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셜 네트워크

기후 변화

위원회는 기후 변화로부터 미래 기반 시설 프로젝트를 보호하는 방법에 대한 새로운 지침을 채택합니다.

몫:

게재

on

당사는 귀하가 동의한 방식으로 콘텐츠를 제공하고 귀하에 대한 이해를 개선하기 위해 귀하의 가입을 사용합니다. 언제든지 구독을 취소할 수 있습니다.

유럽연합 집행위원회(European Commission)는 2021-2027년 기간 동안 인프라 프로젝트의 기후 보호에 대한 새로운 기술 지침을 발표했습니다. 이 지침은 기후 고려 사항이 건물, 네트워크 기반 시설 또는 일련의 시스템 및 건물 자산이든 관계없이 미래 투자 및 기반 시설 프로젝트 개발에 통합될 수 있도록 합니다. 이러한 방식으로 유럽 기관 및 개인 투자자는 파리 협정 및 EU의 기후 목표와 양립할 수 있는 것으로 간주되는 프로젝트에 대해 정보에 입각한 결정을 내릴 수 있습니다.

채택된 지침은 EU가 유럽 그린 딜을 이행하고 유럽 기후법의 지침을 적용하며 보다 친환경적인 EU 지출에 기여하는 데 도움이 될 것입니다. 이는 55년까지 온실 가스 배출량을 -2030%, 2050년까지 기후 중립성을 달성한다는 관점의 일부입니다. 그들은 '에너지 효율성의 최우선' 원칙을 존중하고 '심각한 피해를 입히지 않는다'; 그리고 그들은 InvestEU, 연결 유럽 시설(CEF), 유럽 지역 개발 기금(ERDF), 결속 기금(CF) 및 공정 전환 기금(FTJ)과 같은 여러 EU 기금에 대한 법률에 명시된 요구 사항을 충족합니다.

광고

기후 변화

게재

on

Leaders from 196 countries are meeting in Glasgow in November for a major climate conference.They are being asked to agree action to limit climate change and its effects, like rising sea levels and extreme weather. More than 120 politicians and heads of state are expected for the three-day world leaders' summit at the start of the conference. The event, known as COP26, has four main objections, or “goals”, including one that goes under the heading, ““work together to deliver" - write journalist and former MEP Nikolay Barekov.

The idea behind the fourth COP26 goals is that the world can only rise to the challenges of the climate crisis by working together.

So, at COP26 leaders are encouraged to finalise the Paris Rulebook (the detailed rules that make the Paris Agreement operational) and also accelerate action to tackle the climate crisis through collaboration between governments, businesses and civil society.

광고

Businesses are also keen to see action taken in Glasgow. They want clarity that governments are moving strongly towards achieving net-zero emissions globally across their economies.

Before looking at what four EU countries are doing to meet the fourth COP26 goal, it  is perhaps worth rewinding briefly to December 2015 when world leaders gathered in Paris to map out a vision for a zero-carbon future. The result was the Paris Agreement, an historic breakthrough in the collective response to climate change. The Agreement set long-term goals to guide all nations: limit global warming to well below 2 degrees Celsius and make efforts to hold warming to 1.5 degrees C; strengthen resilience and enhance abilities to adapt to climate impacts and direct financial investment into low emissions and climate-resilient development.

To meet these long-term goals, negotiators set out a timetable in which each country is expected to submit updated national plans every five years for limiting emissions and adapting to the impacts of climate change. These plans are known as nationally determined contributions, or NDCs.

광고

Countries gave themselves three years to agree on the implementation guidelines — colloquially called the Paris Rulebook — to execute the Agreement.

This website has looked closely at what four EU member states – Bulgaria, Romania, Greece and Turkey – have, and are, doing to tackle climate change and, specifically, on meeting the objectives of Goal No 4.

According to a spokesman for the Bulgarian Ministry of Environment and Water, Bulgaria is “over-achieved” when it comes to some climate targets at national level for 2016:

Take, for example, the share of biofuels which, according to latest estimates, accounts for some 7.3 per cent of total energy consumption in the country’s transport sector. Bulgaria has, it is claimed, also exceeded national targets for the share of renewable energy sources in its gross final energy consumption.

Like most countries, it is being impacted by global warming and forecasts suggest that monthly temperatures are expected to increase by 2.2°C in the 2050s, and 4.4°C by the 2090s.

While some progress has been made in certain areas, much more still has to be done, according to a major 2021 study on  Bulgaria by the World Bank.

Among a long list of recommendations by the  Bank to Bulgaria is one that specifically targets Goal No 4. It urges Sophia to “increase participation of the public, scientific institutions, women and local communities in planning and management, accounting for approaches and methods of gender equity, and increase urban resilience.”

In nearby Romania, there is also a firm commitment to fighting climate change and pursuing low carbon development.

The EU's binding climate and energy legislation for 2030 requires Romania and the other 26 member states to adopt national energy and climate plans (NECPs) for the 2021-2030 period. Last October 2020, the European Commission published an assessment for each NECP.

Romania's final NECP said that more than half (51%) of Romanians expect national governments to tackle climate change.

Romania generates 3% of the EU-27's total greenhouse gas (GHG) emissions and reduced emissions faster than the EU average between 2005 and 2019, says the commission.

With several energy-intensive industries present in Romania, the country's carbon intensity is much higher than the EU average, but also “decreasing rapidly.”

Energy industry emissions in the country fell by 46% between 2005 and 2019, reducing the sector's share of total emissions by eight percentage points. But emissions from the transport sector increased by 40% over the same period, doubling that sector's share of total emissions.

Romania still relies to a great extent on fossil fuels but renewables, along with nuclear energy and gas are seen as essential to the transition process. Under EU effort-sharing legislation, Romania was allowed to increase emissions until 2020 and must reduce these emissions by 2% relative to 2005 by 2030. Romania achieved a 24.3% share of renewable energy sources in 2019 and the country's 2030 target of a 30.7% share is focused mainly on wind, hydro, solar and fuels from biomass.

A source at Romania’s embassy to the EU said that energy efficiency measures centre on heating supply and building envelopes along with industrial modernisation.

One of the EU nations most directly impacted by climate change is Greece which has this summer seen several devastating forest fires which have ruined lives and hit its vital tourist trade.

 Like most EU countries, Greece supports a carbon neutrality objective for 2050. Greece's climate mitigation targets are largely shaped by EU targets and legislation. Under EU effort sharing, Greece is expected to reduce non-EU ETS (emission trading system) emissions by 4% by 2020 and by 16% by 2030, compared to 2005 levels.

Partly in response to wildfires that burned more than 1,000 square kilometers (385 square miles) of forest on the island of  Evia and in southern Greece fires, the Greek government has recently created a new ministry to address the impact of climate change and named former European Union commissioner Christos Stylianides as minister.

Stylianides, 63, served as commissioner for humanitarian aid and crisis management between 2014 and 2019 and will head firefighting, disaster relief and policies to adapt to rising temperatures resulting from climate change. He says, ““Disaster prevention and preparedness is the most effective weapon we have.”

Greece and Romania are the most active among European Union member states in Southeast Europe on climate change issues, while Bulgaria is still trying to catch up with much of the EU, according to a report on the implementation of the European Green Deal published by the European Council on Foreign Relations (ECFR). In its recommendations on how countries can add value to the impact of the European Green Deal, the ECFR says that Greece, if it wants to establish itself as a green champion, should team up with the “less ambitious” Romania and Bulgaria, which share some of its climate-related challenges. This, the report says, could push Romania and Bulgaria to adopt best green transition practices and join Greece in climate initiatives.

Another of the four countries we’ve put under the spotlight –Turkey – has also been badly hit by the consequences of global warming, with a series of devastating floods and fires this summer. Extreme weather incidents have been on the rise since 1990, according to the Turkish State Meteorological Service (TSMS). In 2019,Turkey had 935 extreme weather incidents, the highest in recent memory,” she noted.

Partly as a direct response, the Turkish government has now introduced new measures to curb the impact of climate change, including the Fight Against Climate Change Declaration.

Again, this directly targets Goal No. 4 of the upcoming COP26 conference in  Scotland as the declaration is the result of discussions with - and contributions from - scientists and nongovernmental organizations to Turkish government efforts to address the issue.

The declaration involves an action plan for an adaptation strategy to global phenomenon, support for environmentally friendly production practices and investments, and the recycling of waste, among other steps.

On renewable energy Ankara also plans to increase electricity generation from those sources in the coming years and to set up a Climate Change Research Centre. This is designed to shape policies on the issue and conduct studies, along with a climate change platform where studies and data on climate change will be shared – again all in line with COP26’s Goal No 4.

Conversely, Turkey is yet to sign the 2016 Paris Agreement but First lady Emine Erdoğan has been a champion of environmental causes.

 Erdoğan said the ongoing coronavirus pandemic has dealt a blow to the fight against climate change and that several key steps now need to be taken on the issue, from switching to renewable energy sources to cutting dependency on fossil fuels and redesigning cities.

In a nod to COP26’s fourth goal, she has also underlined that the role of individuals is more important.

Looking ahead to COP26, European commission president Ursula von der Leyen says that “when it comes to climate change and the nature crisis, Europe can do a lot.”

Speaking on 15 September in a state of the union address to MEPs, she said, “And it will support others. I am proud to announce today that the EU will double its external funding for biodiversity, in particular for the most vulnerable countries. But Europe cannot do it alone. 

“The COP26 in Glasgow will be a moment of truth for the global community. Major economies – from the US to Japan – have set ambitions for climate neutrality in 2050 or shortly after. These need now to be backed up by concrete plans in time for Glasgow. Because current commitments for 2030 will not keep global warming to 1.5°C within reach.Every country has a responsibility. The goals that President Xi has set for China are encouraging. But we call for that same leadership on setting out how China will get there. The world would be relieved if they showed they could peak emissions by mid-decade - and move away from coal at home and abroad.”

She added, “But while every country has a responsibility, major economies do have a special duty to the least developed and most vulnerable countries. Climate finance is essential for them - both for mitigation and adaptation.In Mexico and in Paris, the world committed to provide 100 billion dollars a year until 2025.We deliver on our commitment. Team Europe contributes 25 billion dollars per year. But others still leave a gaping hole towards reaching the global target.”

The president went on, “Closing that gap will increase the chance of success at Glasgow.My message today is that Europe is ready to do more. We will now propose an additional 4 billion euro for climate finance until 2027. But we expect the United States and our partners to step up too.Closing the climate finance gap together – the US and the EU – would be a strong signal for global climate leadership. It is time to deliver.”

So, with all eyes firmly fixed on Glasgow, the question for some is whether Bulgaria, Romania, Greece and Turkey will help trail a blaze for the rest of Europe in tackling what many still regard as the biggest threat to mankind.

Nikolay Barekov는 정치 저널리스트이자 TV 발표자이며 TV7 불가리아의 전 CEO이자 전 불가리아 MEP이자 유럽 의회의 전 ECR 그룹 부의장입니다.

계속 읽기

기후 변화

코페르니쿠스: 산불의 여름은 북반구 주변에서 황폐화와 기록적인 배출량을 보았습니다.

게재

on

코페르니쿠스 대기 모니터링 서비스(Copernicus Atmosphere Monitoring Service)는 지중해 분지 주변과 북미 및 시베리아의 강렬한 핫스팟을 포함하여 북반구 전역의 극심한 산불의 여름을 면밀히 모니터링하고 있습니다. 강렬한 화재로 인해 CAMS 데이터 세트에서 XNUMX월과 XNUMX월에 각각 최고 탄소 배출량을 기록하면서 새로운 기록을 세웠습니다.

과학자들은 코페르니쿠스 대기 모니터링 서비스 (CAMS)는 북반구 전역의 여러 국가에 영향을 미치고 XNUMX월과 XNUMX월에 기록적인 탄소 배출량을 일으킨 심각한 산불의 여름을 면밀히 모니터링했습니다. 유럽연합 집행위원회를 대신하여 유럽연합(EU)의 자금 지원을 받아 중기 예보를 위한 유럽 센터(European Center for Medium-Range Weather Forecasts)가 시행하는 CAMS는 북반구의 많은 부분이 올해 아한대 산불 시즌 동안 영향을 받았을 뿐만 아니라 화재, 그들의 지속성과 강도는 놀랍습니다.

아한대 산불 시즌이 끝나갈 무렵 CAMS 과학자들은 다음과 같이 밝혔습니다.

광고
  • 지중해의 건조한 조건과 폭염은 이 지역 전역에서 강력하고 빠르게 발전하는 많은 화재와 함께 산불 핫스팟에 기여했으며, 이로 인해 많은 양의 연기 오염이 발생했습니다.
  • 1258.8월은 XNUMX메가톤의 CO로 GFAS 데이터 세트에서 전 세계적으로 기록적인 달이었습니다.2 출시 된. 이산화탄소의 절반 이상이 북미와 시베리아에서 발생한 화재로 인한 것입니다.
  • GFAS 데이터에 따르면 1384.6월은 기록적인 화재 달이기도 하여 약 XNUMX메가톤의 CO를 방출했습니다.2 전 세계적으로 대기 중입니다.
  • 북극 산불로 66메가톤의 CO 방출2 2021 년 XNUMX 월과 XNUMX 월 사이.
  • 예상 CO2 970월부터 806월까지 러시아 전체 산불로 인한 배출량은 XNUMX메가톤에 달했으며 사하 공화국과 추코트카는 XNUMX메가톤을 차지했습니다.

CAMS의 과학자들은 거의 실시간으로 활성 화재에 대한 위성 관측을 사용하여 배출량을 추정하고 대기 오염으로 인한 영향을 예측합니다. 이러한 관찰은 방출과 관련된 화재 복사 전력(FRP)으로 알려진 화재의 열 출력을 측정합니다. CAMS는 NASA MODIS 위성 기기의 FRP 관측치를 사용하여 GFAS(Global Fire Assimilation System)로 일일 전 세계 화재 배출량을 추정합니다. 대기오염물질의 수송과 화학적 성질을 모델링하는 ECMWF 기상예보시스템을 기반으로 CAMS 예보시스템에서 서로 다른 대기오염물질의 추정배출량을 지표경계조건으로 사용하여 전 세계 대기질이 최대 XNUMX개까지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측한다. 앞으로 일.

아한대 산불 시즌은 일반적으로 XNUMX월에서 XNUMX월까지 지속되며 XNUMX월에서 XNUMX월 사이에 활동이 가장 많이 발생합니다. 이번 여름 산불 피해를 가장 많이 입은 지역은 다음과 같습니다.

지중해

광고

많은 국가에서 동부 및 중부 지중해는 XNUMX월과 XNUMX월 내내 강렬한 산불의 영향을 받았습니다. 위성 이미지와 CAMS 분석 및 지중해 동부 분지를 가로지르는 예측에서 명확하게 볼 수 있는 연기 기둥이 있습니다. 남동부 유럽이 장기간의 폭염 조건을 경험함에 따라 CAMS 데이터는 2003년으로 거슬러 올라가는 GFAS 데이터 세트에서 터키의 일일 화재 강도가 최고 수준에 도달했음을 보여주었습니다. 터키의 화재 이후, 이 지역의 다른 국가들은 그리스를 포함한 파괴적인 산불의 영향을 받았습니다. , 이탈리아, 알바니아, 북마케도니아, 알제리, 튀니지.

화재는 또한 2.5월에 이베리아 반도를 강타하여 스페인과 포르투갈의 광대한 지역, 특히 마드리드 바로 서쪽의 아빌라(Avila) 주의 나발라크루스(Navalacruz) 근처의 넓은 지역에 영향을 미쳤습니다. 알제리 북부의 알제 동쪽에서도 광범위한 산불이 발생했습니다. CAMS GFAS는 오염된 미세 입자 물질 PMXNUMX의 높은 표면 농도를 보여줄 것으로 예측했습니다..

시베리아

시베리아 북동부의 사하 공화국은 일반적으로 여름마다 어느 정도의 산불 활동을 경험하지만, 2021년은 규모뿐 아니라 3월 초 이후 강도 높은 산불이 지속되는 이례적인 일이었습니다. XNUMX일 새로운 배출량 기록을 세웠다.rd 이 지역의 XNUMX월 배출량과 배출량도 이전 XNUMX~XNUMX월 총계의 두 배 이상이었습니다. 또한 XNUMX월부터 일별 산불 강도가 평균 이상에 이르렀다가 XNUMX월 초에야 진정되기 시작했습니다. 시베리아에서 영향을 받은 다른 지역은 추코트카 자치주(북극권 일부 포함)와 이르쿠츠크 주입니다. CAMS 과학자들이 관찰한 증가된 활동 해당 지역의 기온 상승 및 토양 수분 감소에 해당합니다..

북아메리카

대규모 산불이 XNUMX월과 XNUMX월에 걸쳐 북미 서부 지역에서 타오르고 있으며 일부 캐나다 주와 태평양 북서부 및 캘리포니아에 영향을 미쳤습니다. 캘리포니아 북부를 휩쓴 이른바 딕시 파이어(Dixie Fire)는 이제 캘리포니아 주 역사상 가장 큰 규모의 화재로 기록되었습니다. 지속적이고 격렬한 화재 활동으로 인한 오염은 이 지역 수천 명의 사람들의 대기 질에 영향을 미쳤습니다. CAMS의 글로벌 예측은 또한 대서양을 가로질러 이동하는 시베리아와 북미에서 장기간 지속되는 산불로 인한 연기가 혼합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맑은 연기 기둥이 북대서양을 가로질러 이동하여 XNUMX월 말에 영국 제도의 서부 지역에 도달한 후 나머지 유럽 지역을 건너는 것이 목격되었습니다. 이것은 사하라 사막 먼지가 지중해의 남쪽 지역을 포함하여 대서양을 가로질러 반대 방향으로 이동하여 대기 질을 감소시켰기 때문에 발생했습니다. 

ECMWF Copernicus Atmosphere Monitoring Service의 수석 과학자이자 산불 전문가인 Mark Parrington은 다음과 같이 말했습니다. “여름 내내 우리는 북반구 전역의 산불 활동을 모니터링했습니다. 특이하게 눈에 띄는 것은 화재의 수, 화재가 발생한 지역의 규모, 강도 및 지속성이었습니다. 예를 들어, 시베리아 북동부 사하 공화국의 산불은 XNUMX월부터 타오르고 있으며 XNUMX월 초에 계속되는 산불을 관찰했지만 XNUMX월 말에야 사그라지기 시작했습니다. XNUMX월 말과 XNUMX월 초부터 대규모 산불을 겪었고 여전히 진행 중인 북미, 캐나다 일부, 태평양 북서부 및 캘리포니아에서도 비슷한 이야기입니다.”

“지구 온난화로 인한 건조하고 더운 지역 조건이 식물의 가연성과 화재 위험을 증가시킨다는 사실이 우려됩니다. 이로 인해 매우 강렬하고 빠르게 진화하는 화재가 발생했습니다. 지역 기상 조건이 실제 화재 행동에 중요한 역할을 하지만 기후 변화는 산불에 이상적인 환경을 제공하는 데 도움이 됩니다. 아마존과 남미의 산불 시즌이 계속 진행됨에 따라 앞으로 몇 주 동안 전 세계적으로 더 많은 화재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2021년 여름 북반구 산불에 대한 추가 정보.

CAMS 글로벌 화재 모니터링 페이지에 액세스할 수 있습니다. 여기를 클릭하세요.

CAMS의 화재 모니터링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기 산불 Q&A.

코페르니쿠스는 유럽연합(EU)이 자금을 지원하는 유럽연합(EU) 우주 프로그램의 한 구성요소이며, 대기, 해양, 육지, 기후변화, 안보, 비상 등 XNUMX개 주제 서비스를 통해 운영되는 대표적인 지구 관측 프로그램이다. 사용자에게 지구 및 환경과 관련된 신뢰할 수 있는 최신 정보를 제공하는 자유롭게 액세스할 수 있는 운영 데이터 및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이 프로그램은 유럽 위원회에서 조정 및 관리하며 회원국, 유럽 우주국(ESA), 유럽 기상 위성 탐사 기구(EUMETSAT), 유럽 중기 예보 센터( ECMWF), EU 기관 및 Mercator Océan 등이 있습니다.

ECMWF는 EU의 코페르니쿠스 지구 관측 프로그램에서 두 가지 서비스, 즉 코페르니쿠스 대기 모니터링 서비스(CAMS)와 코페르니쿠스 기후 변화 서비스(C3S)를 운영합니다. 또한 EU 공동 연구 위원회(JRC)에서 시행하는 CEMS(Copernicus Emergency Management Service)에도 기여합니다. ECMWF(European Center for Medium-Range Weather Forecasts)는 34개 주가 지원하는 독립적인 정부 간 조직입니다. 연구 기관이자 연중무휴 24시간 운영 서비스로서 수치 기상 예보를 생성하고 회원국에 배포합니다. 이 데이터는 회원국의 국가 기상 서비스에서 완전히 사용할 수 있습니다. ECMWF의 슈퍼컴퓨터 시설(및 관련 데이터 아카이브)은 유럽에서 가장 큰 시설 중 하나이며 회원국은 자체 목적을 위해 용량의 7%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ECMWF는 일부 활동을 위해 회원국에 걸쳐 위치를 확장하고 있습니다. 영국의 본사와 이탈리아의 컴퓨팅 센터 외에도 Copernicus와 같이 EU와 협력하여 수행되는 활동에 중점을 둔 새로운 사무실이 2021 년 여름부터 독일 본에 위치 할 예정입니다.


코페르니쿠스 대기 모니터링 서비스 웹사이트.

코페르니쿠스 기후 변화 서비스 웹 사이트. 

코페르니쿠스에 대한 추가 정보.

ECMWF 웹사이트.

지저귀다:
@CopernicusECMWF
@CopernicusEU
EC

#EU스페이스

계속 읽기

기후 변화

Timmermans 수석 부사장, 터키와 고위급 기후 변화 대화 개최

게재

on

Timmermans 수석 부사장은 기후 변화에 대한 고위급 대화를 위해 브뤼셀에서 터키 환경 및 도시화 장관 Murat Kurum을 받았습니다. EU와 터키 모두 여름 동안 산불과 홍수의 형태로 극심한 기후 변화의 영향을 경험했습니다. 터키는 또한 마르마라 해에서 사상 최대 규모의 '바다 코딱지' 발생을 목격했습니다. 이는 수질 오염과 기후 변화로 인한 미세한 조류의 과잉 증식입니다. 이러한 기후 변화로 인한 사건 이후 터키와 EU는 파리 협정의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기후 협력을 발전시킬 수 있는 분야에 대해 논의했습니다. Timmermans 수석 부사장과 Kurum 장관은 세기 중반까지 배출량을 순 제로로 낮추고 1.5°C 목표를 유지하기 위해 필요한 것과 현재 수행 중인 것 사이의 격차를 줄이기 위해 필요한 긴급 조치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습니다. 도달 범위 내에서 파리 협정의. 그들은 터키의 배출권 거래제(Emissions Trading System) 및 EU 배출권 거래제(Emissions Trading System)의 개정을 고려하여 탄소 가격 정책을 공통 관심사로 논의했습니다. 기후 변화에 대한 적응은 기후 변화 및 생물 다양성 손실에 대응하기 위한 자연 기반 솔루션과 함께 높은 의제에도 등장했습니다. 그들의 일반적인 언론 발언을 볼 수 있습니다 여기. 고위급 대화에 대한 추가 정보 여기.

광고

계속 읽기
광고
광고
광고

탐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