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scale 미팅 예약

망명 정책

#칼레 이주민: 프랑스, ​​'정글' 캠프 청소 시작

몫:

게재

on

칼라이민자More than 1,200 police and officials in France have begun an operation to clear the ‘Jungle’ migrant camp in Calais. The camp has been housing at least 7,000 people in squalid conditions.

이민자들은 처리를 위해 평화롭게 줄을 섰고, 그들을 프랑스 전역의 이민자 센터로 데려갈 약 60대의 버스 중 첫 번째 버스가 이제 떠났습니다.

일부 이민자들은 여전히 ​​영국에 가고 싶어하기 때문에 가기를 거부할 것이며 그 주말 경찰과의 충돌이 반복될 수 있다는 우려가 있습니다.

캠프 해체는 화요일(25월 XNUMX일)부터 시작될 예정입니다.

영국은 보호자가 없는 어린이 약 1,300명 중 일부를 캠프에서 받아들이기 시작했지만 프랑스의 요청으로 월요일(24월 XNUMX일) 이송 절차를 중단했습니다.

정글 이민자들은 가족과 함께 있는 사람과 혼자 여행하는 사람, 취약 계층에 속하는지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별도의 대기열에 배치됩니다.

처리가 끝나면 그들은 프랑스의 여러 지역으로 떠날 것이며 망명을 신청할 기회가 주어질 것입니다. 그렇지 않으면 추방될 수도 있습니다.

광고

프랑스 전역의 7,500개 센터에 450개의 병상이 마련되어 있습니다.

The first coach left less than an hour after processing began – carrying 50 Sudanese to the Burgundy region, AFP news agency reports.

오전 시간이 되자 등록 센터 입구에는 긴 줄이 늘어섰습니다. 칼레 경찰청장은 일부 이민자들이 정글로 돌아가 화요일에 다시 시도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지만 프랑스 관리들은 작전이 잘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Parts of the camp were emptying quickly, the BBC’s Gavin Lee reports. By 13:30 local time, 23 buses had left carrying 900 people. Officials have predicted that some 2,500 people will leave the camp on Monday.

Rue des Garennes는 정글 캠프를 새로운 이민자 처리 센터와 연결하며 여행 가방과 사임의 거리입니다.

통관 작업 시작 05시간 전인 00시, 난민과 이주민들이 떼를 지어 줄을 서기 시작했다. 그 이후로, 수용소에서 대규모로 탈출한 사람들과 수백 명이 이제 그들을 데려갈 코치를 기다리며 길을 따라 늘어서 있습니다.

Towards the back of the queue is Adil from Sudan, carrying two bags, a football and a guitar. “My dream is dead, the people you see here, they are broken. We can’t believe it’s over.”

캠프 내부에서는 케어 포 칼레(Calais)의 구호요원들이 텐트를 옮겨 다니면서 이주민들에게 떠나지 않으면 체포될 것이라고 경고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대규모로 배치되어 있으며, 많은 사람들이 폭동 진압 차량에 모여 추위를 피하고 평온함을 최대한 누리고 있습니다.

Children will be housed in the camp’s converted shipping containers while the rest of the Jungle is dismantled.

화요일부터 남겨진 텐트와 대피소를 청소하기 위해 중장비가 파견될 예정입니다. 전체 수술에는 XNUMX일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The French interior ministry said it “does not want to use force but if there are migrants who refuse to leave, or NGOs who cause trouble, the police might be forced to intervene”.

No Borders 그룹의 영국 활동가들이 철거 과정을 방해하기 위해 정글로 여행했다는 보고가 있습니다.

One Afghan migrant at the camp, Karhazi, told AFP: “They’ll have to force us to leave. We want to go to Britain.”

정글은 주로 아프리카와 중동에서 온 이민자들이 영국으로 향하는 트럭에 탑승하려고 시도하면서 그 과정에서 운전자 및 경찰과 충돌하면서 비참함과 폭력의 장면을 주최했습니다.

이민자들은 왜 영국에 오고 싶어 할까요?

대부분은 일자리를 찾을 가능성이 더 높다고 믿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망명을 신청하고 싶어하지만 다른 사람들은 시크릿 모드에 들어가 불법 노동자로 남아 있기를 원합니다.

The language issue is also important – many speak English but do not have a European language. Some also have relatives in the UK and that is a big draw.

일부는 매력을 느낀다 더 나은 주택과 교육이 가능하다는 믿음.

Some commentators believe illegal migrants also perceive Britain as a “soft touch” for benefits and a better place to find “black economy” jobs, although 연구가 반드시 이 견해를 뒷받침하는 것은 아닙니다.

A 영국이 자금을 지원한 벽 밀항자를 막기 위해 항구로 향하는 주요 도로를 따라 1km 길이의 공사가 진행 중입니다. 영국 정부는 비용을 확정하지 않았지만 약 0.6만 파운드(1.9만 유로) 정도를 기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지난달 시작된 벽체 공사는 올해 말 완료될 예정이다.

칼레 항구를 운영하는 조직의 책임자인 Jean-Marc Puissenseau는 BBC와의 인터뷰에서 영국으로 향하는 트럭에 탑승하려는 이민자들의 지속적인 시도로 인해 항구가 많은 사업을 잃었다고 말했습니다.

“The port has been really suffering [for] more than one year, because each night there were some attacks, or they were throwing branches, trees, everything to try to slow down the traffic and then to get into the trucks,” he said.

그는 통관 후 돌아오는 이주민들을 계속해서 막기 위해 경찰의 출동을 촉구했습니다.

이 기사 공유

EU Reporter는 다양한 관점을 표현하는 다양한 외부 소스의 기사를 게시합니다. 이 기사에서 취한 입장이 반드시 EU Reporter의 입장은 아닙니다.

탐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