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scale 미팅 예약

Frontpage

폴란드 총리, 브뤼셀로 이직 거부

몫:

게재

on

폴란드어 오후

도날드 투스크 폴란드 총리는 월요일 자신이 차기 유럽연합 집행위원장 자리를 준비하고 있다는 추측을 일축하면서 재선을 위해 싸우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투스크는 강력한 친유럽 자격을 보유하고 있으며 EU 수도의 많은 관료들에 의해 2014년 임기가 만료되는 호세 마누엘 바로소(Jose Manuel Barroso) 집행위원회 위원장을 대신할 유력 후보로 여겨져 왔습니다.

그러나 그는 폴란드 공영 TV 채널인 TVP2에 자신이 속한 시민 플랫폼당을 2015년 의회 선거에서 승리로 이끌겠다고 말했습니다.

투스크는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와 좋은 협력 관계를 구축했으며, 폴란드를 유로존으로 끌어들이겠다고 약속했으며, 그의 정부가 EU 개발 자금을 신중하게 사용하는 방식에 대해 찬사를 받았습니다.

In a radio interview last week he said he would be a “good candidate” for the job of Commission president, local media reported, but he would not say if he planned to seek the job.

Tusk’s commitment on Monday to stay in Polish politics for now will help draw a line under a period of uncertainty inside his own party. Several leading figures have been jockeying for position to take over if Tusk departed for Brussels.

광고

그러나 그의 잔류 선택에는 위험이 따른다.

His party’s popularity has slumped over the past year as the global downturn has finally reached Poland, eastern Europe’s biggest economy. Opinion polls show his party has been overtaken by the conservative opposition Law and Justice Party.

Tusk aides have said privately in the past that he may still move to a job in Brussels after the next election, but they did not specify what role it would be. By that time, Barroso’s replacement will already have been chosen.

콜린 스티븐스

 

이 기사 공유

EU Reporter는 다양한 관점을 표현하는 다양한 외부 소스의 기사를 게시합니다. 이 기사에서 취한 입장이 반드시 EU Reporter의 입장은 아닙니다.

탐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