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scale 미팅 예약

우크라이나

새로운 ECFR 여론조사: 유럽인들은 보안 위험에도 불구하고 우크라이나가 EU에 가입하는 데 열려 있지만 중요한 유럽 이사회 정상 회담을 앞두고 블록을 추가로 확대하는 데는 냉담합니다.

몫:

게재

on

●    유럽외교협회(ECFR)가 실시한 '플래시 여론조사'에 따르면 유럽인들은 그러한 움직임으로 인한 경제적, 안보적 위험에도 불구하고 우크라이나의 가입에 열린 마음을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또한 몰도바와 몬테네그로의 EU 가입에 대한 상당한 지지가 있습니다.

●    그러나 터키의 EU 가입에 대한 반대가 널리 퍼져 있으며, 알바니아,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 조지아, 코소보, 북마케도니아 및 세르비아의 후보에 대해서는 냉담한 반응이 있습니다.

●    The poll suggests there is a clear divide between ‘old’ and ‘new’ EU members on the timing of any enlargement of the bloc – with a prevailing view, in Austria, Denmark, Germany and France that the EU should not be looking to add any new member states at this moment, compared to Romania and Poland, where support for enlargement is strong.

●    ECFR 선임연구원인 Piotr Buras와 엥젤루셰 모리나는 오늘날 확장을 지지하는 지정학적 주장이 20년 전보다 더 강해졌음에도 불구하고 여론은 그 속도를 따라가지 못하고 있다고 주장합니다. 이를 조정하기 위해 Buras와 Morina는 EU 지도자들에게 이번 주 유럽 이사회 정상 회담에서 우크라이나 및 몰도바와의 가입 협상에 청신호를 제공하고 시민의 우려를 완화하고 시작할 제도 개혁을 위한 로드맵을 설정함으로써 강력한 메시지를 보낼 것을 촉구합니다. 모든 후보 국가에 대한 확대 과정.

새로운 조사에 따르면 유럽인들은 EU 확대의 이점에 대해 의견이 분분하며 우크라이나, 알바니아,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 코소보, 조지아, 몰도바, 몬테네그로, 북마케도니아, 세르비아, 터키의 회원국 가입 가능성에 대해 엇갈린 감정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오늘 출판된 유럽외교협의회(ECFR).

ECFR 다국가 여론조사, YouGov를 통해 의뢰되었으며 데이터프랙시스 XNUMX개 EU 회원국(오스트리아, 덴마크, 프랑스, ​​독일, 폴란드, 루마니아)에서는 우크라이나에 대한 상당한 지지가 있고 그보다는 덜하지만 몰도바와 몬테네그로가 유럽 블록에 가입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그들의 가입과 관련된 심각한 경제적, 안보적 우려가 있습니다. 특히 터키의 입후보와 조지아 및 서부 발칸 반도 대부분의 국가에 대한 냉정함도 있습니다.

보다 긍정적인 점은 확장 비용을 인정한다고 해서 지원이 배제되지는 않는다는 것입니다. 우크라이나의 확대가 EU 안보에 약간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생각하는 응답자 중 44%는 우크라이나의 가입을 지지하는 반면, 27%만이 우크라이나가 EU에 가입할 수 없어야 한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리고 우크라이나의 EU 가입이 EU 경제에 약간의 부정적인 영향을 미친다고 응답한 응답자 중 40%는 EU에 가입할 수 있어야 한다고 답했습니다(단지 31%만이 EU에 가입해서는 안 된다고 답함). 국가.

광고

The dataset suggests there is a clear divide in how citizens view the subject of enlargement – with those in ‘older’ EU member states, including Austria, France, Denmark and Germany, more likely to object to a widening of membership, while those in ‘newer’ member states, including Poland and Romania, see expansion in a more favourable light. It also reveals regional divergences of opinion on the prospective timing of enlargement – with fewer than a third of citizens of the ‘older’ bloc of member states (Denmark 29%, Austria 28%, Germany 28% and France 27%) expressing the view that the EU should be looking to add new members ‘at this moment’, compared to about half of respondents in the ‘newer’ member states (Poland 48% and Romania 51%). The candidacy of Turkey is held in particularly low regard, across Europe, with more than half of those surveyed (51%) by ECFR indicating that the country ‘should not be able to join the EU’. Opinion is also cool among respondents of the six member states towards Kosovo (37%, a plurality, against), Serbia (35%, a plurality, against) and Albania (35%, a plurality, against), and their respective pitches for entry. 

설문 조사 결과 분석에서 ECFR 수석 정책 펠로우인 Piotr Buras와 엥젤루셰 Morina는 유럽 국경의 갈등을 배경으로 "유럽 공간을 통합하고 확보"해야 할 긴급한 필요성이 있다고 제안합니다. 그들은 이번 주 브뤼셀에 모일 EU 지도자들에게 우크라이나 및 몰도바와의 가입 협상을 시작하고 다른 모든 후보 국가를 위한 다음 단계의 일정을 수립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Buras와 Morina에 따르면, 광범위한 제도적 개혁과 함께 이를 수행하면 새로운 회원을 흡수하는 블록의 능력에 대한 시민들의 "회의주의"를 조정하고 확장이 "유럽의 미래에 필수적인" 이유를 명확히 하는 데 도움이 될 것입니다.

이번 연구 결과는 ECFR이 다음과 같은 보고서를 발표한 후에 나온 것입니다. 전력 감사 XNUMX월 EU 확대에 대한 회원국들의 입장. 이 연구는 지정학적 필요성으로서 확장의 필요성에 대해 정부 간에 폭넓은 합의가 있음을 나타내지만, 또한 주요 불일치를 지적하고 이러한 불일치가 어떻게 조정될 수 있는지 탐구합니다.

확대에 관한 ECFR의 다국가 조사의 주요 결과는 다음과 같습니다.

●    유럽인들은 우크라이나의 EU 가입에 대해 열려있습니다. 우크라이나의 EU 가입에 대한 지지는 덴마크(50%)와 폴란드(47%)에서 우세하며, 루마니아(지지 32% 대 반대 29%), 독일(지지 37% 대 반대 39%)에서는 대략적으로 의견이 갈렸습니다. , 프랑스(지지 29% 대 반대 35%). 오스트리아는 우크라이나의 유럽연합 가입 문제에서 예외적인 국가로 다수(52%)가 가입에 반대했고 28%만이 찬성했습니다. 

●    그러나 그러한 발전이 블록과 그 회원국에 경제적, 안보적 위험을 초래할 수 있다는 우려가 있습니다. 이는 서부 발칸 반도의 후보 국가가 허용되는 것보다 더 큰 위험입니다. 45% of those surveyed by ECFR believe that Ukraine joining the EU would have a ‘negative impact’ on the security of the EU, against 25% who see it as having a ‘positive impact’. 39% also believe Ukraine’s accession would have a ‘negative impact’ on the security of their country – while only 24% expect a ‘positive impact’. The accession of countries of the Western Balkans carries comparatively less risk, according to respondents of the survey – with opinion split at, 33% and 23%, respectively, between those who see it as having a ‘negative’ or ‘positive’ impact on the security of the bloc.

●    EU 확대가 전 세계에서 EU의 정치적 영향력에 미칠 영향에 대한 우려도 있다. 폴란드와 덴마크는 이 질문에 대해 가장 낙관적이며, 각각 43%와 35%의 시민이 우크라이나의 가입이 전 세계 EU의 정치 권력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믿고 있으며, 단지 21%와 19%에 불과합니다. 각각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됩니다. 한편, 오스트리아(42%)와 독일(32%)에서는 우크라이나의 가입이 전 세계에서 EU의 정치적 영향력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견해가 지배적이었습니다. 프랑스와 루마니아에서는 각각 24%와 31%가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생각했고, 두 회원국 모두 28%가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생각하는 등 의견이 엇갈렸습니다.

●    잠재적인 확대가 언제 이루어져야 하는지에 대한 의견이 분분합니다.. ECFR의 데이터에 따르면 시민들은 평균적으로 EU 확장 시기에 대해 세 부분으로 나뉘어져 있습니다. 즉, 확장이 오늘 진행되어야 한다고 생각하는 사람들(35%); 지금 당장 EU가 확대되어야 한다고 생각하지 않는 사람들(37%); 그리고 이 점에 대해 무관심하거나 모른다(28%).

●    또한 새로운 회원국을 인정하는 더 넓은 주제에 있어서 '구' EU 국가와 '신' EU 국가 사이에 분열이 있습니다. 조사 대상 국가 중 오스트리아(53%), 독일(50%), 프랑스(44%)의 응답자는 EU가 즉각적인 확장을 추구해서는 안 된다는 견해를 가장 많이 갖고 있었습니다. 루마니아에서는 다수(51%), 폴란드에서는 다수(48%)가 EU가 새로운 회원국을 추가해야 한다고 생각했습니다. 덴마크는 '기존' 회원국 중에서 다소 특이한 국가로, 즉각적인 확대에 반대하는 응답자는 37%에 불과했습니다. 이는 여전히 일반적인 견해입니다.

●    터키의 유럽연합(EU) 가입 가능성에 대한 반대가 거세다. 51개국 조사 대상자의 1%는 터키의 EU 가입에 반대했습니다. 응답자 중 5명 중 19명 미만(XNUMX%)만이 터키 회원 자격 증진을 지지할 것이라고 답했습니다.

●    유럽인들은 또한 알바니아,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 코소보, 조지아, 몰도바, 몬테네그로, 북마케도니아 및 세르비아가 향후 회원국이 되는 것에 대해 냉담합니다. 여론조사에 참여한 30개 국가를 공동으로 살펴보면, 위에서 언급한 국가 중 EU 가입을 지지하는 응답자는 20% 미만이었습니다. 가입에 대한 지지는 코소보(37% '가입할 수 있어야 함' vs. 24% '가입할 수 없음'), 알바니아(35% '가입할 수 있어야 함 vs. 25% '할 수 없음')에서 가장 낮았습니다. 가입'), 세르비아(35%는 '가입할 수 있어야 함' vs. 25%는 '가입할 수 없음), 조지아(31%는 '가입할 수 있어야 함' vs. 26%는 '가입할 수 없음) 가입하다). 북마케도니아('가입해야 한다' 27% vs. '가입해야 한다' 28%)와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가입해야 한다' 29% vs. XNUMX%)의 입국 가능성에 대해서는 의견이 분분하다. % '가입할 수 없어야 함').

●    몰도바와 몬테네그로의 경우 향후 입학에 대한 지원이 있습니다. For both countries, there is more support, than opposition, to their joining the EU – 30% ‘should be able to join’ vs. 28% ‘should not be able to join’ for Moldova, and 30% ‘should be able to join’ vs. 25% ‘should not be able to join’ for Montenegro.

●    많은 유럽인들은 우크라이나의 가입이 경제적 이익을 얻지 못한다고 생각합니다. 폴란드와 루마니아를 제외하고(폴란드 43%, 루마니아 37%) EU 경제에 긍정적인 경제적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우크라이나의 블록이 회원국이 되었습니다. 설문 조사에 따르면 현재 많은 시민들은 EU의 잠재적인 확대가 유럽 경제에 전혀 영향을 미치지 않거나 일부 비용을 초래할 것이라고 믿고 있습니다. 특히 덴마크와 오스트리아에서는 응답자의 54%와 46%가 우크라이나의 가입이 EU 경제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견해를 표명했습니다.

ECFR 바르샤바 사무소장이자 수석 정책 펠로우인 피오트르 부라스(Piotr Buras)는 다음과 같이 말했습니다: “이번 주 유럽 평의회는 우크라이나와 기타 후보 국가의 EU 가입 경로에 초점을 맞추겠지만 실제로 이것이 어떻게 달성될 수 있는지에 대한 토론은 다음과 같습니다. 이제 거의 시작되지 않았습니다. 브뤼셀의 지정학적 수사는 확장의 잠재적 결과에 대한 회원국의 깊은 우려와 EU의 신규 회원국 흡수 능력에 대한 광범위한 회의론을 가리고 있습니다. 가능한 분열을 조정하고 그들의 노력에 성공의 기회를 주기 위해 EU 지도자들은 새로운 회원국의 가입을 위한 구체적인 일정을 수립하는 것을 고려해야 합니다. 이는 블록이 제도 개혁을 완료하고 탄력성을 구축하며 이 전략이 유럽에 필수적인 이유에 대해 대중을 참여시킬 수 있는 공간을 제공할 것입니다.”

Engjellushe Morina, senior policy fellow of ECFR’s ‘Wider Europe Programme’ and specialist on EU enlargement, added: “This week’s EU summit might be the most consequential of the bloc’s recent history. All eyes will be on whether accession talks for Ukraine and other candidate countries are finally given the green light. Such a move would align with public opinion in many cases, and, perhaps more importantly for the EU, send a clear message to Vladimir Putin that his efforts to turn the tide in Ukraine, and expand his influence across the European neighbourhood, will face new bulwarks to success.”

ECFR 소개

유럽외교협회(ECFR)는 수상 경력이 있는 범유럽 싱크탱크입니다. 2007년 XNUMX월에 시작된 이 위원회의 목적은 일관되고 효과적인 유럽 가치 기반 외교 정책의 개발에 관해 유럽 전역에서 연구를 수행하고 정보에 입각한 토론을 촉진하는 것입니다. ECFR은 독립적인 자선단체이며 다양한 출처에서 자금을 지원받습니다. 상세 사항은, 여기를 클릭하십시오.

이 기사 공유

EU Reporter는 다양한 관점을 표현하는 다양한 외부 소스의 기사를 게시합니다. 이 기사에서 취한 입장이 반드시 EU Reporter의 입장은 아닙니다.

탐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