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scale 미팅 예약

Frontpage

암으로 인한 유럽 연합 국가의 비용은 '수십억'에 이릅니다.

몫:

게재

on

암암

Cancer costs countries in the European Union €126 billion (£107bn) a year, according to the first EU-wide analysis of the economic impact of the disease. The charity Cancer Research UK said it was a “huge burden”. The figures, Lancet Oncology에 게재됨, included the cost of drugs and health care as well as earnings lost through sickness or families providing care. Lung cancer was the most costly form of the disease.The team from the University of Oxford and King’s College London analysed data from each of the 27 nations in the EU in 2009. The showed the total cost was €126bn and of that €51bn (£43bn) euro was down to health-care costs including doctors’ time and drug costs.

질병이나 어려서 죽어가는 일로 인한 생산성 손실로 인해 52억 유로(44억 파운드)의 손실이 발생한 반면, 가족의 돌봄 제공 비용은 23억 유로(19.5억 파운드)에 달했습니다. 전반적으로 독일, 룩셈부르크 등 부유한 국가는 불가리아, 리투아니아 등 동유럽 국가보다 XNUMX인당 암 치료에 더 많은 비용을 지출했습니다.

폐암은 유럽 전체 암 비용의 XNUMX분의 XNUMX 이상을 차지했습니다. 치명적인 암은 다른 암에 비해 조기에 발병하는 경향이 있으므로 조기 사망으로 인한 생산성 저하가 주요 요인입니다. 그러나 전반적인 경제적 부담은 치매와 심혈관 질환 비용 뒤에 있습니다.

동일한 연구 그룹이 수행한 EU 전체 연구에서는 고혈압 및 뇌졸중을 포함한 심혈관 질환의 비용이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연간 169억 유로(144억 파운드) 치매 비용 189억 유로(169억 파운드) 서유럽의 단 15개국에서만요. 치매는 장기 치료와 관련된 비용이 매우 높지만 심혈관 질환에는 암보다 더 많은 사람들에게 영향을 미치는 광범위한 질환이 포함됩니다.

One of the researchers, Dr Ramon Luengo-Fernandez, from the Health Economics Research Centre at the University of Oxford, said: “By estimating the economic burden of several diseases it will be possible to help allocate public research funding towards the diseases with the highest burden and highest expected returns for that investment.”

Professor Richard Sullivan, from King’s College London, said: “It is vital that decision-makers across Europe use this information to identify and prioritise key areas.

광고

“More effective targeting of investment may prevent health care systems from reaching breaking point – a real danger given the increasing burden of cancer – and in some countries better allocation of funding could even improve survival rates.”

Sara Osborne, head of policy at Cancer Research UK, said: “The financial impact that cancer has on the economy across Europe due to people dying prematurely from the disease and time off work remains a huge burden.

“This study reinforces why research is vital to improve our understanding of the causes of cancer – so that we lessen the impact of the disease and develop better ways to prevent and treat the illness.

“We also need to understand why the UK’s cancer mortality rates remain higher than many EU countries despite a similar spend on cancer care.”

이 기사 공유

EU Reporter는 다양한 관점을 표현하는 다양한 외부 소스의 기사를 게시합니다. 이 기사에서 취한 입장이 반드시 EU Reporter의 입장은 아닙니다.

탐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