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scale 미팅 예약

UK

영국 존슨 총리, 리더십 도전 촉발 음모에 직면

몫:

게재

on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18년 2022월 XNUMX일 영국 노스런던에 있는 NHS(National Health Service) 커뮤니티 병원인 Finchley Memorial Hospital을 방문합니다. Ian Vogler/Pool via REUTERS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19월 XNUMX일 수요일(XNUMX월 XNUMX일) 다우닝가에서 일련의 봉쇄당에 대해 분노한 의원들의 반란 속에서 총리직을 확고히 하기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었다., Andrew MacAskill과 Guy Faulconbridge를 씁니다.

Propelled into the top job to “get Brexit done”, Johnson in 2019 won his party’s biggest majority in more than 30 years but now faces calls to resign after a series of revelations about parties in Downing Street – the prime ministers’ home and office – during COVID lockdowns.

Johnson has repeatedly apologised for the parties and said that he was unaware of many of them. However, he attended what he said he thought was a work event on May 20, 2020 which revellers had been told to “bring their own booze”.

To trigger a leadership challenge, 54 of the 360 Conservative MPs in parliament must write letters of no confidence to the chairman of the party’s 1922 Committee.

20년 마지막 총선에서 의석을 차지한 2019명에 달하는 보수당 의원들이 존슨에 대한 불신임 서한을 제출할 계획이라고 텔레그래프가 보도했다. 소수의 다른 사람들은 이미 그러한 편지를 썼다고 말했습니다.

“Group of 2019 MPs to submit letters to try to hit threshold of 54 to trigger a contest,” BBC Political Editor Laura Kuenssberg said on Twitter. “They might hit 54.”

분석 시간 일간지는 58명의 보수당 의원들이 총리를 공개적으로 비판했다고 보도했다.

광고

Toppling Johnson would leave the United Kingdom in limbo for months just as the West deals with the Ukraine crisis and the world’s fifth largest economy grapples with the inflationary wave triggered by the COVID pandemic, with UK inflation rising to the highest level in nearly 30 years.

보수당의 주요 경쟁자는 리시 수낙 재무장관(41)과 리즈 트러스 외무장관(46)이다.

Johnson on Tuesday denied an accusation by his former adviser that he had lied to parliament about a lockdown party, saying nobody had warned him the “bring your own booze” gathering might contravene COVID-19 rules.

그는 자신이 의회를 오도한 것으로 판명되면 사임할 것인지에 대한 질문을 피하면서 내부 조사 결과를 기다리고 싶다고 말했다.

존슨 총리는 내각이 영국에서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부과된 최근 규제를 해제하는 계획을 승인할 것으로 예상되는 후 수요일 의회에서 연설할 예정이다.

야당 지도자들은 존슨이 연쇄 거짓말쟁이라고 비난하고 사임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Downing Street lockdown parties – some held when ordinary people could not bid farewell in person to dying relatives – have undermined Johnson’s authority.

그의 전 대변인은 카메라 앞에서 기자들이 파티를 묻는 질문에 웃으면서 농담하는 모습이 포착돼 사임했다.

Such was the revelry in Downing Street at one event that staff went to a nearby supermarket to buy a suitcase of alcohol, spilled wine on carpets, and broke a swing used by the prime minister’s young son.

거울 직원들은 금요일 모임을 위해 와인 냉장고도 샀다고 말했다. 존슨이 건물에 있는 아파트로 걸어가는 동안 이 행사를 정기적으로 관찰했다.

Johnson은 규칙이 어겼다는 부인부터 영국 국가의 핵심에 있는 명백한 위선에 대한 대중의 분노에 대한 이해를 표현하는 것에 이르기까지 당사자에 대해 다양한 설명을 제공했습니다.

반대론자들은 존슨의 사임을 요구하며 영국인들이 그의 참모진이 파티를 하는 동안 평화 역사상 가장 힘든 규칙을 따르도록 요구한 사기꾼으로 캐스팅했습니다.

The latest plot was cast as the “pork pie plot” because one alleged rebel lawmaker was from Melton, the home of the Melton Mowbray pork pie. Pork pie is also London slang for a lie.

The rise of Alexander Boris de Pfeffel Johnson, often referred to as simply “Boris”, to prime minister was the grandest move in a career that took him from journalism via TV show fame, comedy and scandal into the cauldron of the Brexit crisis – and then to the frontline of the coronavirus pandemic.

봉쇄당이 그 경력을 박탈한다면, 스코틀랜드 독립에 대한 국민투표와 선거의 떨림에 관한 브렉시트를 포함해 거의 12년 동안의 격동의 보수당 통치에 또 다른 이례적인 반전이 생길 것입니다.

A flamboyant figure known for his ambition, untidy blond hair, flowery oratory and cursory command of policy detail, Johnson’s rise to power was all about Brexit.

But after securing Britain’s exit from the European Union, Johnson was hit by the COVID pandemic which has killed 152,513 people in the United Kingdom. After surviving COVID in 2020, he said it nearly killed him.

이 기사 공유

EU Reporter는 다양한 관점을 표현하는 다양한 외부 소스의 기사를 게시합니다. 이 기사에서 취한 입장이 반드시 EU Reporter의 입장은 아닙니다.

탐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