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scale 미팅 예약

브라질

프랑스, 브라질발 입국자 10일간 자가격리

몫:

게재

on

France will order a strict 10-day quarantine for all travellers coming from Brazil starting 24 April, the prime minister’s office said on Saturday (17 April), in a bid to prevent the spread of a coronavirus variant first found in the South American county.

France decided this week to suspend all flights to and from Brazil. The measure will be extended until April 23, the prime minister’s office said in the same statement. 자세히 보기

24월 XNUMX일부터 프랑스에 거주하거나 프랑스 또는 유럽연합 여권을 소지한 사람만 프랑스로 입국할 수 있습니다.

The government will impose a 10-day quarantine on all travellers upon arrival, the prime minister’s office said, and authorities will make checks before and after the flight that the travellers made the proper arrangements to isolate themselves.

경찰은 또한 검역이 존중되는지 확인하는 데 사용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승인된 여행자는 비행기 탑승 전 36시간 이내에 음성 중합효소 연쇄반응(PCR) 검사 결과를 제출해야 합니다.

The same measures will also gradually be put in place by April 24 for people returning from Argentina, Chile and South Africa, where the presence of other coronavirus variants were detected, the prime minister’s office said.

남미 북동해안에 있는 프랑스 해외주인 프랑스령 기아나에서 오는 여행자에게도 10일간 격리가 실시된다.

광고

이 기사 공유

EU Reporter는 다양한 관점을 표현하는 다양한 외부 소스의 기사를 게시합니다. 이 기사에서 취한 입장이 반드시 EU Reporter의 입장은 아닙니다.

탐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