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scale 미팅 예약

프랑스

해협 이민자: 군대가 영국 해협 운영을 인수할 예정

몫:

게재

on

정부 소식통에 따르면 군대는 몇 주 안에 영국 해협에서 이민자의 횡단을 제한하기 위한 작전을 맡을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유럽 ​​이민자 위기.

This move could free up the Home Office to focus on the government’s reforms to the asylum system, the source adds.

소식은 다음과 같습니다 ~에보고하다 시간 보리스 존슨 총리는 영국 해군에 수로 내 정부 선박에 대한 권한을 부여할 예정이다.

작년에 건너온 사람의 수는 2020년에는 XNUMX배.

Figures compiled by the BBC show at least 28,431 migrants made the journey in small boats in 2021 – up from 8,417 people the year before – despite huge UK investment in France to prevent crossings.

적어도 24월 XNUMX일에는 보트 침몰로 27명 사망, 이는 2014년 기록이 시작된 이래 채널에서 가장 큰 단일 인명 손실입니다.

지난주 내무부는 270명 이상이라고 밝혔습니다. 목요일에 10척의 작은 배를 타고 건넜다 (13월 XNUMX일).

광고

지난해 3월 프리티 파텔 내무장관은 전면 개편할 계획 영국에서 망명을 신청하는 사람들이 대우받는 방식.

계획에 따르면, 정부가 망명 신청을 위해 불법적 수단이라고 부르는 방식으로 영국에 도착한 사람들은 더 이상 적절한 경로를 통해 도착한 사람들과 동일한 자격을 갖지 못하게 됩니다.

At the time, Ms Patel said her plans would create a “faster and fairer” system that would “better support the most vulnerable” and the government would crack down on people smugglers exploiting those trying to reach the UK.

The Labour Party has criticised the plans for lacking compassion and being ineffective at discouraging crossings. Human rights lawyers warned they they are unlawful because they ignore Britain’s international obligations.

12월에는 작은 배를 타고 건너온 이란 남성 4명이 이민 범죄에 대한 유죄 판결이 기각되었습니다 항소법원은 그들이 영국에 불법적으로 입국하려는 의도가 입증되지 않았다고 결론을 내렸습니다.

이 기사 공유

EU Reporter는 다양한 관점을 표현하는 다양한 외부 소스의 기사를 게시합니다. 이 기사에서 취한 입장이 반드시 EU Reporter의 입장은 아닙니다.

탐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