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scale 미팅 예약

Brexit

뉴욕 #Brexit 우려에 걸쳐 런던에서 전역 속성 왕관을 냅스

몫:

게재

on

Meetings_In_New_YorkNew York has knocked off London as the world’s premier city for foreign investment in commercial real estate due to fears the vote to leave the European Union would diminish the British capital’s appeal as a global financial centre, 쓰기 허버트 래쉬.

국경 간 부동산 거래에 대한 데이터는 투표 전 자본 시장에서 포착된 것보다 23월 XNUMX일 유권자들이 예기치 않게 승인한 국민 투표 이전에 투자자들 사이에 더 큰 불안감을 나타냅니다.

Cross-border capital flows into London real estate fell 44% in this year’s first six months from the same period in 2015, according to data from brokerage Jones Lang LaSalle Inc.

Property investors feared Britain’s exit from the EU would erode London’s role as a premier financial center and reduce the value of their investments, the majority of which are office buildings.

Norway’s sovereign wealth fund, one of Britain’s largest foreign investors, said on Wednesday it cut the value of its UK property portfolio by 5% because of the vote.

“It would be fair to say that London bore the brunt of Brexit fears,” David Green-Morgan, director of global capital markets research for JLL in Chicago, said in an interview. “The big fear is that London will lose a lot of the financial service jobs that has made it such a global financial center.”

JLL의 데이터에 따르면 뉴욕은 올해 첫 10.3개월 동안 국경 간 투자에서 6.9억 달러를 벌어들였는데, 이는 런던이 투자한 12.4억 달러와 비교됩니다. JLL에 따르면 같은 해 같은 기간 런던은 11.3억 달러를 벌어들였고 뉴욕으로 XNUMX억 달러가 흘러갔다.

광고

뉴욕이 경험한 국경 간 투자의 8.9% 감소는 전 세계 부동산 투자가 눈부신 해였던 10년과 비교하여 올해 주요 도시가 경험한 약 2015% 감소와 일치합니다.

가격이 지속 불가능한 수준에 도달했다는 징후가 보이는 가운데 영국 시장이 사이클의 끝을 향해 가고 있다는 우려는 금융 위기 이후 가장 큰 감소인 영국에 대한 투자 흐름의 감소를 부분적으로만 설명합니다.

Green-Morgan은 이제 사람들이 브렉시트 투표에 대해 점점 더 불안해지고 있다는 것이 분명하다고 말했습니다.

Britain is viewed as more investor friendly than the United States because of beneficial tax arrangements. However, underlying property fundamentals – strong demand and not too much supply – must be in place to attract capital, as now is the case for the US office and multifamily real estate sectors.

브렉시트로 인한 불확실성으로 인해 투자자들은 영국에 대해 더욱 신중하게 되었고 유럽에 대해서는 다소 덜 신중하게 됐다고 Cushman & Wakefield의 Tri-State New York 지역 연구 이사인 Ken McCarthy가 말했습니다. 그는 유로존 전역의 마이너스 금리도 미국에 대한 투자를 촉진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You’re going to see people look to redeploy their capital elsewhere and the big one will be the US. Most likely given that it is overseas capital, it will focus on gateway cities,” McCarthy said, citing New York, Boston, Washington, Los Angeles and San Francisco.

이 기사 공유

EU Reporter는 다양한 관점을 표현하는 다양한 외부 소스의 기사를 게시합니다. 이 기사에서 취한 입장이 반드시 EU Reporter의 입장은 아닙니다.

탐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