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scale 미팅 예약

프랑스

선거가 임박함에 따라 프랑스는 개방된 EU 무역 정책을 통제합니다.

몫:

게재

on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19년 22월 2020일 프랑스 브르타뉴에서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XNUMX(COVID-XNUMX)가 발생하는 가운데 농업을 중심으로 한 당일 여행 중 끌레더의 루에 농장을 방문하면서 농부와 노동자들에게 손을 흔들고 있다. REUTERS/Stephane Mahe/Pool /파일 사진

프랑스, facing a presidential election in weeks, has halted moves to clear an EU trade deal with Mexico which would allow in 20,000 tonnes of beef imports and wants to make it tougher to access the bloc’s markets, diplomats say, 쓰기 필립 Blenkinsop.

The European Union’s second largest economy runs a consistent overall trade surplus with non-EU countries and its companies benefit from the lower tariffs of trade deals, but farmer sensitivity to beef imports in particular makes trade politically explosive.

A new trade pact might spark farm protests or fuel anti-globalisation rhetoric from far-right opponents, hampering President Emmanuel Macron’s expected re-election bid in April and legislative elections in June.

Interbev, France’s meat federation, has urged Macron to oppose the deal and block ongoing negotiations that could lead to further “ultra-competitive” meat imports from the likes of Australia, New Zealand or the Mercosur bloc, comprising Argentina, Brazil, Paraguay and Uruguay.

편리하게도, 프랑스는 올해 상반기 동안 블록의 순환 의장직을 맡아 유럽연합 정책을 주도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합니다.

일반적으로 승인을 위해 EU 정부에 제출되었을 무역 협정 중 하나는 2020톤의 쇠고기 수입을 허용하는 멕시코와의 기존 협정을 20,000년에 업데이트한 것입니다.

무역 협상은 실제로 중단되었습니다. 호주 취소된 잠수함 계약에 대한 프랑스의 분노 이후. 유럽연합(EU) 외교관과 관리들에 따르면 프랑스도 칠레와 무역협정을 현대화하기 위한 협상 타결을 보류했다.

광고

“The (EU) Commission has accepted, due to the importance of the election and the sensitivities around trade and globalisation, that nothing will get through. It’s frustrating. We can complain, but this is how it is,” said one EU diplomat.

프랑스 정부 대변인은 무역 협정을 유지하는 것은 프랑스가 아니라고 말했다.

프랭크 리스터(Franck Riester) 무역 장관은 칠레가 XNUMX월에 시작되는 새 대통령을 지목하며 그의 행정부는 거래를 마무리하기 위해 위원회와 협력해야 할 필요가 있습니다. 멕시코 협정은 위원회의 손에 있다고 그는 말했다.

파리에 동맹국이 없는 것은 아닙니다. 상당한 규모의 농장 부문을 보호해야 하는 일부 EU 국가들은 조용히 파리를 지지하고 있습니다. 많은 EU 의원들도 유럽 가치에 기반한 더 큰 호혜성과 무역을 선호합니다.

“There’s more than just French fingerprints on this trade paralysis,” said a senior EU diplomat.

Some diplomats and trade experts believe this is just a pause given the next holders of the EU’s rotating presidency are the more free trade-minded Czech Republic and Sweden.

Others say it undermines the bloc’s credibility among trade partners, who spend years negotiating deals with the Commission, only to find it taking years more for it to be sold to EU lawmakers and governments.

지도자, 국내 정치, 선거 주기 측면에서 시기의 문제도 있다.

“The question is whether the stars are aligned. For the EU deals with Japan and Vietnam they were aligned, but it may not have happened again,” said Hosuk Lee-Makiyama, director of trade think tank ECIPE.

대조적으로, 프랑스는 보다 보호적인 무역 조치에 열성적입니다.

자국이 보답하지 않을 경우 EU 공공 조달 계약에 대한 외국 입찰자를 제한하는 법안에 대해 XNUMX월 초까지 합의하기를 원합니다.

유럽과의 자유무역협정(FTA) 타결 조건도 예의주시하고 있다.

The latter centres on environmental and labour standards that the bloc insists its free trade partner must uphold. France though has raised eyebrows with its talk of a need for “mirror clauses”.

Riester는 이러한 조항이 육류의 성장 호르몬 금지 또는 삼림 벌채와 관련된 제품 거래를 제한할 계획에 이미 존재한다고 말합니다. 다른 EU 회원국은 EU가 자신의 업무 방식을 반영하지 않고 EU 작업 관행을 반영해야 하는 파트너가 될 수 있는 것을 막고 훨씬 더 나아갈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습니다.

Bernd Lange, the influential head of the European Parliament’s trade committee, said the EU was learning, along with other economies, that trade policy needed to take workers and the environment more into account.

“The old-fashioned theory of trade based on Ricardo and Smith, that you just withdraw trade restrictions and growth will come, benefiting everybody, is quite wrong,” he said.

이 기사 공유

EU Reporter는 다양한 관점을 표현하는 다양한 외부 소스의 기사를 게시합니다. 이 기사에서 취한 입장이 반드시 EU Reporter의 입장은 아닙니다.

탐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