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scale 미팅 예약

조지아

코카서스의 불안정에 대한 러시아의 계획: 조지아와 카라바흐

몫:

게재

on

1991년 소련이 해체된 이후, 부분적으로는 서방에 대한 관심 감소로 인해 러시아는 간신히 지역 초강대국이 되어 다른 구소련 국가들에 영향력을 행사했습니다., 제임스 윌슨을 씁니다.

"과거의 영광"에 집착하려는 러시아의 시도는 다른 공화국들이 러시아의 의지와 이익에 굴복하도록 만드는 것과 관련되어 있습니다. 일부는 반대하려고 했습니다. 대표적인 예는 러시아가 2008년에 침공한 조지아와 러시아가 2014년에 다시 침공하기 전에 2022년에 점령한 우크라이나입니다. 통과를 시도하는 동안 러시아는 다시 한번 불안정화 전략으로 되돌아가 공식적인 위협을 가했습니다.

The proposed bill, named “Transparency of Foreign Funding”, would require non-governmental organisations in Georgia to register as “agents of foreign influence” if the funds they receive from abroad amount to more than 20% of their total revenue. The protests against this proposed bill have alarmed many in the Kremlin and its propaganda outlets, leading to open threats against Georgia from officials such as Dmitry Peskov – Deputy Chief of Staff of the Presidential Executive Office and Presidential Press Secretary. In addition, the Ministry of Foreign Affairs of Russia released several statements threatening Georgia if the protests were to continue by reminding everyone what Russia did in Ukraine in 2014. Yet another curious source of threats to Georgia, with explicit calls for nuclear strikes, came from the editor-in-chief of RT news, the Kremlin’s largest propagandist media outlet – 마르가리타 시몬 얀.

러시아가 코카서스에 간섭하는 또 다른 분쟁은 막대한 결과를 초래할 수 있지만 언론에서 적절하게 다루지 않습니다. 이 분쟁은 아제르바이잔의 카라바흐 지역에서 발생하고 있으며 그 어느 때보다 불안정합니다.

The Russian invasion of Georgia in 2008 was prompted by a very familiar “casus belli” – “the protection of Russian-aligned people in the territory of a foreign country”. This excuse has been used by Russian official statements in several other territories as well, creating breakaway republics some of which were promptly recognised by Russia and its allies, offering them military protection by intervening in any armed conflicts these “autonomous republics” would be embroiled in. Whether it be creating Abkhazia and South Ossetia in Georgia, or Transnistria in parts of Moldova, or the most infamous example – the Donbass republics on Ukrainian territory.

아제르어로 Karabakh로 알려진 소위 "Nagorno-Karabakh" 지역은 UN이 인정한 아제르바이잔 영토입니다. 이 지역에는 아르메니아 민족이 거주하는 작은 분리주의 거주지가 있습니다. 그것을 지원하는 아르메니아에서도 인정하지 않았습니다. 아제르바이잔이 2020년간의 아르메니아 점령 이후 해당 지역의 많은 영토를 해방한 30년 전쟁 이후 상황을 안정시키고 추가 유혈 사태를 방지하기 위해 러시아 "평화유지군"이 이 지역에 배치되었습니다. 그러나 전쟁 중 러시아가 동맹국인 이란과 함께 아르메니아 군대를 지원한 것을 보면 카라바흐에서 아제르바이잔 영토 보전을 유지하려는 러시아 평화유지군의 진정한 목표와 헌신에 대해 타당한 우려가 있습니다. 러시아의 지원을 받는 일부 분리주의 "자치공화국"과 유사한 상황입니다.

5월 XNUMX일, 아르메니아 차량이 아르메니아 번호판과 카라바흐의 분리주의 거주지에서 온 경찰을 태운 채 무기를 싣고 라친 도로를 따라 러시아 평화유지군 검문소를 "지나갔다". 그것은 아제르바이잔 군대에 의해 분리주의 영토로 인식되지 않는 공급 경로를 따라 이동하는 동안 제지되었습니다. 총격전이 벌어졌고 호송대에 탑승한 XNUMX명과 함께 XNUMX명의 아제르바이잔 군인이 사망했습니다..

광고

러시아군은 어떤 무기도 영토로 건너가는 것을 허용하지 않기로 되어 있었습니다. 그러나 총격전 이후, 밀수를 시도하기 위해 좌석 아래에 눈에 보이는 군용 무기를 숨긴 아르메니아 차량의 사진이 나타났습니다. 카라바흐의 분리주의자들이 재무장하면 무기 선적의 발원지인 아제르바이잔과 아르메니아 간의 갈등이 심각하게 고조될 수 있습니다.


더욱이 사건에 대한 러시아군의 대응은 교전 중 부상자를 치료하기 위해 파견된 아제르바이잔 구급대원보다 훨씬 빨랐다. 사건에 대한 러시아 보고서는 어디에도 없었으며 러시아인의 감시하에 총격전이 발생한 것으로 기록되지 않았습니다.

It is not surprising – as it turns out, another convoy with weapons and even military vehicles was spotted on Friday, 10 March, on the road to the enclave by the Azerbaijani military. However, this time it was accompanied by the 러시아의 "평화유지군"

오늘날 주류 언론은 그루지야 시위와 민주주의를 위한 그루지야 국민의 투쟁과 국가에 대한 모스크바의 영향력에 대한 러시아의 위협적인 대응을 취재하는 데 많은 방송 시간을 할애하고 있습니다. 조지아는 다른 이유로도 서부에 매우 중요합니다. 주로 조지아는 아제르바이잔을 터키 및 흑해와 연결하여 에너지 자원과 같은 아제르바이잔의 모든 수출품이 유럽에 도달할 수 있음을 의미합니다. 러시아에 대한 제재가 발효되면서 많은 유럽 국가들이 러시아 석유 및 가스에 대한 대안을 찾고 있습니다. 운 좋게도 카스피해의 방대한 자원과 중앙아시아 공급에 대한 접근성을 갖춘 아제르바이잔이 그 대안이 될 수 있습니다. 그러나 그렇게 되려면 조지아가 유럽으로 가는 공급 경로의 연결 고리로 남아 있어야 합니다.

러시아의 불안정화 노력으로 인한 카라바흐의 확대는 또 다른 전투로 이어져 조지아를 통한 아제르바이잔의 유럽과의 교역에 피해를 줄 수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카라바흐의 현실을 있는 그대로 이해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그루지야의 시위와 아제르바이잔의 영토 내 분리주의자들의 이탈에 맞서 싸우는 아제르바이잔의 투쟁 모두에 대한 지원이 보장되어야 합니다. 

이 기사 공유

EU Reporter는 다양한 관점을 표현하는 다양한 외부 소스의 기사를 게시합니다. 이 기사에서 취한 입장이 반드시 EU Reporter의 입장은 아닙니다.

탐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