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scale 미팅 예약

이민

교황은 이민자 위기를 '문명의 난파'라고 불렀다.

몫:

게재

on

프란치스코 교황이 5년 2021월 XNUMX일 그리스 마브로부니 캠프에서 난민 및 이주민들을 만나기 위해 레스보스 섬을 방문했습니다. 바티칸 미디어/유인물(REUTERS)
프란치스코 교황이 5년 2021월 XNUMX일 그리스 레스보스 섬의 난민과 이주민을 위한 마브로보우니 캠프를 방문하는 동안 연설하고 있습니다. REUTERS/Guglielmo Mangiapane

프란치스코 교황이 비난받다 the exploitation of migrants for political purposes on Sunday (5 December) during a visit to the Greek island of Lesbos, branding the global indifference to their plight the “shipwreck of civilisation”, 쓰다 필립 PullellaLefteris Papadimas.

프란치스코는 약 2,300명을 수용하는 마브로부니(Mavrovouni) 캠프를 거닐며 멈춰 서서 수십 명의 난민을 맞이하고 어린 아프리카 소년에게 하이파이브를 했습니다.

He first visited the island, one of the main entry points for migrants, in 2016 and took 12 Syrian refugees back to Italy with him. He lamented that “little has changed” since then.

The Mediterranean, where thousands have died trying to make the crossing from north Africa to Europe, was still “a grim cemetery without tombstones”.

“Please, let us stop this shipwreck of civilisation!” he said.

프란시스는 이주 위기를 정치적 목적으로 이용하는 사람들을 이틀 연속 꾸짖었습니다.

“It is easy to stir up public opinion by instilling fear of others,” he said, adding that people who are anti-immigrant “fail to speak with equal vehemence” about the exploitation of the poor, wars, and the arms industry.

광고

“The remote causes should be attacked, not the poor people who pay the consequences and are even used for political propaganda,” he said.

옛 육군 사격장에 설치된 이 캠프는 수십 개의 조립식 구조물로 구성되어 있으며, 일부는 선적 컨테이너와 유사하고 다른 일부는 플라스틱으로 만들어진 작은 구조물입니다.

The spaces between the structures are like streets of a bleak village where people live in limbo. Baby carriages and children’s tricycles leaned on the home of one Afghan couple.

교황은 바다를 배경으로 텐트 아래 의자에 앉아 두 자녀와 함께 30년째 수용소에 머물고 있는 콩고민주공화국 출신 난민 크리스티안 탱고 무카야(XNUMX)의 말을 들었다. 그는 도착한 이후로 아내와 다른 아이와 접촉한 적이 없습니다.

주변이 시멘트, 철조망, 바다로 둘러싸인 마브로부니(Mavrovouni)는 악명 높은 모리아 수용소를 대체했습니다. 작년에 불탔어.

교황은 오전 방문을 마치고 그곳의 여러 가족을 방문했습니다.

Departing from his prepared address, Francis said it was “distressing” to hear that some European leaders wanted to use common funds to build a wall and put up barbed wire to keep immigrants out. 자세히 보기.

“We are in the era of walls and barbed wire,” he said.

Poland’s prime minister Mateusz Morawiecki has called for the EU to jointly finance 국경 벽 중동에서 벨로루시를 거쳐 폴란드로 유입되는 이민자들의 물결을 막기 위해.

마브로보니(Mavrovouni)만큼 암울하고 암울하지만, 인권 단체들이 열악하고 과밀한 환경을 비난했던 모리아(Moria)에 비해 눈에 띄게 개선된 것입니다.

Greece has long been the main entry point into the European Union for migrants and refugees fleeing war and poverty in the Middle East, Asia and Africa. Hundreds of thousands of people arrived on Lesbos’s beaches in 2015 after crossing on boats from Turkey.

Joshue, an 18-year-old refugee from Congo, was among those who welcomed the pope’s visit.

“It’s not like hearing it from afar, he came to the field to see how we live, to see how things happen here, so it gives us hope and strength knowing that such a leader is thinking about us,” he said.

이 기사 공유

EU Reporter는 다양한 관점을 표현하는 다양한 외부 소스의 기사를 게시합니다. 이 기사에서 취한 입장이 반드시 EU Reporter의 입장은 아닙니다.

탐색