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scale 미팅 예약

브라질

EU 공급망과 연결된 브라질 가축 사육 산업의 노동 학대 및 환경 파괴

몫:

게재

on

Slave labour is persistent in the heart of Brazil’s cattle ranching industry. A new EJF 조사 highlights the intersections between the cattle ranching industry, environmental destruction, and human rights abuses, with a particular focus on the Pantanal biome – a vital wetland ecosystem of global significance. The analysis uncovers trade links between entities involved in slave labour, JBS, which is the world’s largest meat producer, and EU markets. Cattle ranching, the primary economic sector in the Pantanal, poses a dual threat: it’s both the leading threat to biodiversity within the biome and a hotbed for labour exploitation.

“The Pantanal is now the region where we find the most cases of degrading work in Mato Grosso do Sul” – Brazilian Public Labour Prosecutor

배경
Brazil’s cattle ranching industry is a major source of slave labour, accounting for almost half (46%) of detected cases in the country over the last 30 years. In 2003, the Brazilian government published its first so-called ‘Dirty List’, naming employers that have subjected workers to conditions analogous to slavery. Since 2017, 31 individuals/companies with cattle ranches in the states of Mato Grosso and Mato Grosso do Sul (where the Pantanal is located) have appeared on this ‘Dirty List,’ with 139 workers rescued, including 18 cases within the Pantanal biome.

중요한 사실 인정
EJF의 새로운 조사에서는 11년부터 2017년 사이에 노예 노동 및 JBS와 관련된 2023개 단체와 관련된 무역 관계가 밝혀졌습니다. 특히, 조사 결과 두 목장이 EU로의 수출이 승인되었지만 2017년부터 더티 리스트(Dirty List)에 등재되어 잠재적으로 유럽으로 보내진 쇠고기 및 기타 가축 관련 제품이 노예 노동 관행으로 확인된 장소와 연결되어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I don’t want to mess with these types […] they are not good people. I can’t say much about what I’ve been through. […] I try to avoid messing with them. Ranch owners are very vindictive”  – Ranch worker

Survivors describe labour exploitation as ‘common’ in the region. Indeed, the prevalence of slave labour in the cattle-ranching sector is likely much higher than current datasets indicate. A lack of government inspections means many more cases may be going undetected, while opaque supply chains allow forced labour products and practices to perpetuate, exacerbating forced labour as a systemic issue in the sector.

이 부문 공급망의 불투명한 특성으로 인해 간접 공급업체의 노동력 남용으로 오염된 제품을 체인 아래의 승인된 시설에서 효과적으로 '세탁'할 수 있습니다. 이는 강제 노동 조건에서 비롯된 가축 관련 제품이 EU 시장에 방해 없이 진출할 수 있는 문을 열어줍니다.

광고


출처: 환경정의재단

EU 연계
2022년에 유럽연합은 브라질에서 162,748톤의 가축 관련 제품을 수입했는데, 이는 총 수입액의 21.5%인 757.2억 92.8만 유로에 해당합니다. 중요한 점은 이탈리아, 네덜란드, 스페인, 독일이 마투그로수(Mato Grosso)와 마투그로수두술(Mato Grosso do Sul)에 있는 JBS 도축장에서 EU 수입품의 XNUMX%를 통틀어 가져왔으며, 이는 인권 침해와 관련된 제품이 이들 국가에 있었고 앞으로도 계속 존재한다는 상당한 위험을 제기합니다. .

조직적인 강제노동 학대
이 보고서를 통해 EJF는 강제 노동으로 만들어진 제품을 금지하는 강력한 유럽 규정(강제 노동 규정)과 기업 지속 가능성 실사 지침(CSDDD)을 사용하여 이러한 착취를 종식시킬 수 있는 방법에 대한 조언을 제공합니다. 

EJF CEO이자 창립자인 스티브 트렌트(Steve Trent)는 다음과 같이 말했습니다: “Cattle ranches in the Brazilian Pantanal and the testimonies of forced labour victims underscore the urgent need and critical opportunity for the EU to pass and enforce a robust EU Forced Labour Regulation. We need transparency to eliminate human rights and environmental abuses from EU value chains. Two key elements should be to include market bans on groups of products associated with systemic forced labour and engaging in structured dialogues with implicated third countries to enhance their labour standards.”

“It’s absolutely vital that the EU uses its leverage as the globe’s biggest trading bloc to effect real change. By giving this legislation teeth, EU lawmakers can take it from superficial to truly transformative.”

브라질, 파라과이, 볼리비아에 걸쳐 펼쳐져 있으며 총 면적이 약 16만 헥타르에 달하는 습지인 판타날 생물군계는 생물 다양성에 매우 중요하며 가축 방목 강화로 인해 위협에 직면해 있습니다. 브라질 측 토지의 93%가 사유지이며, 그 중 80%가 가축 방목에 사용됩니다. 소 목장업은 마투그로수(Mato Grosso)와 마투그로수두술(Mato Grosso do Sul)의 주요 경제 부문으로, 두 곳 모두 브라질 전체 소 떼의 22.5%를 차지합니다. 판타날이 위치한 두 주에서 확인된 노예 노동 사례의 44%가 가축 목장 부문에서 발생했습니다.

1995년부터 2022년까지 업계 내에서 노예 노동이 발생한 개별 사례는 2,023건이 적발되었으며, 17,444명의 근로자가 구출되었습니다. 한 피해자는 한 부동산에서 20년 동안 일했지만 한 번도 급여를 받지 못했습니다. 어떤 경우에는 근로자들이 임시 침대, 저장 시설 부족, 창문이나 문 부족으로 보안이나 피난처가 거의 제공되지 않는 열악한 환경에서 잠을 자야 했습니다.

Brazil’s cattle industry, fueled by global demand, is dominated by a handful of multinational giants. The country holds the top spot in exporting cattle-related products to the EU, which, in turn, is a major investor in Brazil. Notably, three Pantanal properties—Fazenda Boqueirão, Fazenda Canadá, and Fazenda Nova Paradouro—show recent patterns of deforestation and slave labour. This underscores the alarming connection between environmental degradation and human rights violations in the Pantanal, a correlation supported by Brazil’s Labour Prosecutor’s Office.

본 보고서에서 노예 노동은 노동 조건이 "노예와 유사한" 것으로 간주되는 브라질 형법 제149조에 정의된 상황, 즉 강제 노동, 소모적인 노동 시간, 열악한 조건 및/또는 부채 속박.

EJF는 환경을 보호하고 인권을 보호하기 위해 정책을 알리고 체계적이고 지속적인 개혁을 추진하기 위해 국제적으로 노력하고 있습니다. 우리는 학대를 조사하고 폭로하며 환경 불의의 최전선에서 환경 옹호자, 원주민, 지역 사회 및 독립 언론인을 지원합니다. 우리의 캠페인은 평화롭고 공평하며 지속 가능한 미래를 확보하는 것을 목표로 합니다.

우리의 수사관, 연구원, 영화 제작자 및 운동가는 전 세계의 풀뿌리 파트너 및 환경 옹호자들과 협력합니다. 환경 정의를 확보하기 위한 우리의 노력은 지구 기후, 바다, 숲, 야생 동물을 보호하고 기본 인권을 수호하는 것을 목표로 합니다. 자세한 내용을 알아보거나 전문 분석가와 상담하려면 다음으로 문의하세요. [이메일 보호].

이 기사 공유

EU Reporter는 다양한 관점을 표현하는 다양한 외부 소스의 기사를 게시합니다. 이 기사에서 취한 입장이 반드시 EU Reporter의 입장은 아닙니다.

탐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