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scale 미팅 예약

UK

EU, 북아일랜드 장관의 결정이 '도움이 되지 않는다'

몫:

게재

on

수요일(2월 3일) 북아일랜드 농업부 장관 Edwin Poots는 북아일랜드에 대한 해상 국경 검문을 중단한다고 발표했습니다. 유럽연합 집행위원회는 오늘(XNUMX월 XNUMX일) 현장에 있는 직원에 따르면 점검이 목요일에도 정상적으로 계속 진행되고 있다고 확인했습니다. 

유럽연합 집행위원회 대변인은 푸츠의 결정이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 상황은 Liz Truss 영국 외무장관과 Maroš Šefčovič 위원회 부통령 간의 예정된 전화 통화 중에 나타날 것으로 예상됩니다. 

사이먼 코베니 아일랜드 외무장관은 "이는 사실상 국제법 위반"이라고 말했다. “영국과 EU가 동의하고 비준했으며 그 이행은 국제 조약의 일부일 뿐만 아니라 국제법의 일부입니다. 그 조약에 따른 의무를 의도적으로 좌절시키는 것은 참으로 매우 심각한 문제가 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본질적으로 법적 의무를 가지고 정치를 하는 것입니다.”

유럽위원회 대변인은 북아일랜드 의정서에 대한 약속을 강조했으며 의정서 이행과 관련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영국과 긴밀히 협력해 왔다고 말했습니다. 위원회는 또한 영국 정부가 협정 종료를 지지할 의무가 있음을 강조했습니다. 

“The European Commission remains steadfast in our efforts to facilitate the implementation of the Protocol, while safeguarding the integrity of the EU’s Single Market,” the spokesperson said. “Solutions proposed by the EU reflect our contacts with Northern Irish stakeholders and would immediately and significantly help operators on the ground.”

In addition to the European Commission’s statements, the European Parliament’s UK Contact Group made a statement condemning the violation of the Protocol. Their statement echoed the views of the Commission, saying that it “fully supports the European Commission’s efforts to facilitate its implementation and to preserve the integrity of the Single Market.”

북아일랜드의 브랜든 루이스 국무장관은 트위터에 수표 이행은 북아일랜드의 위임된 정부인 북아일랜드 행정부의 책임이라고 게시했습니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의 대변인은 이번 조치가 예상치 못한 것이지만 상황을 해결하기 위해 영국 정부가 취한 조치에 대해 논의하지 않았다고 언급했습니다. 

광고

사이먼 호어 북아일랜드 특별위원회 위원장은 트위터를 통해 영국이 국제적 명성을 유지하려면 국제적 의무를 다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수표는 아일랜드 섬에 하드 보더가 생성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한 영국의 브렉시트 협정의 일환으로 시행되었습니다. 이 수표는 성금요일 협정을 존중하면서 EU의 단일 시장을 보호하기 위한 것입니다.

이 기사 공유

탐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