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scale 미팅 예약

Frontpage

스페인 내전 '순교자' 시복

몫:

게재

on

spsnidhrz

스페인 로마 가톨릭교회는 522명을 시복했는데, 이들 중 대부분은 스페인 내전 당시 공화당에 의해 살해된 신부와 수녀들이었다. 수천 명의 사람들이 바티칸 고위 추기경이 주재하는 타라고나의 야외 행사에 참석했습니다. 좌파단체들은 이 행사가 프랑코 독재를 찬양하는 행사라며 반대했다. 그러나 교회는 영예를 얻은 사람들이 신앙 때문에 순교한 자들이라고 말했습니다. 시복은 성인이 되기 전 마지막 단계입니다. 스페인 교회는 1936~1939년 내전에서 중요한 정치적 역할을 했으며, 결국 강력한 반성직 공화당원들을 물리친 프란시스코 프랑코 장군이 이끄는 민족주의자들을 지원했습니다.

Sunday’s ceremony was conducted by Cardinal Angelo Amato and a recorded video message from Pope Francis was played to the large congregation.

“I join all the participants in the celebration with all my heart,” the Pope said, to long applause.

Those present included some 4,000 relatives and descendants of those being beatified. The youngest of the ‘martyrs’ was only 18 years old when he was shot by militiamen in Madrid in 1936. The oldest, an 86-year-old nun, was executed the same year.

The Vatican has gone out of its way to stress that Sunday’s beatifications were in no way a political endorsement of events during the civil war. The conflict cost more than half a million lives and remains a divisive subject in Spanish society.

광고

이 기사 공유

EU Reporter는 다양한 관점을 표현하는 다양한 외부 소스의 기사를 게시합니다. 이 기사에서 취한 입장이 반드시 EU Reporter의 입장은 아닙니다.

탐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