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scale 미팅 예약

반유절주의

수정의 밤 83년 후, 유대인 지도자 경고: 유럽은 10년 안에 'Judenfrei'가 될 수 있습니다

몫:

게재

on

“There are more Jews in Europe who think that there will be no more Jewish community here in a decade than those who think that there is still hope,” declared Rabbi Menachem Margolin, Chairman of the European Jewish Association, 쓰기 요시 Lempkowicz.

“I am not saying that in ten years you will not be able to see Jewish people in Europe but I am very worried about the possibility to have Jewish presence in ten years from now,” he added as he addressed 160 ministers, parliamentarians and diplomats from across Europe who gathered for two days in Krakow, Poland, to discuss ways to increase Holocaust education and remembrance, fight against antisemitism and develop tools to combat hate speech and incitement in the age of social networks.

이 모임에는 아우슈비츠-비르케나우 죽음의 수용소 견학도 포함되었으며, 그곳에서 이스라엘의 전 수석 랍비이자 예루살렘의 홀로코스트 기념관인 야드 바솀 협의회 회장인 랍비 메이어 라우(Rabbi Meir Lau)가 참석한 가운데 촛불 점화식과 화환이 놓였습니다. .

회의의 연사 중에는 모로코 문화청년부 장관인 모하메드(Mohamed)가 있었습니다.

Mehdi Bensaid, Roberta Metsola, 유럽 의회 부의장, 헝가리 과학 교육부 장관 Zoltan Maruzsa, 라인란트-팔츠 교육부 장관 Stefanie Hubig, 영국 교육부 장관 Nadhim Zahawi 및 슬로베니아 의회 의장 그리고 몬테네그로.

83일 컨퍼런스가 열렸습니다.rd 수정의 밤(Kristallnacht) 기념일, 깨진 유리의 밤, 9년 1938월 1400일 나치는 독일과 오스트리아 전역에서 유대인을 죽이고 XNUMX개의 회당을 불태우고 유대인 소유 상점을 파괴하는 반유태인 학살을 시작했습니다.

“유럽은 반유대주의와 싸우고 있지만 아직 승리하지는 못했습니다. 이러한 상승 추세가 계속된다면, 과거의 교훈과 격변적인 실수를 배울 수 없는 대륙에 머물기보다는 점점 더 많은 유대인들이 이스라엘에서 성소를 찾을 것입니다. 우리는 아직 Judenfrei 상태에 있지는 않지만 불행히도 그것에 접근하고 있습니다.”라고 Rabbi Margolin은 강조했습니다.

광고

그는 코셔 도살을 금지하는 법률 때문에 특정 국가에서는 종교 관습에 따라 식사를 하려는 유대인들이 그렇게 할 수 없다는 점을 지적했습니다. 그리고 대륙의 일부 도시에서는 유대인들이 전통 의상을 입고 안전하게 걸을 수 없습니다.

“Education, he said, is the most effective vaccine in combatting the world’s oldest and most virulent virus.”

Addressing the symposium in a video from Jerusalem, Israeli Prime Minister of Israel Naftali Bennett said: “In the Middle Ages Jews were persecuted because of their religion. In the 19th and 20th centuries Jews were reviled because of their race, and today Jews are attacked because of their Nation State, Israel.”

“It is worrying that there needs to be a conference about Anti-Semitism in Auschwitz so soon after the Holocaust,” the Israeli premier said, adding that “so long as Israel remains strong, Jewish people around the world will be strong.”

British Secretary of State for Education Nadhim Zahawi stated that: “The Holocaust was a failure for humanity and justice. The worst event in history. Nothing can erase the pain. I can feel the pain because my whole family has run away from Saddam Hussein’s rule. As Kurds, we had to escape. We fled when I was 7 years old from Iraq to the UK.”

크라쿠프에서 열린 심포지엄에 이어 아우슈비츠-비르케나우 수용소를 방문하여 촛불 의식과 화환 헌금이 진행되었습니다.

He added: “I understand the important role of UK teachers in Holocaust education. Learning about history is something we sanctify in the UK. Due to the corona, virtual visits to Auschwitz increased. We have zero tolerance for anti-Semitism and racism. Anti-hate education is our top priority in the UK. I urge universities to adopt the IHRA definition of anti-Semitism,” he said in a reference to antisemitism  on campuses.

독일 라인란트팔츠 주 교육부 장관인 Stefanie Hubig는 이렇게 말했습니다. “저는 학교에서 홀로코스트에 대한 기억을 보존하기 위해 열심히 노력하고 있습니다. 우리는 교사들이 기념 장소를 방문하도록 하고 학교에서 유대인 교육을 장려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불행하게도 우리가 계속해서 기억해야 할 이유가 아직 남아 있기 때문에 이 모든 것이 중요합니다.”

In a message from Rabat, Moroccan Minister of Culture and Youth, Mohamed Mehdi Bensaid, stressed that this conference is taking place at a time when more and more radical ideologies promoting anti-Semitism, Islamophobia and xenophobia are flourishing. “As long as the danger of radicalism hovers over the world, we all have a duty to remind and teach our younger generation in Morocco and around the world about the dark chapter of the Holocaust in human history.”

Kálmán Szalai, secretary of the European Action and Protection League (APL) identified education as an important means of reducing anti-Semitic prejudice and emphasized that “the knowledge passed on to new generations can fundamentally influence the choice of values in adulthood”.

APL의 최근 조사에 따르면 유럽의 여러 국가 인구에 반유태인 편견이 지속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 기사 공유

EU Reporter는 다양한 관점을 표현하는 다양한 외부 소스의 기사를 게시합니다. 이 기사에서 취한 입장이 반드시 EU Reporter의 입장은 아닙니다.

탐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