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scale 미팅 예약

이란

이란 지원 민병대가 이라크 총리를 드론 공격했다 - 관리들

몫:

게재

on

일요일 이라크 총리를 겨냥한 드론 공격은 이란이 지원하는 최소 한 개의 민병대가 수행했다고 이라크 보안 관리들과 민병대 소식통이 말했습니다. 바그다드 뉴스룸에 글을 기고합니다. 로이터.

그러나 소식통과 독립 분석가들은 테헤란이 서부 국경에서 폭력 사태가 벌어지는 것을 피하고 싶어하기 때문에 이웃 이슬람 공화국이 이번 공격을 승인했을 가능성은 낮다고 말했습니다.

무스타파 알 카디미 총리(사진)는 바그다드에 있는 그의 거주지에서 폭발물을 운반한 드론 세 대가 발사되었을 때 부상 없이 탈출했습니다. 그의 경호원 중 몇몇이 부상을 입었습니다.

이 사건은 이란의 지원을 받는 막강한 준군사조직들이 지난 달 총선 결과에 대해 논쟁을 벌여 여론조사에서 참패하고 의회에서의 세력을 크게 약화시킨 이라크 내 긴장을 고조시켰습니다.

Many Iraqis fear that tension among the main Shi’ite Muslim groups that dominate government and most state institutions, and also boast paramilitary branches, could spiral into broad civil conflict if further such incidents occur.

Baghdad’s streets were emptier and quieter than usual on Monday, and additional military and police checkpoints in the capital appeared intent on keeping a lid on tensions.

이라크 관리들과 분석가들은 이번 공격은 민병대가 정부 구성에서 제외되거나 국가 기구의 넓은 영역에 대한 장악력이 위협을 받을 경우 기꺼이 폭력에 의지한다는 메시지를 의미한다고 말했습니다.

광고

“It was a clear message of, ‘We can create chaos in Iraq – we have the guns, we have the means’,” said Hamdi Malik, a specialist on Iraq’s Shi’ite Muslim militias at the Washington Institute.

이번 공격에 대한 책임을 주장하는 단체는 없습니다. 이란이 지원하는 민병대는 즉각 논평을 하지 않았고 이란 정부도 논평 요청에 응답하지 않았습니다.

익명을 요구한 두 지역 관리는 테헤란이 이번 공격에 대해 사전에 알고 있었지만 이란 당국이 이를 명령한 것은 아니라고 말했다.

Militia sources said the commander of Iran’s Revolutionary Guards overseas Quds Force travelled to Iraq on Sunday after the attack to meet paramilitary leaders and urge them to avoid any further escalation of violence.

익명을 요구한 두 명의 이라크 보안 관리들은 월요일 로이터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카타이브 헤즈볼라와 아사이브 알 알-하크 그룹이 동시에 공격을 수행했다고 말했습니다.

무스타파 알 카디미 이라크 총리가 20년 2020월 XNUMX일 독일 베를린 총리실에서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사진 없음)와 공동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Stefanie Loos/Pool via REUTERS/파일 사진

민병대 소식통은 카타이브 헤즈볼라가 연루돼 있으며 아사이브의 역할을 확인할 수 없다고 말했다.

두 그룹 모두 기록에 대해 논평하지 않았습니다.

The main winner from the election, Shi’ite cleric Moqtada al-Sadr, is a rival of the Iran-backed groups who, unlike them, preaches Iraqi nationalism and opposes all foreign interference, including American and Iranian.

Malik said the drone strike indicated that the Iran-backed militias are positioning themselves in opposition to Sadr, who also boasts a militia – a scenario that would hurt Iran’s influence and therefore would likely be opposed by Tehran.

“I don’t think Iran wants a Shi’ite-Shi’ite civil war. It would weaken its position in Iraq and allow other groups to grow stronger,” he said.

Many Iran-aligned militias have watched Sadr’s political rise with concern, fearing he may strike a deal with Kadhimi and moderate Shi’ites allies, and even minority Sunni Muslims and Kurds, that would freeze them out of power.

The Iran-backed groups, which like patron Iran are Shi’ite, regard Kadhimi as both Sadr’s man and friendly towards Tehran’s arch-foe the United States.

이란의 지원을 받는 민병대는 지난 10월 XNUMX일 선거에서 사기 혐의를 제기했지만 아무런 증거도 제시하지 못했습니다. 그 이후 그들의 지지자들은 이라크 정부 건물 근처에서 몇 주 동안 시위를 벌였습니다.

One of the Iraqi security officials said the drones used were of the “quadcopter” type and that each was carrying one projectile containing high explosives capable of damaging buildings and armoured vehicles.

이 관리는 이것이 올해 이라크 주둔 미군에 대한 공격에 사용된 이란산 드론과 폭발물과 동일한 유형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미국은 이를 카타이브 헤즈볼라를 포함한 이란 계열 민병대에 대해 비난하고 있습니다.

The United States last month targeted Iran’s drone programme with new sanctions, saying Tehran’s elite Revolutionary Guards had deployed drones against U.S. forces, Washington’s regional allies and international shipping.

이 기사 공유

EU Reporter는 다양한 관점을 표현하는 다양한 외부 소스의 기사를 게시합니다. 이 기사에서 취한 입장이 반드시 EU Reporter의 입장은 아닙니다.

탐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