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scale 미팅 예약

분류

우즈베키스탄-프랑스: 화해를 향한 길

몫:

게재

on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1월 2~1992일 우즈베키스탄을 방문한다. 우즈베키스탄과 프랑스는 XNUMX년 XNUMX월 수교 이후 유익하고 호혜적인 협력을 발전시켜 왔다.

8년 9월 2018~XNUMX일 우즈베키스탄 샤브카트 미르지요예프 대통령의 프랑스 공식 방문은 활발한 역동성을 특징으로 하는 국가 간 관계의 새로운 단계의 시작을 의미했습니다.

21년 22월 2022~XNUMX일, 우리 국가 원수는 최고 수준의 풍부한 회의와 협상 프로그램이 진행된 프랑스를 두 번째로 방문했습니다. 이번 방문 기간에는 야엘 브라운-피베(Yaël Braun-Pivet) 프랑스 국회의장, 프랑스 주요 기업 및 금융기관 대표들과도 면담을 가졌다.

The proximity of the Development Strategy being implemented in Uzbekistan with the reform program of the French leader, the similarity and proximity of the two countries’ approaches to addressing major international and regional issues have a serious impact on the Uzbek-French relations reaching a new level. This contributes to the development of new forms of regional and international cooperation and joint counteraction to the new challenges and threats of our time. Uzbekistan’s regional policy aimed at achieving constructive and good-neighborly relations with Central Asian countries has created a completely different regional environment, which contributes to the achievement of French foreign policy goals in Central Asia.

고위급 접촉도 새로운 추진력을 얻었습니다.

우즈베키스탄-프랑스 우호 단체는 Oliy Majlis의 상원과 입법부에서 활발히 활동하고 있습니다. 양국 국회의원들은 확립된 상호 방문 교환의 틀 내에서 의회 간 대화를 심화하기 위한 전망을 정기적으로 논의합니다.

우즈베키스탄과 프랑스는 유엔, 유럽안보협력기구, 유럽연합 등의 플랫폼에서 상호 작용하는 다자간 구조의 파트너이기도 합니다.

광고

프랑스는 경제, 투자, 금융, 기술 분야에서 우즈베키스탄의 중요한 파트너입니다. 양국 간 무역, 경제, 투자, 금융, 기술 협력이 강화되고 있습니다.

현재 프랑스 자본을 보유한 47개 기업이 우즈베키스탄에서 운영되고 있으며 그 중 17개는 100% 프랑스 투자 기반입니다. "Veolia", "Suez", "EDF", "Total Eren", "Voltalia", "Orano", "Airbus" 등과 같은 주요 프랑스 기업의 활동은 다음과 같은 분야에서 파트너십의 성공적인 사례입니다. 지질 탐사, 에너지, 건축 자재 생산, 자동차 산업 및 관광. 이들은 유틸리티, 에너지, 운송 등 주요 부문에 존재합니다.

무역 및 경제 협력에 관한 정부 간 위원회는 이 분야에서 우즈벡-프랑스 협력의 모든 측면을 고려하는 중요한 플랫폼 역할을 합니다. 그 작업은 양국 간 무역 및 경제 관계를 더욱 다양화하고 심화하기 위한 새로운 영역을 식별하는 데 기여합니다.

A vivid confirmation of the growing interest of French business in expanding cooperation was the business forum held in April this year in Tashkent, organized jointly with the Movement of Entrepreneurs of France “MEDEF International”, which was attended by representatives of more than 35 companies of France.

2018년부터 타슈켄트에 대표 사무소를 두고 있는 프랑스 개발청과의 협력이 성과 있게 발전하고 있습니다. 지난해 2023월 서명된 2025~XNUMX년 FDA와의 협력 프로그램의 틀 내에서 XNUMX억 유로가 넘는 프로젝트의 시행이 예상됩니다.

우즈베키스탄과 유럽연합 간 파트너십 및 협력에 관한 협정에 따라 프랑스와의 무역에서 최혜국 대우가 확립되었습니다.

문화 및 인도주의 분야에서 우즈베키스탄과 프랑스의 관계는 다각적이고 유망합니다. 이는 영역의 적용 범위가 넓을 뿐만 아니라 추가 확장에 대한 높은 역동성과 상호 관심이 특징입니다.

A striking event in the history of the development of cultural ties between our countries was the opening last November by Presidents Shavkat Mirziyoyev and Emmanuel Macron of the exhibition “Treasures of the Oases of Uzbekistan. At the crossroads of caravan routes” at the Louvre Museum in Paris. This exhibition was prepared for several years and included items from museums in Uzbekistan and other countries. Several joint Uzbek-French expeditions took place, during which a number of archaeological discoveries were made. In addition, specialists from the Louvre and Uzbekistan carried out large-scale restoration work in several stages. This exhibition, as well as the exhibition “The Road to Samarkand. Wonders of Silk and Gold” at the Institute of the Arab World in Paris for more than three months of work have familiarized a huge number of residents and guests of France with the rich and unique historical and cultural heritage of our country.

The Association for the Study of Art and History of the Temurid Era, established in 1988, and the Association “Avicenna-France”, which operates in France, also testify to the great interest in the history and heritage of the Uzbek people.

The establishment of twinning ties between the cities of Rueil-Malmaison-Bukhara and Lyon-Samarkand is a testament to the interaction between the cultures and traditions of France and Uzbekistan, as well as to the fruitful development of friendly relations. In recognition of the rich spiritual, cultural and historical heritage of the Uzbek people, the French side has opened an “Uzbek garden” in French cities and erected monuments to the encyclopaedist scholar Abu Ali ibn Sina and Mirzo Ulugbek.

이에 따라 우즈베키스탄은 프랑스어, 문학, 문화 연구에 큰 관심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현재 전문 중등 및 고등 교육 분야에서 일하는 약 200,000천 명의 교사가 약 700만 명의 학생과 학생에게 프랑스어를 가르치고 있습니다. 우즈베키스탄의 6개 학교와 2019개 전문학교에서 프랑스어를 가르치고 있습니다. 43개 대학에는 프랑스어 또는 로망스어학과가 설립되어 학생들이 프랑스어를 주요 언어로 공부합니다. 많은 학생들이 그것을 제XNUMX외국어로 공부합니다. XNUMX년 사마르칸트의 전문 학교 No.XNUMX은 테무르 시대 역사 및 예술 연구 협회 창립자인 프랑스 시민 Lucien Keren의 이름을 따서 명명되었습니다.

우리나라에서 성공적으로 운영되고 있는 프랑스동맹과 프랑스학교는 우즈베키스탄의 프랑스어와 문화 발전, 우즈베키스탄-프랑스 협력 강화에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우즈베키스탄 프랑스어교사협회는 국제프랑스어교사협회 산하에 설립되었습니다.

대학간, 학술협력이 강화되고 있다. 2018~2023년에는 관광, 고고학, 디자인 및 패션, 프랑스 언어학, 항공, 포용적 교육, 경영학, 에너지, 정치학, 항공 및 항공 등 교육 분야에서 50개 이상의 협약과 양해각서가 체결되었습니다. 다른 사람. 특히, 최근에는 파리 쉬드 대학, 파리 I 팡테옹-소르본, 파리 II 팡테온-아사스, 파리 IV 소르본, 그르노블 대학, 니스 소피아 대학과 같은 프랑스의 교육 기관과 대학 간 연계가 구축되었습니다. 앙티폴리스, 브르타뉴 쉬드 대학교, 국립 동양 언어 및 문명 연구소, 툴루즈 대학교, 툴루즈 정치 연구소, 베르사유 국립 건축 고등 학교 등. 우즈베키스탄 대통령 산하 행정아카데미와 프랑스 국립행정학교 간의 생산적 연계도 주목할 만하다.

In 2019, a joint faculty of the Paris International Fashion Academy at the Tashkent Institute of Textile and Light Industry; a branch of the Business School of Tourism and Hospitality Management “Vatel” at the Bukhara State University were established. The Tashkent State Transport University, in cooperation with the French National School of Civil Aviation, has opened a school for training civil aviation pilots since the 2021/2022 academic year.

이에 따라 소르본 대학교 국립동양언어문명연구소에서는 우즈벡어 교육 과정을 개설했습니다.

2021년 2022월 타슈켄트, XNUMX년 XNUMX월 파리에서 양국 대학 총장들이 참석하는 가운데 제XNUMX차, 제XNUMX차 우즈베키스탄-프랑스 교육 포럼이 열렸습니다.

프랑스 고등 훈련 및 연구 연구소는 우즈베키스탄의 유치원 및 학교 교육부와 협력하여 우즈베키스탄의 통합 교육 개발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현재 프랑스 대학 컨소시엄이 참여하여 타슈켄트에 우즈벡-프랑스 통합대학을 설립하는 작업이 진행 중입니다.

Ties in the field of archeology and preservation of cultural heritage are actively developing. French partners are assisting in the implementation of projects on the restoration of cultural heritage sites in Uzbekistan. One of them is the restoration project of the “Ambassadors” fresco in the Afrosiab Museum.

In the sphere of cinematography, an important event was the “Uzbekistan” Pavilion at the 71st Cannes International Film Festival in France, which opened for the first time in 2018. In 2019, the Uzbek pavilion was opened in Cannes as part of the 72nd International Film Festival at the “Marché du Film”.

French tourists traditionally occupy the first place in the number of visits to our country. This is largely facilitated by the wide propaganda and promotion of Uzbekistan’s tourism potential in France. Thus, the film about Uzbekistan on the popular TV channel “France 5” as part of the program “Beautiful Walk” was viewed by an audience of 1.4 million people, which has become the best indicator in the history of the TV program. In addition, the appointment of the famous French actor Gerard Depardieu as Uzbekistan’s tourism ambassador in France has also attracted great attention to our country as a very interesting and promising tourist destination.

따라서 역동성과 전략적 지향성을 특징으로 하는 다각적인 우즈벡-프랑스 관계가 큰 전망을 가지고 있다는 것은 의심의 여지가 없습니다.

이러한 맥락에서, 다가오는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의 우즈베키스탄 방문은 최근 몇 년 동안 강화된 우즈베키스탄-프랑스 관계의 논리적 연속이 될 것이며 양국 간 호혜적이고 다차원적인 협력에서 새로운 획기적인 결과를 달성하기 위한 기반을 마련할 것입니다. .

이 기사 공유

EU Reporter는 다양한 관점을 표현하는 다양한 외부 소스의 기사를 게시합니다. 이 기사에서 취한 입장이 반드시 EU Reporter의 입장은 아닙니다.

탐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