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scale 미팅 예약

Brexit

헤이즈는 런던에서 고용이 #Brexit 투표 후 떨어졌다 말한다

몫:

게재

on

영국-gdp-flag.gi.top국제 채용 회사인 Hays(헤이스엘) said hiring in London fell sharply as property and construction clients were reluctant to take on new staff after Britain’s vote to leave the European Union, 쓰기 벵갈루루의 에샤 바이시.

금융 및 IT와 같은 분야에 직원을 배치하는 이 회사는 영국과 아일랜드의 XNUMX분기 이익이 지난 XNUMX개월보다 더 급격하게 감소했다고 보고했습니다.

지금까지 가장 큰 영향을 받은 곳은 런던이었습니다. 고용 활동이 급격히 감소하여 17월 30일로 끝나는 XNUMX개월 동안 이 지역의 수익은 고정 통화 기준으로 XNUMX% 감소했습니다.

Hays는 브렉시트 직후 활동이 축소된 후 영국의 영구 고용 활동이 안정되었다고 말하면서 공공 부문 시장과 건설 및 부동산 산업의 어려운 상황으로 인해 임시 배치 사업이 여전히 어려운 상황이라고 덧붙였습니다.

Hays는 영국과 아일랜드의 10분기 총 이익이 4분기에 고정 통화 기준으로 XNUMX% 하락했으며 이는 이전 분기의 XNUMX% 하락보다 더 가파른 하락이라고 말했습니다.

Although British consumers have taken ‘Brexit’ in their stride, helping the economy show some resilience, surveys released earlier this month have suggested firms are cautious about investing, stoking fears unemployment could rise.

광고

이 기사 공유

EU Reporter는 다양한 관점을 표현하는 다양한 외부 소스의 기사를 게시합니다. 이 기사에서 취한 입장이 반드시 EU Reporter의 입장은 아닙니다.

탐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