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scale 미팅 예약

유럽위원회 (European Commission)

EU 수산장관, 2022년에도 '남획 계속'할 것

몫:

게재

on

2022월 14일 브뤼셀에 모여 1년 EU 해역의 어종에 대한 어업 한도를 설정하기 위해 모인 유럽 수산 장관들은 과학과 EU 법률을 무시하고 어종의 XNUMX/XNUMX 이상 남획을 계속하기로 결정했습니다. [XNUMX]

Ahead of this week’s EU AGRIFISH Council meeting, several countries – Spain, Portugal and France in particular – proudly stated their intention to go against both scientific advice and EU legislation on fishing limits for EU-only fished stocks, claiming to defend fishing industry interests [2], despite there being no future for the fishing industry without ending overfishing and achieving healthy fish populations.

그 결과 남획 근절을 위한 유럽연합 집행위원회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수산부 장관들은 오늘 과학자들이 남방대구, 가자미 또는 네프롭과 같은 상징적인 어종에 대해 제안한 최대 어업 한도를 무시했습니다. 이는 2005년 이후 처음으로 어업과학기술경제위원회(STECF)의 경고와 상반된다. 남획 종식을 위한 진행 중인 차질 EU 해역에서.

Seas At Risk 어업 정책 책임자인 Andrea Ripol은 "장관들이 공개적으로 과학자들의 조언을 무시하고 업계 로비스트에 대응하기로 결정하는 것은 용납할 수 없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장관들은 오늘 아침 남획이 사회경제적 이유로 필요하다고 주장하면서 남획을 계속하기로 결정했습니다. 그러나 그들이 이해하지 못하는 것은 남획을 끝내고 풍부한 어류 개체수를 확보하는 것이 어부들에게 이익이 되며 이러한 편협한 결정은 우리 바다의 건강, 지구 지원 시스템, 그리고 그와 함께 어업을 위태롭게 할 뿐이라는 것입니다. 그리고 그들이 보호한다고 주장하는 커뮤니티”라고 덧붙였습니다. 

“EU 수산 장관들이 여전히 제 기능을 하지 못하고 유럽 시민들의 우려와 동떨어진 채 법적 의무를 이행하거나 생태 및 기후 위기를 악화시키는 결과에 대해 책임을 지지 않는 것처럼 남획을 계속하는 것은 충격적입니다. ”라고 Our Fish 프로그램 책임자인 Rebecca Hubbard가 말했습니다[3]. "EU 지도자들은 남획 종식을 포함하여 국제적으로나 국내에서 서명한 법률과 서약에 대해 어업 장관들에게 책임을 물어야 합니다." 

“세계는 기후 변화에 직면하여 바다를 보호하고 어류 개체수와 건강한 바다를 복원하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지 깨닫고 있습니다. 수산 장관이 현실과의 괴리를 주장한다면 규칙을 준수할 뿐만 아니라 해양이 우리가 생존하고 생존하는 데 필요한 물고기, 생계, 기후를 제공할 수 있도록 조업을 관리하는 기능적 의사 결정자로 교체해야 합니다. 번창하다. 유럽연합 집행위원회의 향후 수산자원 보전 및 해양생태계 보호를 위한 행동계획 실제 어업 비용을 모니터링하고 어업 관리가 기후 조치를 취할 수 있는 기회입니다.”라고 Hubbard는 결론지었습니다. 실행 계획에 대한 NGO 권장 사항은 다음과 같습니다. 여기에서.

The European Commission and EU fisheries ministers also appear to have taken a risky, and non-transparent approach to proposing 2022 fishing opportunities for shared fish stocks if the EU and UK cannot reach agreement by December 20th; instead of proposing 25% of the scientific advice by the International Council for the Exploration of the Sea (ICES) for 2022 as the total allowable catch for the first quarter, they have proposed various quantities, many of which are simply 25% of the 2021 total allowable catch or higher. This is high-risk gambling with the health of fish stocks, said the NGOs. There is minimum transparency around the whole process, which makes any promises from Ministers that they “will follow the science” almost impossible to assess.

광고

[1] 개혁된 공동 어업 정책(Common Fisheries Policy)에는 지속 가능한 수준, 특히 지속 가능한 최대 수확량을 생산할 수 있는 수준 이상으로 어족 자원을 점진적으로 복원하고 유지하는 기본 목표가 포함됩니다. 이 법안은 또한 이 목표가 모든 주식에 대해 2015년까지 또는 늦어도 2020년까지 점진적으로 달성되어야 한다고 명시하고 있습니다. 

[2] 프랑스, ​​스페인, 포르투갈은 과학적 조언과 EU 법률에 모두 반대한다고 주장합니다.

Planas confirma a las CCAA que propondrá “alternativas” al Consejo para lograr la viabilidad de la flota en 2022.

아닉 지라댕 프랑스 장관 트윗

스페인 사역 트윗

스페인과 포르투갈, 지중해와 B만에서 남획 위험아이스케이

Carmen Crespo califica la propuesta de cuotas de la CE como ”inasumible” y dice que carece del aval científico necesario

España y Portugal obvian a los científicos y cierran los ojos ante la sobrepesca en el Mediterraneo y el golfo de Vizcaya

[3] 3년 2020월 90일: EU Eurobarometer 설문조사: 환경 및 기후 보호는 유럽 시민의 XNUMX% 이상에게 중요합니다.

"모든 EU 회원국 시민의 94%가 환경 보호가 그들에게 중요하다고 말합니다."

“The Eurobarometer Survey .. reveals that citizens want more to be done to protect the environment, and that they believe responsibility should be shared by big companies and industry, national governments and the EU, as well as citizens themselves. The interviewed citizens considered that the most effective ways of tackling environmental problems are ‘changing the way we consume’ and ‘changing the way we produce and trade’.”

이 기사 공유

EU Reporter는 다양한 관점을 표현하는 다양한 외부 소스의 기사를 게시합니다. 이 기사에서 취한 입장이 반드시 EU Reporter의 입장은 아닙니다.

탐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