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scale 미팅 예약

러시아

크렘린은 푸틴과 바이든이 의견 불일치에도 불구하고 더 많은 회담을 갖기로 합의했다고 밝혔습니다.

몫:

게재

on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우크라이나 근처에서 러시아 군대 증강을 둘러싼 긴장 속에서 더 많은 회담을 갖기로 합의했다고 크렘린궁이 일요일(12월 XNUMX일) 밝혔으며 푸틴 대통령도 어느 단계에서 직접 만나고 싶어한다고 밝혔습니다. .

크렘린궁은 푸틴 대통령과 바이든이 지난 7월 XNUMX일 화상 통화에서 냉전 종식 이후 가장 낮은 수준으로 떨어졌고 현재 러시아군에 의해 경색되고 있는 동서 관계에 초점을 맞춰 추가 회담을 갖기로 합의했다고 밝혔습니다. 우크라이나 근처에 구축.

Biden used that video call to warn Putin that the West would impose “strong economic and other measures” on Russia if it invades Ukraine, while Putin has demanded guarantees that NATO will not expand farther eastward.

In a video released on state TV, Kremlin spokesman Dmitry Peskov said that Putin had no particular grounds for optimism after speaking to Biden because of continued, and very serious differences between Russia and the United States over Moscow’s so-called ‘red lines’ which it does not want the West to cross.

NATO의 동쪽 확장과 별도로 러시아는 우크라이나와 같이 접경 국가에 특정 공격 무기가 배치되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푸틴 대통령은 7월 XNUMX일 바이든에게 러시아군이 러시아 영토에 있으며 누구에게도 위협을 가하지 않는다고 말했다고 페스코프는 말했다.

“The current…tensions and so on are being created to further demonise Russia and cast it as a potential aggressor,” Peskov added.

광고

그러나 그는 두 지도자가 두 대통령이 좋아하는 형식인 비디오 링크를 통해 또 다른 회담을 열기로 합의했다고 말했습니다.

“(We will) definitely see each other, I would really want that to happen,” Putin told Biden, according to a short video released on state TV channel Rossiya 1.

크렘린궁은 두 지도자가 언제 직접 만날 수 있을지 말하기에는 너무 이르다고 말했습니다.

The video call between Biden and Putin soothed investors’ nerves and helped the rouble to regain some ground after a sell-off driven by another wave of fears about new Western sanctions against Moscow.

이 기사 공유

EU Reporter는 다양한 관점을 표현하는 다양한 외부 소스의 기사를 게시합니다. 이 기사에서 취한 입장이 반드시 EU Reporter의 입장은 아닙니다.

탐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