 뉴스 프로그램과 출판물을 포함한 이스라엘 언론에 자주 등장합니다. 이는 미디어 환경에서 다양성과 포용성을 촉진하는 데 도움이 됩니다. 이러한 혜택은 이스라엘을 중동에서 기독교인이 되기에 가장 좋은 곳으로 노골적으로 표시합니다. 그러나 중요한 것은 이러한 요인들이 이스라엘이 기독교인이 되기에 이스라엘과 아랍 국가 사이의 자의적인 비교조차 무시할 수 있는 예외적인 국가임을 보여줍니다.

사실, Pizzaballa의 주장은 어디에나 존재하는 극단주의자들에게 고정되어야 할 때 공격의 발발에 대해 현 이스라엘 정부를 부당하게 비난하는 것 같습니다. 어떤 식으로든 현 정부는 공격을 승인하지 않습니다. 사실, 정부는 네타냐후 총리가 개종 금지 법안을 거부한 것이 좋은 예로서 이스라엘에서 기독교인의 권리를 보호하기 위해 애쓰고 있습니다. 대조적으로, 많은 아랍 국가에서 기독교인에 대한 박해는 현재 이스라엘 연합이 발산할 수 있는 일종의 정치적 아우라에 대한 모호한 고정보다는 법적 및 정치적 정당성을 종종 찾을 수 있습니다. 예를 들어, 이집트 법에 따르면 화장실 수리와 같은 간단한 교회 수리를 수행하려면 대통령의 승인을 받아야 했습니다. 이로 인해 교회 건축 허가 발급이 4년 이상 지연되었습니다. 더욱 절실하게 팔레스타인 기본법 XNUMX조는 이슬람이 공식 종교임에도 불구하고 "다른 모든 천상 종교의 존중과 신성함은 유지되어야 한다"고 주장하지만, 법은 계속해서 샤리아가 입법의 주요 원천이 되어야 한다고 말합니다. , 이슬람에서 개종하면 사형에 처할 수 있음을 의미합니다.

사실, 무슬림 이웃에 의한 기독교 공동체에 대한 기물 파손의 역사는 공격이 팔레스타인 내부 폭력의 경우였으며 아랍-유대인 긴장과 관련이 없을 가능성이 동일하게 만듭니다. 수치는 팔레스타인 자치정부(PA) 아래 살고 있는 기독교인들이 무슬림들이 겪지 않는 지속적인 부당대우를 겪고 있음을 확인시켜줍니다. 1947년 기독교인들은 고대 기독교의 요새인 베들레헴 인구의 85%를 차지했습니다. 2016년까지 기독교인은 인구의 16%로 감소했습니다.

지난 주 수백 명의 기독교인들이 가자지구 주요 교회에서 시위를 벌여 이슬람 개종자들에게 납치되어 이슬람으로 개종하도록 강요당한 2,500명의 지역 사회 구성원들의 귀환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유사한 맥락에서 Open Doors 조직은 '이슬람 탄압'을 주요 출처로 인용하면서 팔레스타인 영토를 세계 감시 목록(World Watch List)에 올렸습니다. 당연히 이스라엘은 언급된 목록에 없습니다.

광고

이러한 문제는 팔레스타인 기독교인들이 강하게 느끼고 있습니다. 필로스 프로젝트(Philos Project)가 거의 80명의 기독교인을 대상으로 한 조사에 따르면 70%가 팔레스타인 정부의 부패를 걱정하고 약 77%가 하마스를 두려워한다고 합니다. 43%는 팔레스타인의 급진적인 살라피스트 그룹이 걱정된다고 말했습니다. 반면 대다수의 무슬림은 팔레스타인에서 무슬림을 원하지 않으며(44%), 기독교인은 구직 시 차별을 받는다(XNUMX%).

따라서 '이 에스컬레이션은 점점 더 많은 폭력을 가져올 것'이며 '정정하기 매우 어려운 상황을 만들 것'이라는 피자발라의 종말 예측을 진지하게 받아들이는 것은 상당히 어려운 일입니다. 오히려 가브리엘 나다프 신부(이스라엘의 아람 기독교 공동체의 지도자)가 주장하듯이 기독교 공동체가 번성할 수 있었던 중동의 유일한 국가는 이스라엘뿐이 아니라는 것이 분명합니다. 기독교인들이 중동보다 덜 빈약한 기준으로도 번성하고 있다는 것도 분명합니다. 공격의 증가를 완전히 무시하는 것은 어리석은 일입니다. 모든 형태의 폭력은 비난받아야 합니다. 그러나 상관관계에서 인과관계로 점프하는 것은 시기상조이고 불공평해 보입니다. 이스라엘의 민주주의에서 다루어야 할 것이 많지만, 75주년을 맞이하여th 독립의 해에 이스라엘이 모든 사람의 종교 자유를 보장하는 중요한 정치적, 법적 보호 장치를 칭찬하는 것이 더 적절해 보입니다.

가장 혼. Marquess of Reading Lord Simon Isaacs는 Barnabas Foundation의 회장입니다.

Des Starritt는 Christians United for Israel UK의 전무이사입니다.

Brian Greenaway 목사는 Love Never Fails의 회장입니다.

이 기사 공유

EU Reporter는 다양한 관점을 표현하는 다양한 외부 소스의 기사를 게시합니다. 이 기사에서 취한 입장이 반드시 EU Reporter의 입장은 아닙니다.

탐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