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scale 미팅 예약

아프리카

프랑스는 모든 #ivory 및 #rhinohorn 무역을 금지

몫:

게재

on

아이보리-005프랑스 환경부 장관 Ségolène Royal은 프랑스와 모든 해외 프랑스 영토에서 상아와 코뿔소 뿔의 거래를 금지하는 법령에 서명했습니다. 이는 코끼리 상아의 재수출을 중단하려는 프랑스 정부의 조치에 따른 것입니다.

프랑스의 금지 조치는 현재의 EU 야생동물 거래 규정을 훨씬 뛰어넘는 것이며, 멸종 위기에 처한 야생 동식물종의 국제 거래에 관한 협약(CITES)의 다음 회의를 불과 몇 주 앞두고 나온 것입니다.

Humane Society International/Europe’s executive director Joanna Swabe issued the following statement:  “We warmly salute the French Government for taking decisive action to halt the cruel trade in elephant ivory and rhino horn. The demand for these wildlife products has led to a poaching epidemic that has not only decimated elephant and rhino populations across Africa and Asia, but also helps to fund organized crime and terrorism. We strongly applaud Minister Royal’s commitment to stamping out poaching and wildlife trafficking and urge other EU member states to follow suit.”

채택된 조치는 1947년 이전에 조달된 상아 거래를 허용하는 현행 EU 야생동물 거래 규정을 훨씬 뛰어넘기 때문에 프랑스의 조치는 특히 중요합니다. 프랑스 법령에는 가공되지 않은 상아의 거래 및 상업적 사용과 인공품 생산을 금지하는 조항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나이에 관계없이 상아를 사용합니다. 또한 1975년 XNUMX월 이후에 구매한 상아 제품은 합법적으로 구매했더라도 복원 및 판매를 모두 금지합니다.

이러한 새로운 조치의 채택은 멸종 위기에 처한 야생 동식물종의 국제 거래에 관한 협약(CITES) 당사국들이 아프리카 코끼리 서식지의 70%를 대표하는 아프리카 코끼리 연합이 요하네스버그에서 회의를 열기 불과 몇 주 전에 이루어졌습니다. , 모든 아프리카 코끼리 개체수를 부록 I에 나열하여 상아의 모든 국제 상업 거래를 금지하는 제안을 제출했습니다.

연합은 또한 국내 상아 시장을 폐쇄하고 살아있는 코끼리 거래를 현지 보존 프로그램으로만 제한할 것을 요구하는 추가 제안을 제출했습니다. HSI/유럽은 유럽연합 집행위원회와 회원국들에게 아프리카 코끼리 연합의 제안을 지지할 것을 촉구했지만 지금까지 놀랄 만큼 묵묵부답을 받았습니다.

The EU is the world’s largest exporter of pre-convention ivory— ivory acquired before the entry into force of CITES in 1975. Between 2011 and 2014, member states reported seizures of around 4,500 ivory items reported as specimens and an additional 780 kg as reported by weight. Between 2003 and 2014, 92% of EU exports of pre-convention tusks went to China or Hong Kong.

광고

유럽연합 집행위원회는 아프리카 코끼리 연합의 코끼리 보호 제안과 관련 문서에 반대 입장을 표명했습니다. 유럽연합은 CITES 당사국 총회에서 가장 큰 투표 블록을 보유하고 있으며 이러한 코끼리 보호 문서의 성공 또는 실패에 대한 열쇠를 쥐고 있습니다.

코뿔소 2015종 모두 멸종 위기에 처해 있습니다. 1,300년에는 야생에 남아 있는 28,000마리의 코뿔소 중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만 XNUMX마리 이상의 코뿔소가 죽었습니다.

2010년부터 2012년까지 상아를 얻기 위해 100,000만 마리의 코끼리가 죽임을 당했습니다. 중앙아프리카에서는 2002년부터 2013년 사이에 숲코끼리의 65%가 죽었습니다. 거대 코끼리 인구 조사에 따르면, 밀렵꾼들은 60년 만에 모잠비크 코끼리의 절반을 죽였고, 탄자니아는 같은 기간 동안 코끼리의 XNUMX%를 잃었습니다.

상아 밀매의 대부분은 중국이나 동남아시아로 향합니다. 그러나 밀수된 상아가 아프리카를 떠나면 그 밀매 경로는 유럽이나 중동을 거쳐 아시아에 도달할 수 있습니다. 독일, 스위스, 아랍에미리트 연합은 아프리카에서 아시아로 밀수된 상아를 압수하거나 가로채는 수많은 공항 중 하나입니다.

이 기사 공유

EU Reporter는 다양한 관점을 표현하는 다양한 외부 소스의 기사를 게시합니다. 이 기사에서 취한 입장이 반드시 EU Reporter의 입장은 아닙니다.

탐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