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scale 미팅 예약

동물 수송

유럽 ​​연합 (EU) - 터키 국경에서 좌초 된 소의 난소가 살아있는 동물 수출에 대해 어리 석음을 보였다고 #EurogroupForAnimals

몫:

게재

on

 

Eurogroup for Animals is calling for immediate action to alleviate the suffering of 57 cattle, who have been trapped on a truck at the EU’s external border for ten days, in a situation that exposes both the folly of live exports and the utter failure of EU law designed to protect animals during transport.

선상에있는 소는 사육되어 프랑스에서 양육되고 더 비육을 위해 체코로 이송되었습니다. EU 집행위원회로부터 EU 국가들에 대한 명확한 요청에도 불구하고, 동물들이 고열로 수출되어서는 안되며, 당국은 수출용 동물을 사인 한 후 크로아티아 회사에 의해 터키와의 불가리아 외 국경으로 이송되었다. 법적으로 불가리아와 EU를 떠난 후 동물들은 7 월 26에서 위생적인 ​​이유로 터키에 입국을 거부당했습니다. 그 동물들은 물, 음식물이 없거나 35 ° C 이상의 온도에서 하역되지 않은 상태에서 3 일 동안 법적 상실 상태에있었습니다.

7 월 29에서 트럭은 터키 당국에 반환되었습니다. 동물을위한 유로 그룹 (Eurogroup for Animals)은 어제 (31 7 월) 어제 이동해야 할 동물을 이해했으며 Ankara 로의 여행을 계속할 것입니다.

Eurogroup for Animals Director Reineke Hameleers said: “What better example could there be of the abject failure of the current law on live transport? What is happening now on the Turkish border is a travesty. The poor cattle have been pushed from pillar to post, and are suffering due to hand-wringing by officials who are either unwilling or unable to enforce basic provisions of law. All we have seen is procrastination over protection, profit over principle.

“Not only is this EU law supposed to continue to apply to animals that have left the Union, but Turkey has also transposed the same law into its own legislation. The law clearly states that any necessary action should be taken to safeguard the welfare of animals in non-compliant cases, including by unloading the animals and holding them in suitable accommodation or returning them to their place of departure.

“We now hope that the animals will finally be unloaded and given sufficient rest, shelter and veterinary treatment before any potential onward journey, or ideally before being returned. We will continue to do all we can to ensure that pressure is applied to relieve the suffering that these poor animals have endured as quickly as possible.

광고

“Sadly, this case is not an exception. It is an extreme example of the day-to-day realities at the external border with Turkey. Cases like this are witnessed all too frequently by colleagues from Tierschutzbund Zurich and Vier Pfoten, who have done so much, alongside others, to try to help these animals.

“It is time for the Commission to take decisive action to stop member states authorizing long distance transports when temperatures are so high. It is also high time for those member states that continue to defend the indefensible to admit what is blindingly obvious to the rest of us: That the Transport Regulation is not worth the paper on which it is written. It is broken and needs to be reopened and revised as a matter of urgency.”

 

  • EC (Council Regulation) 아니오 1 / 2005는 운송 중에 동물 보호에 관한 규정을 EU 내에서의 움직임과 제 3 국으로의 수출을 규제합니다. 규정 23은 규정을 준수하지 않은 경우 조치를 취해야하는 조치에 대해 자세히 설명합니다. 법의 전문은 여기에서 찾을 수 있습니다. 
  • 23 April 2015에서 유럽 연합 법원의 제 5 대 재판소는 Zuchtvieh-Export GmbH v Stadt Kempten (사례 C-424 / 13)의 경우 EC (Council Regulation)의 조항에 대한 예비 판결을 발표했습니다. 1 / 2005는 또한 영토 밖에서의 적용 가능성을 가지며, 위탁화물이 연합을 떠날 때를 포함하여 여행 전체에 걸쳐 준수해야합니다.

Eurogroup for Animals는 63 EU 회원국, 미국, 스위스, 호주, 세르비아 및 노르웨이의 24 동물 옹호 단체를 대표합니다. 1980에서 시작된 이래로이기구는 EU가 동물 보호를위한보다 높은 법적 기준을 채택하도록 장려했다. 동물을위한 유로 그룹 (Eurogroup for Animals)은 회원 조직의 연합을 통한 여론을 반영하고 동물 복지와 관련된 쟁점에 대한 권위있는 자문을 제공하는 과학적 전문 기술을 보유하고 있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여기를 클릭하십시오. 트위터에 따라 @Act4AnimalsEU페이스북 .

이 기사 공유

EU Reporter는 다양한 관점을 표현하는 다양한 외부 소스의 기사를 게시합니다. 이 기사에서 취한 입장이 반드시 EU Reporter의 입장은 아닙니다.

탐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