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scale 미팅 예약

중국

시진핑, 동남아시아 지도자들에 "중국은 패권 추구하지 않는다"

몫:

게재

on

중국어 대통령 시진핑 (사진) told leaders of the 10-country Association of Southeast Asian Nations (ASEAN) at a summit on Monday (22 November) that Beijing would not “bully” its smaller regional neighbours, amid rising tension over the South China Sea, 가브리엘 크로슬리, 로잔나 라티프, 마틴 페티, 로이터.

Beijing’s territorial claims over the sea clash with those of several Southeast Asian nations and have raised alarm from Washington to Tokyo.

But Xi said China would never seek hegemony nor take advantage of its size to coerce smaller countries, and would work with ASEAN to eliminate “interference”.

“China was, is, and will always be a good neighbour, good friend, and good partner of ASEAN,” Chinse state media quoted Xi as saying.

남중국해에 대한 중국의 주권 주장은 아세안 회원국인 베트남과 필리핀, 브루나이, 대만, 말레이시아도 영유권을 주장하고 있습니다.

목요일(18월 XNUMX일) 필리핀 저주받은 필리핀이 점령한 바다의 환초로 향하는 재보급선에서 물대포를 막고 사용했다고 중국 해안경비대 XNUMX척의 행동이 드러났습니다.

The United States on Friday called the Chinese actions “위험하고 도발적이며 정당하지 않은“, and warned that an armed attack on Philippine vessels would invoke U.S. mutual defence commitments.

광고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은 시진핑 주석이 주최한 정상회담에서 다음과 같이 말했습니다. “abhors” the altercation and said the rule of law was the only way out of the dispute. He referred to a 2016 international arbitration ruling which found China’s maritime claim to the sea had no legal basis.

“This does not speak well of the relations between our nations,” said Duterte, who will leave office next year and has been criticised in the past for failing to condemn China’s conduct in the disputed waters.

ASEAN 그룹은 브루나이, 캄보디아, 인도네시아, 라오스, 말레이시아, 미얀마, 필리핀, 싱가포르, 태국, 베트남입니다.

Xi told the summit that China and ASEAN had “cast off the gloom of the Cold War” – when the region was wracked by superpower competition and conflicts such as the Vietnam War – and had jointly maintained regional stability.

China frequently criticises the United States for “Cold War thinking” when Washington engages its regional allies to push back against Beijing’s growing military and economic influence.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지난 XNUMX월 가상 정상회담을 위해 아세안 지도자들과 합류했고, 더 큰 참여를 약속했습니다 지역과.

The summit was held without a representative from Myanmar, Malaysia’s Foreign Minister Saifuddin Abdullah said on Monday. The reason for the non-attendance was not immediately clear, and a spokesperson for Myanmar’s military government did not answer calls seeking comment.

ASEAN은 1월 XNUMX일 권력을 장악한 이후 반대파에 대한 유혈 진압을 주도해 온 미얀마 정권 지도자 민 아웅 흘라잉을 지난달 가상 정상회담에서 합의된 평화 계획 이행에 개입하지 못한 것에 대해 전례 없는 이 블록의 배제로 배제했습니다.

미얀마는 하급 대표단 파견을 거부하고 ASEAN이 불간섭 원칙에서 벗어나 서방의 압력에 굴복했다고 비난했습니다.

중국은 민이 정상회담에 참석하도록 로비를 했고, 외교 소식통에 따르면.

이 기사 공유

EU Reporter는 다양한 관점을 표현하는 다양한 외부 소스의 기사를 게시합니다. 이 기사에서 취한 입장이 반드시 EU Reporter의 입장은 아닙니다.

탐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