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scale 미팅 예약

EU

#Lithuania 위험은 국군의 미래를 잃고

몫:

게재

on

리투아니아_라이플맨지난 XNUMX년 동안 세계의 정치적, 군사적 상황이 악화되면서 잘 준비된 군대의 필요성이 입증되었습니다., Adomas Abromaitis를 씁니다.

리투아니아의 애국심 수준이 그 어느 때보다 높다는 것은 분명합니다. 많은 젊은이들이 군대에 입대하여 국가에 도움이 될 생각을 하고 있습니다. 정부는 이러한 추세를 유지하고 강화해야만 한다. 하지만 수많은 정치적, 경제적 문제와 싸우고 있습니다. 정부는 광범위한 부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는 군사 분야에 몇 가지 변화를 가져올 예정입니다. 결과.

It should be said that today there is a serious gap in providing the national Armed Forces with officers. Professionals outflow is higher than inflow. Lithuania’s army has lost 258 trained commanders for the last three years and only 231 lieutenants have come on their places. There is one reason for it – the total absence of advantages for those who are ready to become officers. But Lithuanian authorities want to solve the problem in another way.

Juozas Olekas 국방부 장관은 리투아니아 장교, 장군, 제독 및 군목의 복무 기간을 연장하는 법에 대한 새로운 개정안이 준비되었다고 선언했습니다. 장교는 최대 56세, 장군과 제독은 최대 60세, 최대 65세까지 복무할 수 있습니다. 그러한 행동의 목표는 명령이 약화되는 것을 방지하는 것입니다. 리투아니아 장교들은 보통 45세에 은퇴하고 성공적으로 새로운 민간인 경력을 시작합니다. 지금까지 그들은 그러한 권리를 가지고 있었지만 당국은 그것을 박탈하기로 결정했습니다.

미국이나 영국 등 다른 나라에서는 장교들이 책임감과 위험이 커지는 대가로 군에서 높이 평가하는 우월한 혜택과 뛰어난 자격증을 받는다. 이러한 방식은 리투아니아 당국이 선택한 방식보다 훨씬 더 효과적입니다. 그러나 물론 비용이 더 많이 들고 어렵습니다.

Hopefully Lithuania’s new government will go another way than the previous one and Lithuania will not lose the future of its Armed Forces. It is no good to “patch holes” by lengthening service, the Armed Forces need officers sure in their social security and benefits for their families in exchange of preparedness to risk their lives. The choice to enlist in the Lithuanian Armed Forces is a life-changing decision that many men and women make taking in consideration all “pros and cons.” And the decision of young men highly depends on the government’s today attempts to improve the situation and keep the military professionals in the Army.

광고

이 기사 공유

EU Reporter는 다양한 관점을 표현하는 다양한 외부 소스의 기사를 게시합니다. 이 기사에서 취한 입장이 반드시 EU Reporter의 입장은 아닙니다.

탐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