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scale 미팅 예약

경제

#무역: 위원회는 #호주 및 #뉴질랜드와 무역 협상을 시작하기 위해 청신호를 얻습니다.

몫:

게재

on

The European Commission welcomed today’s (22 May) adoption by the European Council’s trade ministers of negotiating directives for free trade agreements with Australia and New Zealand. The agreement liberalises sectors such as machinery and services, while offering some protection to European farmers, 캐서린 Feore 쓴다.

EU는 호주의 세 번째로 큰 무역 파트너이자 뉴질랜드의 두 번째로 큰 파트너이기 때문입니다. EU는 자유 무역 협정으로 인해 장기적으로 이들 국가에 대한 EU 수출이 약 XNUMX분의 XNUMX 정도 증가할 것으로 추정합니다. 4.9억 AU – 4.2억, 뉴질랜드 – 1.3억. 자유무역협정(FTA)으로 가장 많은 이익을 얻을 수 있는 분야는 자동차 장비, 기계, 화학, 가공식품, 서비스 등이다.

장클로드 융커 유럽연합 집행위원장(사진) said: “These agreements will build on the recent successful agreements with Canada, Japan, Singapore, Vietnam, as well as Mexico among others, expanding the alliance of partners committed to open and rules-based global trade. Open trade must go hand in hand with open and inclusive policy making.”

EU는 '이 명령은 농산물 무역의 완전한 자유화를 고려하지 않는다'고 말하면서 농업 부문의 모든 진전을 신중하게 설명했지만 현지 생산자에게 해를 끼치지 않고 시장 개방의 이점을 극대화하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습니다. 호주와 뉴질랜드의 유럽연합(EU)으로의 수출은 주로 농산물과 연관되어 있습니다.

Trade Commissioner Cecilia Malmström said: “We look forward to adding Australia and New Zealand to the EU’s ever-growing circle of close-trading partners. We are already close in terms of shared values and our open, global outlook. Together, we will now negotiate win-win trade deals that create new opportunities for our businesses, as well as safeguard high standards in key areas such as sustainable development.”

미국에 대한 은근한 조사에서 Malmström은 이번 회담이 많은 사람들이 보호무역주의라는 쉬운 길을 가고 있는 시기에 강력한 신호를 보낸다고 덧붙였습니다. 이번 협정으로 유럽연합은 TPP(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 국가와 대등한 위치에 놓이게 됐다. 이번 협정은 EU 기업이 더 넓은 아시아 태평양 지역으로 진출할 수 있는 귀중한 출발점을 제공할 것으로 생각됩니다.

광고

이 기사 공유

EU Reporter는 다양한 관점을 표현하는 다양한 외부 소스의 기사를 게시합니다. 이 기사에서 취한 입장이 반드시 EU Reporter의 입장은 아닙니다.

탐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