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scale 미팅 예약

재해

#EUSF :위원회는 바이에른 홍수 후 독일을 지원합니다

몫:

게재

on

홍수 피해에 대한 최신 바이에른 서약 지원위원회는 31.5년 봄 바이에른의 홍수 이후 EU 연대 기금에서 2016만 유로 상당의 원조를 동원할 것을 제안했습니다.

2016년 XNUMX월과 XNUMX월에 독일의 Niederbayern(Lower Bavaria) 지역은 폭우로 인해 강이 제방을 터뜨리고 여러 마을에 홍수가 발생했습니다. 재난은 공공 인프라와 건물, 개인 주택, 사업체 및 농지에 피해를 입혔습니다.

제안된 원조는 EU 연대 기금 (EUSF) 31.5만 유로는 필수 인프라 복원, 비상 조치 비용 상환, 일부 정화 작업 비용 충당에 사용됩니다.

Regional Policy Commissioner Corina Creţu said: “This financial aid will lend a helping hand to the German population affected by the widespread flooding of this spring; this is EU solidarity in action.”

이 제안된 원조는 이제 유럽 의회와 이사회의 승인을 받아야 합니다.

배경

The EU Solidarity Fund was set up to support member states and accession countries by offering financial support after natural disasters, either at national or regional level. The Fund was created in the wake of the severe floods in central Europe in the summer of 2002. It supplements member states’ public expenditure to finance essential emergency operations undertaken by the authorities. Examples include:

광고
  • 에너지, 물, 운송, 통신, 보건 및 교육과 같은 필수 기반 시설의 작동 순서로 복원;
  • 주민들의 즉각적인 필요를 충족하기 위한 임시 숙소 및 응급 서비스;
  • 댐 및 제방과 같은 예방 인프라 확보;
  • 문화유산 보호 조치, 그리고
  • 청소 작업.

2016년 EU 연대 기금에 사용할 수 있는 연간 할당액은 552억 2016만 유로입니다. 작년의 나머지 할당량을 더하면 1년에 사용할 수 있는 Solidarity Fund의 총액은 XNUMX억 유로가 넘습니다.

기금의 재정적 기여는 영향을 받는 회원국 또는 지역의 부와 관련하여 재해로 인해 발생하는 총 직접적 피해를 기준으로 계산됩니다. 이 재정 지원은 필수 비상 및 복구 작업에만 사용할 수 있습니다.

2002년 기금 설립 이후 EUSF 지원으로 총 971.4억 XNUMX만 유로가 독일에 지급되었습니다.

더 알아보기

EU 연대 기금
2002년 이후 EUSF 개입
트위터: @EU_지역 @CorinaCretuEU #EUSF

이 기사 공유

EU Reporter는 다양한 관점을 표현하는 다양한 외부 소스의 기사를 게시합니다. 이 기사에서 취한 입장이 반드시 EU Reporter의 입장은 아닙니다.

탐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