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scale 미팅 예약

Data

사이버 범죄 위협: 설문 조사에 따르면 EU 시민들의 우려

몫:

게재

on

사이버 범죄Eurobarometer의 한 조사에 따르면 유럽 연합의 인터넷 사용자는 사이버 보안에 대해 여전히 우려하고있다. 76은 2012의 유사한 연구에서보다 지난 1 년 사이에 사이버 범죄의 희생자가 될 위험이 증가했다는 데 동의했습니다.

EU 전역의 인터넷 사용자 중 70 %는 인터넷을 사용하여 온라인 쇼핑 또는 은행 서비스를 할 수 있다고 확신하지만 50 %만이 실제로 그렇게 선택합니다. 이러한 중요한 격차는 사이버 범죄가 디지털 단일 시장에 미치는 부정적인 영향을 보여줍니다. 이러한 온라인 활동에 대한 두 가지 주요 관심사는 개인 데이터의 오용 (37 %) 및 온라인 지불 보안 (35 %)과 관련됩니다.

“Cyber threats evolve on a daily basis, undermining trust in the online world – there are new vulnerabilities, new criminal methods, new environments for offending and new victims. We have already introduced robust EU laws to fight these crimes and we have created the European Cybercrime Center (EC3) to track down and stop the criminals. We are determined to continue developing new tools, new cooperation and new measures to follow suit,” said Home Affairs Commissioner Cecilia Malmström.

Encouragingly, more EU citizens feel well informed about the risks of cybercrime compared to 2012 (44% – up from 38%). However, it appears that they do not always draw all the necessary consequences from that information. For example, less than half of internet users have changed any of their online passwords during the past year (48% – slightly better than 45% in 2012).

2013 5 월과 6 월 사이에 실시 된이 설문 조사는 모든 회원국의 27 000 사람들을 대상으로 실시되었으며,

  • 87 % 응답자는 온라인에서 개인 정보 공개를 피합니다 (89의 2012 %에서 약간 아래로).
  • 대다수의 사람들은 여전히 ​​사이버 범죄의 위험에 대해 충분히 알지 못합니다 (52의 59 % 대비 2012 %).
  • 인터넷 사용자 중 12 %는 이미 소셜 미디어 또는 이메일 계정을 해킹했습니다. 7 %는 신용 카드 또는 은행 사기의 온라인 피해자입니다.
  • 스마트 폰 (35 %, 24 %) 또는 태블릿 컴퓨터 또는 터치 스크린 (14 %, 최대 6 %)을 통해 인터넷에 액세스하는 사용자 수가 크게 증가했습니다.

배경

The European Commission is working to strengthen EU’s overall response to cybercrime and contribute to improve cyber-security for all our citizens.

광고

몇 가지 예를 들자면 유럽 사이버 범죄 센터 (European Cybercrime Center)EC3)은 1 월에 시작된 사이버 범죄로 인한 위협에 대한 집단적 EU 대응을 위해 노력해 왔습니다.IP / 13 / 13). EC3의 주요 우선 순위는 회원국 및 기타 국가의 법 집행 기관과의 협력 및 지원이며, 컴퓨터 응급 대응 팀 및 민간 부문을 포함하여 지역 사회 전반의 협력을 도모하는 데 중점을 둡니다.

2 월에위원회는 외부 행동 서비스와 함께 유럽 연합을위한 사이버 보안 전략을 채택했습니다 (IP / 13 / 94메모 / 13 / 71). 사이버 범죄와의 싸움은 전략에서 제시된 정책 대응의 핵심적인 부분입니다. 이 분야의 우선 순위에는 회원국들이 EC3, 회원국 및 다른 주체 들간의 협력 증진뿐만 아니라 사이버 범죄와 싸울 수있는 능력의 차이를 확인하고 대처하도록 돕는 것이 포함됩니다.

Furthermore, in August, the EU adopted new rules boosting Europe’s defences against cyber-attacks which include the criminalisation of “botnets”, i.e. networks of infected computers whose processing power is harnessed for cyber-attacks, and other tools used by cybercriminals (메모 / 13 / 661). 또한 정보 시스템에 대한 공격을 효과적으로 방지하기 위해 새로운 가중 상황과 더 높은 형사 제재를 도입합니다. 또한이 지침은 회원국의 사법부와 경찰 간 국경 간 협력을 개선한다.

유용한 링크

이 어플리케이션에는 XNUMXµm 및 XNUMXµm 파장에서 최대 XNUMXW의 평균 전력을 제공하는 2013 사이버 보안 Eurobarometer

이 어플리케이션에는 XNUMXµm 및 XNUMXµm 파장에서 최대 XNUMXW의 평균 전력을 제공하는 2012 설문 조사

세실리아 맘스트롬(Cecilia Malmström) 웹 사이트

에 위원 Malmström를 따라 트위터

DG 자치부 웹 사이트

에 DG 자치부을 따라 트위터

이 기사 공유

EU Reporter는 다양한 관점을 표현하는 다양한 외부 소스의 기사를 게시합니다. 이 기사에서 취한 입장이 반드시 EU Reporter의 입장은 아닙니다.

탐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